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시대와 철학 > 25권 4호

보이지 않는 것을 사유 가능하게 하기 -낭만주의에서 노동, 한가함, 도야-

Unsichtbares denkbar gemacht: "Arbeit", "Mußiggang" und "Bildung" nach der Romantik

랄프보이탄 ( Ralf Beuthan )

-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발행년도 : 2014

- 간행물 : 시대와 철학, 25권 4호

- 페이지 : pp.131-167 ( 총 37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2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고는 "노동", "한가함", "도야"라는 개념들을 근대와 탈근대적 사유의 맥락에서 탐구한다. "노동"과 "한가함"이 반대개념으로서 파악되어야 한다는 초문화적인 통상적 이해의 배경을 체계적, 이념사적 및 개념사적 관점에서 물을 것이다. 하나의 예시적 탐구로서 프리드리히 슐레겔의 "루친데"에 나타난 "한가함"에 대한 낭만주의적 구상을 상세히 분석하면서, 한가함과 노동의 대립이라는 근대에 전형적인 사유양식 내에서 이러한 한갓된 대립을 넘어서는 다른 개념의 그물망이 동시에 어떻게 작동할 수 있는지가 드러날 것이다. 마치 결합 불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노동"과 "한가함"의 관계는 특히 "도야"의 관점에서 화해 가능한 것으로 드러날 것이다. 낭만주의적 구상에 기초해서 우리의 현재에 있어서 중요한 의미전위가 해명될 것이고 개념사적으로 상론되어질 것이다. 여기서 "노동"과 "한가함"이 현대와 탈근대의 조건들 하에서 서로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개념적으로도 사실적으로도 서로 교차된다는 주장이 논증될 것이다.
초록(외국어)
Der Beitrag untersucht die Begriffe "Arbeit", "Muessiggang" und "Bildung" im Kontext des modernen und postmodernen Denkens. In systematischer, ideen- und begriffsgeschichtlicher Perspektive wird das transkulturell uebliche Verstaendnis, dass "Arbeit" und "Muessiggang" als Opposition zu begreifen seien, hinterfragt. Anhand einer exemplarischen Untersuchung, in der die romantische Konzeption des "Muessiggangs" in Friedrich Schlegels "Lucinde" naeher analysiert wird, kann gezeigt werden, wie innerhalb der (fuer die Moderne typischen!) Gedankenfigur von "Muessiggang vs. Arbeit" zugleich ein anderes begriffliches Gewebe wirksam ist, das ueber die blosse Opposition hinausfuehrt. Der scheinbare Hiatus zwischen "Arbeit" und "Muessiggang" erweist sich so insbesondere im Blick auf den Begriff der "Bildung" als ueberbrueckbar. Ausgehend von der romantischen Konzeption wird eine in unserer Gegenwartsignifikante Bedeutungsverschiebung beleuchtet und ideengeschichtlich praezisiert. Dabei wird fuer die Theseargumentiert, dass sich "Arbeit" und "Muessiggang" unter den gegenwaertigen, postmodernen Bedingungen, nicht mehr ausschliessen, sondern dass sie sowohl begrifflich als auch faktisch miteinander verschraenkt sind.

논문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 간행물 : 시대와 철학, 25권 4호
  • - 발행년도 : 2014
  • - 페이지 : pp.131-167 ( 총 37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5-100-002209129
저널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7-2809
  • - 수록범위 : 1987–2019
  • - 수록 논문수 : 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