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비교문학회 > 비교문학 > 66권 0호

호모에코노미쿠스 이후에 누가 오는가?: 데리다와 도래할 계산의 주체를 중심으로

Who Comes after Homo-economicus?: Focusing on Derrida and the Subject of Calculation to Come

정재식 ( Jae Sik Chung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발행년도 : 2015

- 간행물 : 비교문학, 66권 0호

- 페이지 : pp.169-191 ( 총 23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3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 연구는 데리다의 “계산” 개념을 중심으로 신자유주의 호모에코노미쿠스 이후에 도래할 경제적 주체의 양태를 구상해 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작업을 위해서 본 논문은 “삶을 가치 있게 만드는 것을 측정하기”(Measuring what makes life worthwhile)라는 미국의 호텔 최고 경영자 칩 콘리(Chip Conley)의 강연문과 “계산 불가능한 것을 계산하는 것”에 관한 데리다의 사유를 접목시켜 보면서, 주체 중심의 동일성을 잣대로 타자를 측정하고 지배하는 폭력의 행위와는 다른 방식의 계산 형식을 탐구한다. 데리다에게 계산은 수리적, 경제적 개념에 국한되지 않고, 독특성으로서 주체와 타자와의 관계 양태와 삶의 형식을 결정하는 철학적, 존재론적 개념에 해당한다. 그의 계산 개념은 주체의 동일성을 내부에서 분화시키는 타자의 “이질적인 낯섬”(a troubling foreignness)을 핵심 범주로 삼는 “불가능성에 의한 계산”으로 정의될 수 있다. 이러한 해체론적 계산을 통해 우리는 경쟁과 효율을 계산의 기본 원리로 삼으면서 자본의 무한 확장과 시장 논리 그리고 기업의 조직과 운영 방식을 인간 행동의 합리성의 정점에 놓은 신자유주의적 호모에코노미쿠스의 한계를 극복하면서 계산 불가능한 것을 계산하는 독특성의 주체 형식을 창안해야 한다. 상처와 변질의 위험 속에서도 계산 불가능한 것을 현실 제도와 다양한 실천들 속에서 지속적으로 계산하면서 타자의 목소리에 윤리적으로 응답할 수 있는 새로운 계산과 실천의 양태를 발명하는 주체, 그것이 바로 신자유주의적 호모에코노미쿠스 이후 도래할 주체, 더 정확히 말하면 우리가 창안해야 할 “도래할 계산의 주체”이다.
초록(외국어)
This paper proposes the new mode of the economic subject, who could come after the Neo-liberalistic Homo-economicus, by employing the Derridean notion of calculation. For this project, juxtaposing American hotel CEO, Chip Conley`s TED lecture, entitled “Measuring what makes life worthwhile” with Derrida’s thought on “calculating the incalculable,” we will attempt to invent the new mode of calculation. This fundamentally differs from that of the voracious subject-based calculation, which measures and appropriates the alterity of the other through the logic of the identity and the economic interest. For Derrida, the act of the calculation is not simply reduced to be a simply mathematical and economic concept; rather, it is an ontological concept that can determine a particular mode of life based on the methods by which one subject measures the singularity of the other. His notion of calculation can be defined as the calculation conducted by the impossibility, which takes as its core category “a troubling foreignness” that can deconstruct the solid identity of the subject within itself through traces of the other. This notion of the new calculation is designed to challenge and confront the dominant power of the Neo-liberalistic Homo-economicus method of calculation, which privileges the unlimited freedom of capital and market by placing entrepreneurial logic (in particular the logic of competition and efficiency) at the heart of current human rationality. In spite of the risk of contamination and distortion, our task is to invent “the subject of the calculation to come,” in the process of calculating and inscribing the incalculable trace of the other at the heart of law and social and economic practices. We attempt this by creating ethical responses to the immeasurable voice of the other, and, in doing so, we can elevate the newly invented calculation into the principle of life in times to come.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 간행물 : 비교문학, 66권 0호
  • - 발행년도 : 2015
  • - 페이지 : pp.169-191 ( 총 23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5-800-001793849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0910
  • - 수록범위 : 1977–2020
  • - 수록 논문수 :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