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국제비교한국학회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 26권 2호

프랑스어권 희곡의 한국무대에서의 수용 : 96년에서 2015년까지

La Reception des Oeuvres Dramatique Frandophone sur la Scene Coreenne : de l’an 1996 a 2015

조만수 ( Cho Man-soo )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 발행년도 : 2018

-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2호

- 페이지 : pp.481-507 ( 총 27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7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번역극의 시대라 일컬어질 만큼 70년대는 우리 연극무대에서 번역극의 비중이 높았다. 사르트르, 카뮈, 이오네스코, 베케트 등의 프랑스 희곡은 비단 연극무대 위에서 뿐만 아니라, 사회전반에 영향력을 행사했었다. 그러나 현재 우리무대 위에서 프랑스 희곡작품을 자주 접할 수 없으며, 그 사회적 영향력 또한 미미하다. 본 논문은 96년에서 2015년까지 20년간 한국에서 우리말로 공연된 프랑스어권 희곡의 분포를 확인하고, 그 변화양상의 의미를 확인한다. 이 기간 총 46작가의 작품이 308건 공연되었다. 그 중 가장 많이 공연된 작품들은 여전히 장 주네, 베케트, 이오네스코 등 부조리연극 작품이었다. 동시에 80년대 이후 프랑스 희곡문학이 융성하는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새롭게 한국 무대에서 소개되는 작가의 수가 지극히 제한되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베르나르 마리 콜테스를 제외하고는 새로운 프랑스어권 작가를 소개하는 것은 특정집단인 극단 프랑코포니의 작업에 집중되어 있다. 90년대에서 현재에 이르는 시기에 번역극보다 창작극의 비중이 월등히 높아졌으며, 희곡문학이 연극제작의 중심을 이루지 않는 포스트드라마 시대의 특성은 우리 무대에서 프랑스어권 번역 희곡의 비중이 더욱 낮아지게 하는 원인이 된다. 한편 한국의 상업연극시장에서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에서 흥행에 성공한 프랑스 작가들이 우회하여 수입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70년대부터 흥행을 주도하던 로베르 토마, 마크 카몰레티 이외에도, 최근에는 전문기획제작사들에 의해서 야스미나 레자, 제라르 비통, 클레망 미셸, 로랑 바피, 에릭 아수 등의 작품들이 활발히 소개되고 있다. 문학작품으로서의 프랑스어권 희곡의 소개는 침체하였지만, 문화상품으로서의 프랑스상업희곡의 도입은 활발해지고 있다.
초록(외국어)
Ni Moliere ni Racine ne representent le theatre francais pour le public coreen. C’est plutot le Beckett et le Camoletti qui sont les plus montes sur les scenes coreennes parmi des oeuvres dramatiques. Depuis sa premiere representation en Coree en 1969 En attendant Godot menait un courant du theatre philosophique et serieux. Boeing Boeing, depuis le debut des annee1980 menait un courant de vaudeville. Depuis l’an 1996, le milieu des metteurs en scene francophile essayait de faire decourir des auteurs comme Bernard Marie Koltes, Eric Emmanuel Schmitt, Joelle Pommerat au public coreen qui n’s’y variment interessaient pas. Prive de systeme du theatre public, sauf un seul Theatre National, le theatre coreen devient de plus en plus favorable au vaudeville. Surtout des petits salles de theatre qui se trouvent a Daehak-ro, quartier des spectacles ou il y a plus de 200 petit studio de theatre demandent des nouveaux repertoires de theatre de boulevard comme ceux de Yasmina Reza, Eric Assous etc. La presence du theatre francais est forte dans des festivals ou le public coeens ont l’envie d’assiter au nouvelle tendance de theatre. SPAF(Seoul Performing Art Festival) et Festival Bom presentent non seulement des nouveaux auteur dramatiques comme Pascal Rambert mais aussi des nouvelles formes du theatre comme theatre-danse. Dans les festivals de theatre de rue dont l’importance s’augmente de plus en plus, la presence des troupes francais sont remarquables. Demuni de systeme du theatre public, ainsi des festivals intitutionalises remplacent le role de theatre public.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 -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2호
  • - 발행년도 : 2018
  • - 페이지 : pp.481-507 ( 총 27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3662452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2250
  • - 수록범위 : 1995–2020
  • - 수록 논문수 :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