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온지학회 > 온지논총 > 47권 0호

문학 : 귤산리유원(橘山李裕元)의 회인시일고(懷人詩一考)

Literature Edition : A Study on Gyulsan Lee, yu-won`s Longing Poems

박종훈 ( Chong Hoon Park )

- 발행기관 : 온지학회

- 발행년도 : 2016

- 간행물 : 온지논총, 47권 0호

- 페이지 : pp.9-37 ( 총 29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4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조선 후기 박제가를 필두로 전개된 연작 회인시의 흐름 속에서 李裕元의 회인시를 살펴보았다. 이유원은 자신의 선배 격에 해당하는 19人을 五言六句19首에 담아 소개했는데, 『嘉梧藁略』 책4에 있는 < 懷長老방古人體 >가 바로 그것이다. 오언육구라는 詩體는 청나라 장사전의 영향을 받은 것이며, 대상인물은 당시 고관을 역임했고 명사로 추앙받았던 이들이다. 이유원 회인시의 대상인물은 전시기 연작 회인시를 창작했던 趙冕鎬, 南秉哲, 金奭準, 徐有英의 대상인물과도 겹치는 부분이 있다. 이에 우선 이유원만의 특징적 일면을 살펴보기 위해, 전시기 창작된 회인시 중 동일한 인물을 대상으로 한 작품과 비교 검토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여타의 회인시에서는 대상인물에 대한 정치 행적이나 재능을 칭송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고 관련 고사의 적극적인 활용이 돋보였다. 당대인들의 당대인에 대한 평가라는 점에서 묵과할 수 없는 작품들이다. 반면 이유원은 일정부분 객관적인 평가를 보이고 있지만, 대상인물과 자신의 개인적인 교유 정황을 소개하는데 집중했다. 오언육구라는 형식 속에 묘사된 대상인물과의 개인적인 교유의 단편적인 언급만으로는 그 교유의 실상을 제대로 파악할 수 없었기에, 『林下筆記』나 『嘉梧藁略』 및 대상인물의 문집을 함께 살펴보았다. 이유원은 대상인물을 칭송하면서도 거의 대부분의 작품을 자신과의 일화를 소개하는 것으로 마무리했는데, 이러한 방식을 통해 객관적인 칭송에 개인적인 칭송까지 덧붙였다. 더불어 개인적인 교유 정황의 언급을 통해 당대 저명한 名士들과 교유했고 그들에게 知遇를 입었다는 자신의 자부심을 맘껏 발산했다. 이유원 연작 회인시를 소개하는데 주안점을 두다보니 논의가 자못 거칠어졌지만, 동시대 혹은 전후 시기 창작된 연작 회인시와 꾸준히 비교검토를 한다면 이유원만의 특징적 일면이 더욱 선명해질 것이다.
초록(외국어)
I considered Lee, yu-won(1814~1888)`s longing poems that he wrote longing poems in the stream of sequential poems after Park, je-ga in the late Chosun dynasty. Lee, yu-won wrote 19poems by 5 letters and 6 phrases that introduced 19people be related to his senior. but, This was < Hoejangnobanggoinche > in the 『Gaogoryak』 book 4. He used to poem style of 5 letters and 6 phrases that be affected by Jiang Shiquan`s poems in the Qing. The characters were high office and personage in this time. The characters of Lee, yu-won`s longing poems were overlap a part of the characters that wrote longing poems who Cho myeon-ho, Nam Byeong-cheol, Kim seok-jun, Seo, yu-young. I preferentially considered Lee, yu-won`s remarkable part. so, I advanced comparison that his longing poems with previous his longing poems that created longing poems that intended for the same person. The result, at other longing poems, It was praised political history or a talent about the characters. and It was looked better positive application of a related source. It couldn`t overlook that people of those day appraised people of those day. The other side, Lee, yu-won appeared objective valuation about a prescribed part. but, he concentrated that introduce the object character and personal friendship. At 5 letters and 6 phrases, I couldn`t understand an aspect of friendship without a hitch. Because, he fragmentarily alluded to described the characters about personal friendship. So, I looked around the characters` works, 『Yimhapilgi』 and 『Gaogoryak』. Moerover, Lee, yu-won actively praised the object character`s political history or ability through a source or a personal episode. Besides, He not only expressed the object character`s admiration but also introduced his episode at almost his work. But, He attached from objective source to personal source through such a form. In addition, He associated with distinguished men through personal friendship. and he released his self-conceit that received treatment them. I had an eye to introduce Lee, yu-won`s longing poems, accordingly was unpolished my discussion. but, If I compared longing poems of Lee, yu-won with longing poems of the same age, that saw just Lee, yu-won`s special feature.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온지학회
  • - 간행물 : 온지논총, 47권 0호
  • - 발행년도 : 2016
  • - 페이지 : pp.9-37 ( 총 29 페이지 )
  • - ECN : I410-ECN-0102-2017-810-000123041
  • - UCI : I410-ECN-0102-2017-810-000123041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 - 수록범위 : 1995–2018
  • - 수록 논문수 : 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