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비교문학회 > 비교문학 > 66권 0호

김우진의 일본어 글쓰기 -근대 문학의 공백과 이중 언어 인식

The Japanese Writings of Kim Woojin -The Bilingual Consciousness and the Gap of the Modern Literature

권정희 ( Jung Hee Kwon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발행년도 : 2015

- 간행물 : 비교문학, 66권 0호

- 페이지 : pp.31-64 ( 총 34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4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은 극작가 김우진(金祐鎭)의 언어 의식과 일본어글쓰기의 의미를 규명하려는 것이다. 종래 김우진 연구는 ‘조선어의 부흥과 개량’을 역설한 식민지 조선의 자의식을 지닌 작가상을 구축해 왔다. 이러한 선행 연구에서 배제해 왔던 일본 유학 시기의 일본어 창작을 이 글에서는 김우진의 삶과 문학을 이해하는 텍스트로 연구 대상에 포함하여 일본어글쓰기의 의미를 김우진의 언어 의식과의 관계에서 분석했다. 그 결과 이 글에서는 김우진의 자전적 생애를 재구성하기 위한 단서로 당시의 일기와 시를 참조하는 텍스트 분석을 통해 <동굴 위에 선 사람(洞窟の上に立たる人)>의 여주인공을 윤심덕에 친연적인 여성 이미지로 형상화한 소설이라는 가설이 제기되었다. 또한 <방련은 어찌하여 나병의 남편을 완쾌시켰는가(蒡蓮はいかにして癩病の夫を全快させたか)>는 조선의 설화를 숭고한 의리의 희생의 서사로 재구성한 것이다. 이 글에서는 이 두 편의 서사를 작가의 생과 관련지어 사랑과 부부애 서사의 생성 동인을 탐색했다. 이로써 조선인으로서의 자기 정체성이 형성한 언어 내셔널리즘의 강박 속에서 조선어에 의한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의 일본어로 구획되었던 언어 의식이 가시화되었다. 여기에는 사적 영역과 공적 영역이 긴장· 갈등하는 근대소설 형성 시기의 근대적 개인의 정립이 언어와 결부되어 나타나는 문제가 작용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김우진의 일본어 글쓰기는 1940년대 일제 말 식민지 조선의 작가에게 강제되었던 일본어글쓰기와는 이질적인 층위에 놓여 있다. 이러한 논의는 궁극적으로 김우진의 이중언어 인식과 일본어글쓰기의 가능성을 구체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초록(외국어)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significance of the writings in Japanese and the lingual consciousness of the dramatist, Kim Woojin. So far, the study on Kim Woojin has focused on constructing the image of a writer who was self-consciousness about the colonial Choson and emphasized on ``the revival and reform of the Korean language.`` Meanwhile, the Japanese writings, created during his stay in Japan as a foreigner student, have been excluded from the study objects in the precedent studies. Thus, this article included his previously-excluded Japanese creations into its study object as the text to understand a life and literature of Kim Woojin, analyzing the meaning of Japanese writing in relation to his lingual consciousness. Through the text analysis in this article by referring to his diary and poetry as a clue to reconstitute his autobiographical life, a hypothesis was suggested that the short story written in Japanese titled as "A person who stands on the cave" is the one which characterizes its heroine close to the image of Yun Shim deok. Also, the other Japanese writing, "how did Bangryeon have her husband recover from the leprosy completely?" was reconstituted from a Korean tale into a story of noble duty of sacrifice. This article considered these two writings in connection with the life of the writer, searching for their creation motives of the narrative of love and the conjugal affection of each other. As a result, this paper revealed that Kim Woojin`s lingual consciousness is divided into the public sphere by Korean and private sphere by Japanese, with the obsession of the lingual nationalism in forming one`s identity as a Korean. This may be attributed to the issue of formation of a modern individual in relation to the language in the formative period of modern novels where conflict and collision between a public sphere and a private sphere occur. In this respect, these two Japanese writings of Kim Woojin were different in various aspects from those of the writers of the colonial Korea who were forced to write in Japanese in the late 1940s. These arguments will contribute to materializing the possibility of Japanese writings and the bilingual consciousness of Kim Woojin, ultimately.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 간행물 : 비교문학, 66권 0호
  • - 발행년도 : 2015
  • - 페이지 : pp.31-64 ( 총 34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5-800-001793798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0910
  • - 수록범위 : 1977–2020
  • - 수록 논문수 : 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