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인문논총 > 73권 1호

레비나스의 타자윤리와 제3자의 정치철학

Articles : The Ethics of the Other and the Political Philosophy of the Third in E. Levinas

박예은 ( Ye Eun Park )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발행년도 : 2016

- 간행물 : 인문논총, 73권 1호

- 페이지 : pp.307-336 ( 총 30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5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타자의 철학을 정초한 레비나스는 일반적으로 윤리철학자로 한정되어 연구되며 정치의 지평에서는 상대적으로 소홀히 여겨진다. 그러나윤리와 정치는 분리되어서는 안 되며 레비나스에게는 분명 정치적 기획이 있었다. 레비나스에게 있어 정치적 사유는 어떻게 가능한가? 이논문은 레비나스의 타자의 윤리가 정치적 지평으로 이행해 가는 것을 『전체성과 무한』과 『존재와 다르게』에서의 제3자의 개념을 중심으로 살펴보려 한다. 레비나스는 그의 비대칭의 윤리를 보편화하기 위해 제3자의 개념을 사용한다. 하지만 위의 두 저서에서 제3자는 그다지 비중 있게 다루어지지 않았고 서로 다른 방식으로 제3자를 설명하기에 제3자를 명확하게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또한 두 권에서 제3자의 개념이 과연일관성이 있는지 의문이 생기기도 한다. 그러나 분명 두 권 모두에서 우리는 타자와의 대면의 관계인 윤리에서 제3자와의 관계인 정치로 이어지는 다리를 놓으려는 레비나스의 시도를 발견할 수 있다. 이 논문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비대칭의 타자윤리가 정치의 영역에서 사유될 때현실과 관련해서 제기되는 몇 가지 의혹들을 제3자의 개념을통해 방어하고자 한다.
초록(외국어)
Emmanuel Levinas, who began the philosophy of the Other, is often defined solely as an ethical philosopher and less valued in the realm of political philosophy. But ethics and politics should never be separated. Moreover, there was a clear political project in Levinas’ thought. How was political thinking possible for Levinas? This paper will examine how his ethics of the Other had moved to the political field through the concept of the third party in Totality and Infinity and Otherwise than Being. Levinas uses the notion of the third party to universalize his ethics of asymmetry. However, there is a difficulty in understanding the third party clearly because the third party is not discussed with due weight and because these two books explicate the third party in different manner. Moreover, it is very doubtable whether the notion of the third party is ever consistently used in the two books. However, we can definitely find his attempt to bridge the gap between ethics, which is face-to-face relationship with the Other, and politics, which is the relationship with the third party. This essay goes beyond this and aims to fend off several suspicions that are related to reality via the notion of the third party when the asymmetric ethics of the Other is thought about in the realm of politics.

논문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 간행물 : 인문논총, 73권 1호
  • - 발행년도 : 2016
  • - 페이지 : pp.307-336 ( 총 30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6-000-000778484
저널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3021
  • - 수록범위 : 1976–2019
  • - 수록 논문수 : 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