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세계문학비교학회 ( 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 > 세계문학비교연구 > 52권 0호

『왕서』에 등장하는 신화적 동물의 모티프 분석 - 「로스탐의 탄생」과 「로스탐의 일곱 단계 모험」이야기를 중심으로

An Analysis of the Motif of Mythical Animal in Shahnameh - Focusing on the Story of “Birth of Rostam” and “Seven Adventurous Stages of Rostam”

신규섭 ( Gyu Seob Shin )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 ( 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

- 발행년도 : 2015

-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52권 0호

- 페이지 : pp.165-190 ( 총 2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6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세계 신화에서 신화에 등장하는 동물은 커다란 역할을 수행했고, 페르시아 역시 신화적동물의 역할은 중요하며 모티프는 동서양 신화의 원형과 근간을 이루고 있다. 본 논문에서 신화적 동물은 봉황(페르시아어로 Simorgh)과 용(Azhdha)의 모티프에 대한 분석이며 페르시아어 문헌을 근거로 그 기원을 밝히는데, 조로아스터교의 경전인 아베스타(Avesta)에 언급되어 있다. 용봉문화는 동아시아에서 가장 중요한 문화개념 중의 하나인데, 한국과 중국에서 용은 왕권과 절대 권력의 상징으로 보편화되었으나. 페르시아어 문헌에서는 ‘권력을 가진 존재들’의 칭호로 대체로 부정적인 이미지로 사용되었다. 이에 반해 봉황은 드러나지 않는 신비의 존재로 묘사되는데, 페르시아 非서사시 문학에서 ‘완전한 인간’을 암시한다. 신화적 동물에 관한 연구는 페르시아 신화 속의 최고의 영웅으로 간주되는 로스탐(Rostam)과의 관련아래 전개되는데, 탄생과 동시에 산속에 버려지는 영웅과 그를 도우는 봉황의 역할이나 로스탐이 용과 벌이는 혈투는 본론의 모티프 분석을 통해 설명하고 있다. 이는 부제로 붙어있는「로스탐의 탄생」과 「로스탐의 일곱 단계 모험 이야기」중의 세 번째 단계인 <용과의 전투>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두 이야기는 봉황과 용을 분석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대목이다. 『왕서(Shahnameh, 셔흐나메 혹은 샤나메)』는 A.D. 천년 경에 페르도우시(Ferdowsi, 940-1020)가 완성한 대작으로 당시 세계문학의 최고봉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왕서』에 인용된 사료들은 『아베스타(조로아스터의 경전)』시대로 거슬러 올라가고 조로아스터는 기원전 이천 년대부터 중앙아시아의 이란계 민족들의 관례와 제식을 『아베스타』에 집대성해 놓았기에, 『왕서』는 3천년의 역사를 담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또한 왕서의 영향을 받은 『쿠쉬나메』에서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공주가 가약을 맺고 돌아간 아몰(Amol) 지역은 『왕서』판본들에 등장하는 파리둔(페레이둔)의 수도였다. 『아베스타』에 언급되어 있는 파리둔은 신화 시대피쉬더디(Pishdadi) 왕조에 나오는 유명한 왕으로서 베다(Veda)에도 등장한다.
초록(외국어)
In the World myths, mythical animals play a great role. In the Persian myth, the role of animals is important, as well. Persian myth is true of the archetype of world myths. Except for the documents of Perso-Islamic World, only a few references tell that Persian myth is that of archetype in the Eastern-Western world, however. Only the Aryan myth related to Mithra and Zoroaster religion is appeared alongwith Mesopotamian myth in Southwest Asia. It is little known that Mithra and Zoroaster are the prophets of the Aryans, also. It is said that myth had been originated from Sumer region. The Sumerian were the aboriginal people of Iranian plateau. Its people had immigrated to the Mesopotamian region and flourished its civilization there. Also in the contemporary era with Sumer and Akkad, non-Aryan Elamite people as the natives had dwelt in the Western Iran and gave a great impact on Egyptian myth including civilization. But Elamite civilization and myth has become the Lost Civilization. Although 『Shahnameh』was completed around A.D. 1000 by Ferdowsi(940-1020), its origin dates back to the 『Avesta(the holy book of Zoroastrianism)』which is the first document on the human knowledge and wisdom. 『Shahnameh』is divided into 3 parts: era of myth, hero and history. This paper is dealing with the mythical animals such as Simorgh(Syena, a Chinese phoenix) and Azhdha(Dragon) including the origin of their motif.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세계문학비교학회 ( 구 한국세계문학비교학회 )
  • - 간행물 : 세계문학비교연구, 52권 0호
  • - 발행년도 : 2015
  • - 페이지 : pp.165-190 ( 총 26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6-800-000348675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6175
  • - 수록범위 : 1996–2019
  • - 수록 논문수 : 9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