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인문논총 > 75권 1호

근현대 한국 통사(通史)에 나타난 전근대 피지배층 저항 서술의 변화

Changes of Descriptions about Resistance of the People Against the Ruling Classes in the Premodern Period in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Linear History Books

최혜린 ( Choi Hyerin )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발행년도 : 2018

- 간행물 : 인문논총, 75권 1호

- 페이지 : pp.47-82 ( 총 3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은 통사가 갖는 근대 프로젝트적, 계몽적 성격에 주목하여 각 시대 주요 통사들에 나타난 전근대 피지배층 저항 관련 서술을 개항기, 일제시기, 해방~6·25전쟁기, 1950~60년대, 1970~80년대의 5개 시기로 나누어 고찰했다. 이를 위해 현채의 『동국사략』(1906), 황의돈의 『신편 조선역사』(1923), 백남운의 『조선사회경제사』(1933), 『조선봉건사회경제사』(1937), 이청원의 『조선역사독본』(1937), 이병도의 『조선사대관』(1948), 전석담의 『조선사교정』(1948), 손진태의 『국사대요』(1949), 이기백의 『국사신론』(1961), 이기백의 『한국사신론』(1967, 1976), 한국민중사연구회의 『한국민중사』(1986)를 검토했다. 일제시기는 통사에서 전근대 피지배층 저항에 최초로 적극적 의미 부여가 이루어진 시기였다. 이 시기, 근대 국가 모색 과정에서 나타난 자유주의적 서술과 사회주의적 서술은 해방 이후 출간된 통사들에서도 계승되고 변용되며 피지배층 저항 서술의 주요한 양대 서술 경향으로 자리 잡았다. 6·25 전쟁 이후 공고화된 남북 역사학계의 분단으로 사회경제사학이 남한에서 자취를 감추며 피지배층 저항에 대한 공식적인 사회주의적 서술 또한 사라졌으나, 식민사관 극복으로 대표되는 민족주의적 문제의식 속에 사회경제사학의 요소들이 일정 부분 변용되어 영향력을 유지하였다. 그러나 분단 극복을 위한 ‘민중’ 중심 역사를 표방한 『한국민중사』에서 사회주의적 서술은 ‘민중’ 중심 역사 서술을 위해 재등장했으며, 이 과정에서 『한국민중사』의 피지배층 저항 서술은 한국사학사상 최대의 근대적 의미를 부여받았다.
초록(외국어)
This article reviewed the descriptions concerning resistance by the oppressed people in the premodern period that appeared in important Korean linear history books published from the 1890s to the 1980s. To achieve this goal, this article reviewed Dongguksaryak (1906) by Hyun Che, Sinpyeon Joseonyeoksa (1923) by Hwang Uidon, Joseon saheo kyeongjesa (1933) by Beak Namwoon, Joseon bonggun saheo kyeongjesa (1937) by Beak Namwoon, Joseon yeoksa dokbon (1937) by Lee Chungwon, Joseonsa daekwan (1948) by Lee Byngdo, Joseonsa kyojeong (1948) by Jeon Sukdam, Kuksa deayo (1949) by Sohn Jintae, Kuksa sinron (1961) by Lee Kibaik, Hankuksa sinron (A New History of Korea, 1967, 1976) by Lee Kibaik, and Hankuk minjungsa (1986) by the Research Group for History of the Minjung. The colonial period is the most important in this article because the resistance by the oppressed people in the premodern period was highly rated in Korean linear history for the first time. In this period, liberalistic descriptions appeared in linear history books written by the school of Nationalist and Culturalist history, and socialistic descriptions appeared in linear history books written by the school of materialist history. These two styles of descriptions continued and fused after liberation and established themselves as two important explanations about resistance by the oppressed people in the premodern period. After the Korean War, as materialist history disappeared in South Korea, such socialistic descriptions also officially disappeared. But socialistic descriptions had some influence in South Korean history as South Korean historians tried to overcome limitations by borrowing some factors of materialist history in the course of the decolonization movement. Advanced socialistic descriptions about the resistance by the oppressed people reappeared in South Korean linear history books in the 1980s, with emphasis on the effort to overcome national division and the inflow of Maxism into the South Korean public sphere.

논문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 - 간행물 : 인문논총, 75권 1호
  • - 발행년도 : 2018
  • - 페이지 : pp.47-82 ( 총 36 페이지 )
  • - ECN :
  • - UCI :
저널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3021
  • - 수록범위 : 1976–2018
  • - 수록 논문수 : 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