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중국학회 > 중국학보 > 80권 0호

1920년대 전후 북경(北京)의 유학환경과 한인학생(韓人學生) 현황

The Environments of Korean Students Studying in Beijing during 1920`s and Their Conditions

이재령 ( Lee Jaeryoung )

- 발행기관 : 한국중국학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중국학보, 80권 0호

- 페이지 : pp.231-262 ( 총 32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2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은 일제강점기 중국의 정치·외교·학술 중심지였던 북경을 중심으로 근대 고등교육의 실태와 한인유학생의 현황을 파악하는데 목적이 있다. 淸末民初 국립 북경대·북경사범대와 기독교계의 燕京大를 비롯한 관립·사립 학교들이 근대 학문·사상의 유입구 역할을 하였다. 1910년대 후반부터 본격적으로 발전한 북경의 대학들은 신문화운동과 5·4운동을 거치면서 서구신사조의 전시장이 되었다. 1920년대 중반까지 지속된 군벌전쟁은 정치적 혼란과 교육 재정난을 악화시켰지만 제도적으로 대학설립이 수월해지면서 사립대학들이 난립하였다. 이 시기 중국학교들은 한인학생들에게 입학수속과 학비 등 여러 면에서 편의를 제공해 주었고, 저렴한 생활비와 학비도 북경유학을 선택하는 요인이 되었다. 또한 1920년대 졸속으로 설립된 사립대학들의 허술한 학사운영도 한인학생의 입학을 도왔을 것으로 판단된다. 1920년대 이후 북경지역의 국립·사립대학들은 양적 성장에 뒤이어 질적으로도 빠르게 발전하였고 한인유학생들의 지적 성장에 좋은 여건을 제공하였다. 그러나 1930년대 국민당의 훈정체제가 구체화되면서 교육계의 자율성이 제약받고, 만주사변으로 북경의 교육환경이 현저히 악화되면서 한인유학은 사실상 중단되었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확대된 1937년까지 北京大, 燕京大, 民國大, 朝陽大, 平民大 등에서 한인학생들이 유학하였고 高級中學에도 다수가 공부하였다. 이 가운데 북경대에 한인유학생이 가장 많았고, 사립대는 민국대와 평민대에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나머지 대학에도 적지 않은 한인학생들이 재학하였다. 일제강점기 實名으로 확인된 북경의 한인유학생은 270여 명이고, 유학시기는 1920년대에 집중되었으며, 고급중학이나 大學豫科가 다수를 차지하였다. 이들의 전공은 다양했지만 인문사회계가 보편적으로 많았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사상운동이나 독립운동과 관련된 일본경찰 및 영사관 등의 사찰문건과 신문·잡지의 보도를 통해 이름만 확인될 뿐 유학시기, 학교, 전공 등을 전혀 파악할 수 없는 인원이 일백여 명에 이른다. 한인유학생들이 학업을 끝마치지 못한 이유는 독립운동에 투신하기 위해 학업을 중단하거나 진로를 바꾸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일제침략기 중국에서 유학생활을 보낸 한인청년들의 삶은 荊棘의 길로 근대지식의 습득과 학문적 성숙은 기대만큼 쉽지 않았을 것으로 이해된다.
초록(외국어)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rehend the realities of modern higher education and in Beijing, which was the center of Chinese politics, diplomacy and education around the 1920s, and the conditions of Korean students studying there. From the end of Qing dynasty to the early Republic period, government running schools such as Peking University and Beijing Normal University and private ones, Yenching University founded by Christians for example, all served as inlets for modern time studies and ideas. Experiencing full scale development during the late 1910s, the universities in Beijing became exhibition centers for new western thoughts subsequently after the New Culture Movement and the May Fourth Movement. The Warlord Wars which persisted until the mid-1920s aggravated political chaos and financial difficulties in education, but the alleviation of institutional strains on establishing universities prompted a deluge of private universities. During this period, Chinese schools provided Korean students with conveniences in admission procedures and university fees, and combined with the cheap living costs, these factors led Korean students to choose to study abroad in Beijing. The hasty construction of private universities during the 1920s and their lax bachelor`s program are also believed to have facilitated the entrance of Korean students. After the quantitative development of private and public universities in Beijing post 1920, rapid improvements in quality ensued, providing favorable conditions for the intellectual growth of Korean students. However, in the 1930s, the China National Party`s “Discipline System” found form, restricting the autonomy of the educational sector, and furthermore the Manchuria incident greatly worsened the educational environment in Beijing, virtually putting a halt to all studies abroad in the region. Until the Sino-Japanese war developed into full-out war in 1937, Korean students studied in schools such as Peking University, Yenching University, Minguo University, Chaoyang University, and Pingmin University, with Advanced Middle School also holding a large bulk of students. Of the following, Peking University possessed the most Korean students. Out of private universities, Minguo University and Pingmin University relatively held a large number, while a considerable amount also attended the remaining universities. The numbers of Korean students studying in Beijing known by their real nam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era is around 270. The main period for studying abroad was concentrated in the 1920s, with Advanced Chinese Learning and undergraduate programs occupying the majority of their study pursuits. Although the students` majors varied in nature, they were generally related to the humanities and social sciences. However, of these students, over a hundred are identified only through the Japanese police`s or consulate`s temple documents and newspaper reports related to ideological or independence movements, therefore rendering their exact period of studying abroad, affiliated school, and major unidentifiable. Korean students studying abroad were mainly unable to conclude their studies due to their dedication to independence movements or changes in life course. The path Korean students studying abroa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took one of thorns and thistles, and it is understood that the acquisition of modern knowledge and academic maturity was not as easy as expected.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중국학회
  • - 간행물 : 중국학보, 80권 0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231-262 ( 총 32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900-000621109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850x
  • - 수록범위 : 1963–2021
  • - 수록 논문수 : 1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