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영미문학페미니즘 > 8권 2호

근대적 개인의 형성 : 『 이블리나 』 에 나타나는 국가 , 계급 , 성 (性)

Engendering the Modern Individual : Empire , Class and Nation in Evelina

최주리(Ju Lie Choi)

- 발행기관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발행년도 : 2001

- 간행물 : 영미문학페미니즘, 8권 2호

- 페이지 : pp.1-31 ( 총 31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 논문은 프란시스 버니의 소설 『이블리나』에 나타난 국가, 계급, 성(性)이라는, 경계를 확정 짓기는 어려우나 엄연히 존재하는 세 가지 범주를 고찰한다. 이를 통해, 국가주의(nationalism)와 제국주의가 부상하고 사회 계급과 여성인권에 대한 문제의식이 대두되기 시작하던 시대적 상황 속에서, 단순하게 정의될 수 없는 사회 질서를 구성하는 복잡한 동맹과 배척의 관계들을 소설을 통해 조망하는 것이 본 논문의 목적이다. 『이블리나』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정치적 세계관은 토리 당과 휘그 당같은 정당의 차이나, 민중 계급과 지배 계급간의 이항 대립 같은 단순한 정치성으로 쉽게 규정될 수 없다. 논지는 세 개의 상호 연계된 장으로 세분된다. 첫 번째 장에서는 18세기 중반 영국이 참여한 전쟁이나 식민지 경쟁과 연관되어 나타나는 대외적 갈등을 다룬다. 이어지는 두 번째 장에서는 소설 속에 두드러지게 등장하는 소비문화와 "마카로니"족의 모습에 주 초점을 맞추어 영국의 대내적인 계급 갈등을 고찰한다. 마지막 장에서는 소설의 핵심적인 축이 되는 국가주의의 문제를 살펴본다. 이때 이 모든 논의는 성(性)의 문제와 불가분의 관계를 지닌다. 비록 작가인 버니가 확고한 정치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이블리나』는 젊은 여주인공의 무대가 되는 복잡하고 급변하는 "세상"이 계급, 성, 국가라는 새롭게 떠오르는 경계들에 의해 재편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교양 있는 여주인공의 판단과 결정을 통해 이 소설은 급격히 변화하는 세계 속에서 근대적 개인을 정의해 나가는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영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영미문학페미니즘학회
  • - 간행물 : 영미문학페미니즘, 8권 2호
  • - 발행년도 : 2001
  • - 페이지 : pp.1-31 ( 총 31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09-840-005750263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영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9689
  • - 수록범위 : 1995–2020
  • - 수록 논문수 : 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