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국어교육학회 > 국어교육학연구 > 47권 0호

국어과 교과서의 문학 제재와 관련된 쟁점과 제안

Argumentative Issues and Proposals for Handling of Literary Materials in Korean Language Textbook

김동환 ( Dong Hoan Kim )

- 발행기관 : 국어교육학회

- 발행년도 : 2013

- 간행물 : 국어교육학연구, 47권 0호

- 페이지 : pp.43-67 ( 총 25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5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논문의 목적은 문학교육을 위한 국어과 교과서에서 제재를 다루는 방식과 관련된 쟁점 등을 도출하여 그 쟁점들의 논쟁적 성격을 밝혀 보고 그에 따른 문제해결적 성격의 제안을 하는 데 있다. 이 논문에서 제시한 쟁점의 양상과 그 해결 방안은 다음과 같다. 1. 제재화의 방향성: 심미성(작품)인가, 실용성(언어자료)인가? 문학 제재를 심미성의 대상으로 볼 것인가 실용적인 언어자료로 볼 것인가에 대한 논쟁은 아직 전자가 우세한 편이나 언어자료로서 국어 활동 능력을 함양하고 언어적 감각을 키우는 데 가장 유용한 것이 문학 제재일 수 있다는 관점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2. 제재의 성격화: 정전(正典)인가, 예전(例典)인가? 교과서의 문학 제재는 당연히 정전이어야 한다는 지배적 관점에 대해 특정한 학습 목표나 성취기준을 달성하는 데 적절한 사례가 되는 작품으로 보는 것이 더 타당하다라는 인식이 문학적 경험의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다. 3. 작가의 위상 부여: 작가성의 극복인가, 작가의 부재인가? 그동안 교과서에서는 작가가 노출될수록 학습활동에 방해가 된다는 견해가 우세하게 작용하여 작가의 위상이 매우 축소되어 거의 부재에 가까운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학습자들이 작가에 대한 유용한 정보들을 확보하고 있어야 비평적 활동에 앞서 접근 통로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기에 작가의 부활이 필요하다. 4. 텍스트의 정립: 작가본인가, 편집본인가? 같은 제재라도 어떤 판본이냐에 따라 상당한 편차를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교과서의 문학 제재는 가급적 작가본(초본)을 싣는 것이 저작성이 불투명한 교열본을 싣는 것보다 여러 가지 측면에서 교육적 효용성이 높다고 판단된다. 5. 제시된 이론의 편차: 허용치인가, 오류인가? 여러 교과서에 제시된 주요 이론 개념들 간에 상당한 편차가 보이는 데 다양성의 측면보다 오류에 가까운 양상이라는 점에서 문제적이다. 따라서 교과서에 제시될 이론 개념들은 최소한의 학문적 합의를 거친 후에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6 - 1) 텍스트의 축약: 텍스트의 축약인가, 원작인가? 교과서의 제재들 중 소설 같은 경우에는 요약이나 중략, 전후략 등의 조치가 수반되는데 이 경우 질적 축약이라는 방법을 하나의 대안으로 적극 검토해 볼 여지가 있다고 본다. 2) 줄거리의 제시: 서술자의 요약인가, 편찬자의 요약인가? 줄거리를 제시할 경우 서술자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줄거리로 작성해서 제시할 필요가 있다. 3) 삽화의 성격: 비평적 텍스트인가, 장식적 요소인가? 문학 제재에 삽화와 같은 다양한 시각적 이미지들이 부가되는데 제재와 별개의 것이 아니라 그 생산자에게 해당 작품을 감상한 독자라는 위상을 부여하고 삽화의 생산이 비평적 활동이라는 시각을 갖는다면 유용한 텍스트의 확장이 가능할 것이다.
초록(외국어)
This thesis aimed to draw some issues relevant to the handling of literary materials in korean language textbook, to figure out argumentative property of issues and to submit some proposal for problem solving. The aspects of issues and proposals are as follows, 1. It is necessary to deal literary materials in textbook, as the practical materials of language education and as the object of esthetic approach. 2. It will be more reasonable to regard the literary material as the case material for achieving instructional goals than to regard as the canon. 3. The rebirth of author must be implemented in textbook because meaningful criticism by learner is made of using various information about materials. 4. The original text is more useful than various other edition text as materials in textbook. 5. The theoretical concepts for literary education in textbooks are to be offered to learners after minimal arranging process by related academic societies. 6. Augmentatively it is necessary to consider using qualitatively contracted text, presenting summary based on narrator`s voice, cognizing the illustrating as the critical activity.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발행기관 : 국어교육학회
  • - 간행물 : 국어교육학연구, 47권 0호
  • - 발행년도 : 2013
  • - 페이지 : pp.43-67 ( 총 25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4-700-001493296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8571
  • - 수록범위 : 1991–2020
  • - 수록 논문수 :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