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불어불문학회 > 불어불문학연구 > 117권 0호

위스망스의 『저 아래로La-bas』에 나타난 뒤르탈Durtal의 친구들

Les amis de Durtal dans Là-bas de Huysmans

유진현 ( Ryu Jinhyun )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 발행년도 : 2019

-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17권 0호

- 페이지 : pp.35-69 ( 총 35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0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저 아래로』 도입부의 자연주의 논쟁은 종종 이 소설의 쟁점이 근대성 자체에 대한 문제제기임을 잊게 하는 요인이다. 질 드 레의 이야기와 뒤르탈의 이야기를 미장아빔 기법으로 연결한 이 소설은 중세와 19세기의 비교를 통해 중세 이후 거듭된 퇴보의 역사를 논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렇다면 과학을 겨냥한 논쟁적인 전투병기로 구상된 이 소설을 작동시키는 장치는 어떤 것일까? 이 질문에서 출발하여 우리는 이 연구를 통해 데 제르미, 카레, 제벵제라는 세 인물의 특성과 기능을 고찰하고 이들이 소설의 내용과 형식 차원에서 지니는 의의를 규명해보았다. 뒤르탈의 친구들로 명명할 수 있는 이 인물들은 각각 실증주의를 부정하는 의사, 생 쉴피스 성당의 종지기, 점성술사라는 사회적 주변인의 특성을 공유한다. 하지만 이러한 주변성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주인공 뒤르탈 주위에 예외성의 완충지대를 형성하고, 악마주의에 관한 그의 탐구를 인도한다. 초자연적 현상의 실재를 주장하고 과학주의의 무능을 고발함으로써 이들은 뒤르탈에게는 탐구의 조력자인 동시에 시간적 역행을 입증하는 논거의 제공자들이다. 뒤르탈의 친구들의 존재는 소설의 형식 차원에서도 영향을 미치는데, 그들이 주도하는 다양한 주제의 대화와 토론은 소설을 무수히 많은 이야기들로 분화시킨다. 뒤르탈의 친구들은 사실주의 소설의 선조성 구조를 파괴하고 그것을 다양한 차원으로 분산된 이야기들의 집합으로서의 구조로 대체하기 위한 수단으로 작용한다. 하지만 뒤르탈의 여정이 끝남과 동시에 친구들은 사라질 운명인데, 이러한 희생은 뒤르탈이 4부작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필요조건이 되고 있다.
초록(외국어)
Le debat litteraire entre Durtal et des Hermies à propos du naturalisme donne une telle impression que le lecteur oublie souvent que l’enjeu de Là-bas reside en fait dans le refus de la modernite tout court. Enchâssees par la mise en abîme, l’histoire de Gilles de Rais et celle de Durtal permettent de comparer le Moyen Age avec l’epoque moderne et de denoncer les limites de celle-ci à la lumière des vertus jamais perdues de celui-là. Quel serait le rouage de “cette machine de guerre argumentative tournee contre la science”? La question est le point de depart de notre etude qui se propose d’examiner la particularite et la fonction de trois personnages susceptibles d’être definis comme les amis de Durtal : des Hermies, Carhaix et Gevingey. Vivant en marge de la societe et incompatibles avec l’epoque moderne, ils partagent la particularite d’être exceptionnel ; medecin anti-positiviste ne cessant d’invectiver contre la raison et la science, sonneur de l’Eglise Saint-Sulpice et astrologue condamnes à être les derniers dans leurs metiers faute de successeurs potentiels, telles sont les caracterisques de ces trois hommes qui constituent le microcosme forme autour du personnage principal. Pourtant, malgre leur marginalite, ou plutôt grâce à elle, les amis de Durtal assument le rôle de guider ce dernier dans sa quête sur le Satanisme. En devoilant l’impuissance de la science face aux phenomènes surnaturels et en evoquant continuellement le Moyen Age, ils deviennent les collaborateurs très efficaces qui servent à demontrer la regression temporelle. D’ailleurs, s’agissant de la structure du recit, leur presence dans Là-bas exerce une influence significative. L’histoire de Durtal, dejà divisee en deux, se subdivise en de multiples micro-recits composes de conversations documentaires. C’est ainsi que ces personnages marginaux contribuent à eclater la linearite conventionnelle du roman pour faire apparaître une somme de recits eparpilles sur plusieurs niveaux. Le caractère exceptionnel des amis de Durtal semble encore renforce par le fait qu’ils sont des êtres ephemères. Dès que le personnage central arrive au terme de son voyage spirituel, l’auteur prepare le faire-part de decès de ces fidèles compagnons de route. Si Durtal peut s’assumer le rôle du heros de la tetralogie, c’est justement grâce à ce sacrifice des amis intime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불어학
  •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 -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117권 0호
  • - 발행년도 : 2019
  • - 페이지 : pp.35-69 ( 총 35 페이지 )
  • - UCI(KEPA) :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불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4350
  • - 수록범위 : 1966–2019
  • - 수록 논문수 : 2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