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언어문화학회(구 한양어문학회) > 한국언어문화 > 65권 0호

김연수 소설의 정치성 양상 연구 - 포즈로서의 성격을 중심으로

A Study of Political Nature As a Pose Appeared in Kim Yeon-su’s Novels

서덕순 ( Seo Deok-soon )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구 한양어문학회)

- 발행년도 : 2018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5권 0호

- 페이지 : pp.145-167 ( 총 23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3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김연수의 소설은 거대서사나 담론이 사라진 공간에서 부각된 개인성에 집중한 다. 집단에서 떨어져 나온 개인은 더 이상 집단주체에 의한 기억에 의존하기를 거 부하지만 국가나 공동체를 온전히 부정하는 개념은 아니다. 집단이나 공동체에 대 한 부정적 인식은 그 자체보다는 그로인해 억압되거나 소외된 영역들을 부각시키고 표면에 노출시켜 새로운 서사적 힘을 생성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본고는 김연수 소설의 인물이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띠고 있다고 보고 이의 양상을 ‘개인’의 측면에서, 일차적 타자인 ‘가족’관계망에서, 그리고 이를 확장한 ‘세계’와의 관련 하에 고찰해보았다. 먼저 ‘개인’에 대해 정리하면 대상으로서의 세상이 아닌 개인 스스로가 구체적인 세상 속에 자신을 던져 얻어낸 ‘몸의 상상력’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이는 ‘일상의 새로운 풍경’들을 생산한다는 점에서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지닌다고 할 수 있다고 보았다. 다음으로 ≪7번국도≫의 ‘세희’와 <우는 시늉을 하다>의 ‘윤경’을 통해 ‘부모없음’으로 오히려 ‘상징적 질서’나 ‘금기’적 욕망에 대한 결핍이 없는 온전한 세계속의 자신이 될 수 있는 주체를 창출해냄을 분석하고 다양한 유사 가족의 형태들이 결과적으로 기존의 가족 정체성을 해체하는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지니는 양상을 살펴보았다. 마지막으로 ‘세계’와의 관계망에서의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살피기 위해 고통 혹은 사물을 매개로 타자되기를 시도하는 인물들을 분석하였다. 타자되기에 대한 욕망은 새로운 대상과 경계에의 탐색으로 연결되며 그 대상과 새로운 접속을 추구하는 욕망을 꿈꾸게 하고 이로써 공감의 가능성이 생성됨을 보았다. 공감은 세계의 다양함을 추구하고 인물들은 그 차이와 반복의 자장 안에서 타자로의 변이를 시도하며 다른 삶을 창조한다. 김연수 소설 속 인물들은 역동적인 유목민적 주체가 되어 나와 가족을 넘어서 타자로 변이되면서 인식세계를 확장하고 그럼으로써 기존의 질서를 넘어서고자하는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지닌다. 문제적 포스트모던한 세계에 존재하되 그 세계에 대해 메타적 시각을 지닐 수 있다는 뜻이다. 김연수 소설은 욕망의 시대에 욕망을 있는 그대로 표출하기 보다는 그 욕망에 대한 자각을 그리는 소설이다. 이것은 그가 ‘포스트모던하지 않은 세대’의 사람이되 ‘포스트모던한 가면’을 쓸 줄 알고 ‘포스트모던한 정치성’을 지닌 작가이기 때문이다. 가면에 가면으로 맞서는 전술이며 이는 문제적 포스트모던(재귀성)을 응시하며 포스트모던의 증환에 맞서는 차별화된, 달리 말하면 포즈로서의 포스트모던이라고 말할 수 있다.
초록(외국어)
Kim Yeon-su’s novels focus on the personality highlighted in the space where huge narratives or discourses have disappeared. Although individuals who have been separated from groups refuse to rely on memories obtained from collective subjects, it is not a concept denying the state or completely denying the community. Rather than denying groups or the community, it is intended to highlight areas oppressed or alienated by groups or the community and expose the areas on the surface to create a new narrative force. This article expanded the post-modern political nature of the generation, which is not post-modern, shown in Kim Yeon-su’s novels into ‘individuals’, ‘family members’ who are primary others, others, and the world and examined each. To summarize about ‘individuals’ first, as subjects, individuals per se, not the world, are ‘imagination of the body’, which can be obtained by casting themselves into the concrete world, and it can be said to have post-modern political natures in that it produces ‘new scenes of everyday life’. ‘Se-hee’ in ≪National Highway #7≫ and ‘Yun-gyeong’ in <Pretend to Weep] create entities that can become themselves in the whole world without the lack of ‘symbolic order’ or ‘taboo’ desires rather because they ‘have no parents’. In addition, the diverse forms of pseudo families in Kim Yeon-su’s novels deconstruct the existing identity. Therefore, they can be said to have post-modern political natures counteracting the reality based on family order. Finally, to summarize about ‘the world’, becoming others through mediation by pain or things can be regarded as the expression of the Possible Worlds and positive thinking of life. Desiring to become others becomes the possibility of empathy because it makes the person unceasingly search for new objects and dream of pursing new contacts with the objects. Empathy pursues the diversity of the world and tries to transform into others in the difference and repetition, and thus creates and form other lives. The subjects in Kim Yeon-su’s novels become dynamic nomadic subjects to transcend themselves and their family members and change into others while expanding the world thereby having post-modern political natures. Zizek has pointed out that the problem of postmodernism is the cultural situation where people give up the pain of penetrating symptoms and crossing illusions while being affected by symptoms and indulging in surplus enjoyment in cynical ideologies. In a post-modern social atmosphere, Others says, “Ok, enjoy it.” After decentering and losing even symbolic effects, these Others just enforce enjoyment. To say in Kim Yeon-su’s style, it refers to saying only in the language of sexual organs. However, he was able to have an external view without falling into the problematic post-modern enjoyment. In this case, rather than being the view of outsiders who exist outside to see, the concept of the external view is a meta view that people can have while existing in the problematic post-modern world. Rather than being novels that express and reveal it as it is in the age of desire, Kim Yeon-su’s novels are those that depict the awareness of the desire. This is because he is a person in the ‘post-modern generation’ but is a writer who knows how to wear ‘post-modern masks’ and has ‘post-modern political natures’. Knowing to confront masks with masks is an ability of only those who have accurate senses of times. This can be said to be post-modernism opposing the problematic post-modernism (reflexivity) mentioned at the beginning, and differentiated post-modernism opposing the symptoms of post-modernism, in other words, post-modernism as pose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발행기관 : 한국언어문화학회(구 한양어문학회)
  • - 간행물 : 한국언어문화, 65권 0호
  • - 발행년도 : 2018
  • - 페이지 : pp.145-167 ( 총 23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700-003759222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1576
  • - 수록범위 : 1974–2020
  • - 수록 논문수 : 9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