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고전여성문학회 >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 12권 0호

김해 여성과 이학규의 시 세계

Women of Kimhae and the Poems of Lee, Hakgu

이강옥 ( Kang Ok Lee )

- 발행기관 : 한국고전여성문학회

- 발행년도 : 2006

- 간행물 :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12권 0호

- 페이지 : pp.107-147 ( 총 41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11,6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학규는 본처 나주 정씨와 후처 진양 강씨, 금기 옥섬섬을 매개자로 삼아 김해 여성의 삶을 시 세계 속에 적극 담았다. 김해 여성들은 다채로운 풍속 구성의 주체가 되면서도 수탈의 희생자가 되었다. 두 형상은 부자연스럽게 연결되었는데 거기서 이학규의 시적 타자 정약용을 발견할 수 있다. 김해 여인들은 힘든 노동을 감당했으면서도 수탈의 피해를 직접적으로 입었다. 김해 여인들은 한탄하고 울부짖는 소극적 존재였지만 수탈을 직접 문제 삼으면서 수탈자에게 저항하기도 하였다. 이학규의 시는 `풍인지지`의 전통을 계승하여 최고 수준의 사실주의를 성취하였다. 그는 정약용의 인식적 동선을 따라서 민중의 현실을 목격하고 민중 생활의 폐단을 직시하여 고발했지만, 더 나아가 민중과 여인의 현실 속으로 들어갔다. 그래서 절실한 동정과 연민을 이루었다. 이학규의 시에서는 청각적 상상력이 다른 요소들을 압도하였다. 그리고 이런 특정이 자연스럽게 여성 취향으로 연결되었다. 공간 경험이 제한되었던 여성들은 청각적 상상력을 확장하는 경향이 강했다. 이학규도 이런 김해 여성들과 비슷한 처지에서 살아가면서 소리에 더 민감해졌고 소리를 문학적으로 승화시켰다. 이학규의 많은 시들이 밤을 시간적 배경으로 한 것은 시각적 영역을 차단하고 청각적 상상력을 발현시키기 위한 시적 포석이라고도 할 수 있다. 자연의 소리를 향한 강한 지향성은 여인들이 일상에서 내는 소리에 대하여 민감하게 반응하는 쪽으로 나아갔다. 여인들이 일상에서 내는 소리에 대한 강렬한 관심은 여인이 부르는 노래 소리에 대한 관심으로 귀결되었다. 이학규는 어두운 곳으로부터 들려오는 여인의 노래를 듣고서 거기에 자기의 심정을 가탁하였다. 나아가 노래를 좀 더 적극적으로 듣는 단계에 이르렀다. 여인의 노래를 둘러싼 상황을 상상하고 그 노래의 가사를 그대로 옮겼다. 그래서 시적 대상이나 시적 화자를 여인으로 설정하였다. 이때 지배적인 정조는 일상의 힘겨움과 슬픔, 그리고 한이다. 시적 자아가 시적 대상 인물들이 가진 슬픔이나 한에 대하여 공감하고 또 일체감을 형성할 때 명실상부한 `우수시(憂愁詩)`가 된다. 이학규는 마음의 슬픔이야말로 우수시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라 생각했다. 시인이 진정한 우수시를 지어 남을 울릴 수 있기 위해서는 우선 시인 자신의 마음이 슬퍼야 한다는 논리를 폈다. 이학규가 여성의 처지를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또 여성 화자를 등장시키며 마침내 여성들의 노래를 한시로 옮기기에 이른 것도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하였다고 볼 수 있겠다. 여인들의 정조를 번역하지 않고 여인 자신의 목소리를 그대로 전하려 한 것이다. 여인의 슬픔에 다가간 시인은 그 슬픔이 깃든 그들의 노래를 듣고 그대로 옮겨서 진정한 `우수시(憂愁詩)`를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이들 노래는 자세한 사연을 진술하지 않고 서러운 감정만을 일방적으로 토해내었다. 시적 자아와 대상 인물인 여인 사이에 정서적 연대가 이루어져 일체가 되었다. 둘 사이에 타자가 개입할 수 없을 정도로 시적 화자와 시적 대상 인물 사이의 간극은 좁아졌다. 이학규는 이방인의 눈으로 김해 여성의 일상을 관찰하며 시비를 따지기보다는 귀를 열어놓고 소리로 들려오는 김해 여인들의 서러운 넋두리와 노래를 들었다. 이학규의 김해 시들은 청각에 의한 연대와 공감이 그 어떤 지각 작용에 의한 것보다 근원적이고 강력한 것이라는 진실을 보여준다.
초록(외국어)
In this article, I analysed Lee, Hakgu`s Kimhae poems from the perspective of feminism. In his poems, Lee, Hakgu represented the lives of Kimhae women. Kimhae women were portrayed as active participants of various kinds of folk culture. They also became the victims of labor exploitation by the oppressing rulers of the region. Facing these exploitations, Kimhae women only lamented and cried passively. But in some cases, for example at , they attempted to resist against the exploiter. His poems achieved the highest level of realism by accepting the tradition of `Punginzizi(風人之旨)` Following the worldview of Jeong, Yakyong, Lee, Hakgu paid greate attention to the harsh reality of common people, which were actively incorporated in his poems. In addition to eyewitness account of common people and women of Kimhae, he identified himself with people and women of Kimhae. The distance between poetic subject and object disappeared and the sympathy and pity between them were established. The auditory imagination was the most outstanding feature in his poems. And this tendency betrayed feminine inclination of his poems. His status in Kimhae was very similar to that of women, in that he had to live in the restricted region and was not allowed to go out of Kimhae. As the confinement of space in the life of most women led them to the expansion of their auditory imagination, Lee`s confinement to Kimhae area made him extremely sensitive to sound. His particular interest in natural sound made him acutely respond to the sound of women`s everyday lives and then to the songs of women. Listening to women`s songs from unseen dark places, he wrote his poems to express his feelings triggered by those songs. He then advanced to make efforts to listen to women`s songs more actively. He imagined the circumstances related to the particular songs and created lyrics best suited to the situation. Therefore women always became both object and subject of his poems. In these poems, the dominant mood was hardship of everyday life, grief, and sorrow. When the poetic subject sympathizes with the sorrow of poetic object, the poet can write the sincere `Usoosi(憂愁詩)` Lee, Hakgu insisted that the most important element of `Usoosi` was the sorrow of mind. He also stressed that the poet should have sorrow in his mind first in order to make the reader weep. So the poet has to not only sympathize with the poetic object, but also identify with poetic object. Instead of translating the sensibility of women, Lee, Hakgu`s poems tried to incorporate the voice of women directly. Delivering the sad songs of Kimhae women, he made excellent ``Usoosi(憂愁詩)` Lee, Hakgu did not observe everyday lives of Kimhae women with a stranger`s eyes, but heard the songs of sorrowful women with sympathizer`s open ears. Lee, Hakgu`s Kimhae poems attest that the bond and sympathy created by auditory imagination is more fundamental and powerful than those created by any other sensory imagination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한국고전여성문학회
  • - 간행물 : 한국고전여성문학연구, 12권 0호
  • - 발행년도 : 2006
  • - 페이지 : pp.107-147 ( 총 41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09-810-000368441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9316
  • - 수록범위 : 2000–2014
  • - 수록 논문수 :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