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영미문학페미니즘 > 5권 0호

재고( 再考 ) 와 자성 ( 自省 ) : 한국 셰익스피어 연구와 페미니즘에 대한 전망

Re - membering with W. S. : A Prospect of Korean Feminist Studies in Shakespeare

노승희(Seung Hee Roh)

- 발행기관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발행년도 : 1997

- 간행물 : 영미문학페미니즘, 5권 0호

- 페이지 : pp.197-219 ( 총 23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3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최근 영미학계에서 날로 가열되고 있는 정전(canon)에 관한 논쟁에 대해 한국에서는 비교적 조용히 관망하는 태세이다. 따라서 그동안 영문학의 정전중 정전으로 경배되어온 셰익스피어는 여전히 한국의 대학강단에서 고고한 권좌를 누리고 있고, 셰익스피어의 극작품들은 매년 시즌마다 무대에 올려지곤 한다. 그러나 정전의 반열에 오를 작가나 작품을 선정하는 기준은 한 특정 작가의 천부적 재능이나 한 작품에 내재한 우수한 문학성보다는 문화산업을 지배하는 세력들의 이해관계와 시대적 이데올로기의 요구에 의해 결정되는 것임을 인식할 때, 셰익스피어가 한국의 영문학계는 물론 문화현장 전반에서 별다른 도전을 받지않고 정전으로서 장기 집권해오고 있는 현상은 단연코 진지한 비평적 재고의 필요가 있다. 이 논문은 첫째, 셰익스피어가 한국에 유입, 정착, 주요 문화자원으로 유통되어온 과정에 대해 이론적 분석을 시도하고, 둘째, 그동안 서구 페미니즘의 관점에서 셰익스피어 연구가 어떻게 전개되었는가를 살펴봄과 아울러 한국에서는 셰익스피어에 대해 과연 어떠한 페미니스트적 연구나 문화적 수용이 가능할 지 모색한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영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 간행물 : 영미문학페미니즘, 5권 0호
  • - 발행년도 : 1997
  • - 페이지 : pp.197-219 ( 총 23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09-840-005750147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영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9689
  • - 수록범위 : 1995–2020
  • - 수록 논문수 :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