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중국언어학회 > 중국언어연구 > 53권 0호

“雙音節動詞(於)+賓語”探析-以“擅長(於)+賓語”爲例

김종찬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언어학회

- 발행년도 : 2014

- 간행물 : 중국언어연구, 53권 0호

- 페이지 : pp.115-130 ( 총 1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5,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擅長象棋”과 “擅長於象棋”가 현대 중국어에서 공존하며 그 뜻은 기본적으로는 같다고 볼 수 있다. “擅長象棋”의 경우 “於”의 생략이라고 볼 수도 있으나 이런 견해는 문제가 있다. 왜냐하면 “來源於”,“作用於”,“不同於” 등의 경우에서는 “於”를 절대 생략할 수 없기 때문이다. 현대 중국어에서 개사 “於”는 그 前附性에 의해서 이미 그 앞 성분과 결합하여 술어의 기능을 가진다. 이 경우 “把字句”와 “被動句”를 제외하고는 반드시 “不及物動詞/形容詞+於” 구조가 술어가 되어서 빈어를 갖게 되는데, 그렇다면 이 경우 “不及物動詞+於”나 “形容詞+於”는 及物動詞의 기능을 갖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擅長象棋”의 경우는 “擅長” 이 빈어를 가지므로 “擅長” 자체에 개사 “於”의 의미를 포함하고 있는데, 따라서 “擅長”은 이 경우 “及物動詞”가 되며 “擅長於象棋”에서는 “擅長”이 개사 “於”의 뜻을 포함하지 않으므로 “不及物動詞”가 된다. “擅長”이 “不及物動詞”로 쓰이느냐 “及物動詞”로 쓰이느냐는 주로 그 뒤에 오는 “賓語”의 장단과도 어느 정도 관계가 깊은 것으로 보인다. 절대적은 아니지만 “擅長”은 짧은 빈어를 갖고, “擅長於”는 긴 빈어를 갖는 것이 일반적인 경향이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언어학회
  • - 간행물 : 중국언어연구, 53권 0호
  • - 발행년도 : 2014
  • - 페이지 : pp.115-130 ( 총 16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5-700-000219205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격월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554x
  • - 수록범위 : 1991–2019
  • - 수록 논문수 : 1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