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시대와 철학 > 28권 4호

프리드리히 슐레겔에서 예술(문학)과 철학의 관계

The relation of Art(Literature) and Phiosophy in Friedrich von Schlegel

이관형 ( Rhie Kwan Hyung )

-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시대와 철학, 28권 4호

- 페이지 : pp.67-94 ( 총 28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8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은 독일 초기 낭만주의의 대표적 이론가인 슐레겔(Friedrich von Schlegel)에서 예술(문학)과 철학의 관계가 어떻게 이해되고 있는지를 그의 최초의 철학 강의록인『초월철학(TranszendentalPhiosophie)』을 통해서 살펴본다. 슐레겔은 예술과 철학을 결합시키고자 했다. 그는 그 근거를 자연과 정신의 종합을 의미하는 '무한자와 의식의 결합'에서 찾았다. 그에 의하면 자연(무한자)과 정신(의식), 예술과 철학은 모두 '형성(Bilung) '과 관계한다. 따라서 형성의 두 방식인 '상징과 알레고리'가 중요한 개념으로 대두된다. 이 글은 '상징과 알레고리' 개념을 중심으로 예술과 철학의 관계에 대한 논의를 종합함으로써, 독일 초기 낭만주의의 예술(문학)이론적 철학, 철학적 예술(문학)이론을 해명하고자 한다.
초록(외국어)
This article explores how the relationship between art(literature) and philosophy is understood by Friedrich von Schlegel, a representative theorist of early German romanticism, through his first philosophical lecture, "Transcendental Philosophy". Schlegel wanted to combine art and philosophy. He found the grounds in the combination of 'Infinite and Consciousness' which means the synthesis of nature and mind. According to him, nature (the infinite), mind (consciousness), art and philosophy all relate to 'formation(Bildung)'. Therefore, 'Symbol and Allegory', two forms of formation, are important concepts. This article attempts to explain the art(literature)-theoretical philosophy or the philosophical art(literature)-theory in early German Romanticism by synthesizing the discussions of the relation between art and philosophy focusing on the concept of 'symbol and allegory'.

논문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발행기관 :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 간행물 : 시대와 철학, 28권 4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67-94 ( 총 28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100-003701026
저널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7-2809
  • - 수록범위 : 1987–2020
  • - 수록 논문수 : 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