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작문학회 > 작문연구 > 11권 0호

언어기능 교육 철학의 비판적 재검토 ― 새로운 작문교육 내용을 중심으로 ―

A Critical Survey on the Cognitive Writing Education

배수찬 ( Bae Su-chan )

- 발행기관 : 한국작문학회

- 발행년도 : 2010

- 간행물 : 작문연구, 11권 0호

- 페이지 : pp.227-260 ( 총 34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9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오늘날의 국어교육 연구는 과거의 국어국문학적 지식 중심 국어교육에서 자기 정체성을 확립한다는 목적의식이 지나쳐서 언어기능 교육이 국어교육의 본령인 것처럼 이해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듣기·말하기·읽기·쓰기를 과연 가르칠 수는 있는 것인가 하는 문제에 대한 철학적 질문은 근본적으로 제기된 일이 없다. 언어 활동을 따로 떼어내어 그런 활동이 순수하게 존재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은, 언어에 대한 근대적 관점의 산물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국어활동의 과정은 본질적 지식, 원리적 지식, 태도를 차례로 익히고 이를 조합하여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며, 아무리 단순한 언어활동이라 하더라도 명제적 지식·절차적 지식·태도는 실제 담화나 글의 생산·수용 과정에서 통합적으로 작용한다. 명제적 지식은 활동에서 실현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고 머릿속의 지침이 될 뿐이다. 본고는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길버트 라일의 ‘예지(叡智, intelligence)’ 개념을 도입하였다. 예지는 행위와 자각이 융합된 개념으로, 단순히 사실에 대한 앎을 배제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융합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현행 작문교육이 놓치고 있는 점을 몇 가지 지적하여 보았다. 이를 위해 본고는 『문심조룡』이라는 동아시아의 전통적 작문 지침서를 활용하였다. 『문심조룡』은 쓰기를 인간의 모든 활동에서 분리하여 고립적으로 다루고 그 속에서 작용하는 사고의 양상만을 탐구하는 인지주의를 배격하고, 쓰기를 인간의 전체적인 정신적 성장 국면 가운데 하나일 뿐이라고 본다. 이러한 『문심조룡』의 작문관은, 과업의 수행으로 분절된 현행 작문교육을 보완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초록(외국어)
These days, Korean language education often insists that the functional education of language is the core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This results from the consciousness of identity to depart from Korean studies. But they never philosophically doubt if they can teach such function of language directly. To believe that the function of language exist is the product of modern viewpoint on language. Today's Korean language education draws a line between the contents of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not Korean language education, and establish the contents system, but these thought take a base on the Bloom's taxanomy of education object and Gagne's domain of studies. The process of language activity―knowledge, function, attitude―is mixed in the real discourse. The declarative knowledge is only the leading point in the brain. Gilbert Ryle analyzed the difference of the knowing how to do and the knowing a fact philosophically, and he said that knowing how to do is 'intelligence'. This is the voluntary thought on activity nessary to success of action. Intelligence merge activity and self-consciousness, it doesn't exclude the knowledge on fact but merge it. Our Korean language education must enlighten the line between the teachable and the unteachable, and have the philosophical understanding.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발행기관 : 한국작문학회
  • - 간행물 : 작문연구, 11권 0호
  • - 발행년도 : 2010
  • - 페이지 : pp.227-260 ( 총 34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0224954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738-883x
  • - 수록범위 : 2005–2019
  • - 수록 논문수 : 3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