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이슈논문

이슈논문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와 관련된 논문을 추천해 드립니다.

이번주 핵심 키워드

사형제도 현황과 형법의 규범적 성격에 기초한 사형제도의 타당성 연구

권오걸 ( Kwon Oh Geol )
한국법학회|법학연구  68권 0호, 2017 pp. 305-325 (총 21pages)
5,600
초록보기
사형제도에 대한 논의는 모든 국가에서 고대에서부터 지금까지 논의되어 가장 오래된 논쟁의 하나임에 틀림이 없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형과 그 집행은 모든 시대에서 중요한 정치적, 법적, 철학적 논쟁의 대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형은 한번 침해되면 영원히 다시 찾을 수 없는 인간의 생명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형사절차에서 중요한 것은 실체적 진실임과 동시에 절차적 정의의 관철이다. 10사람의 범인을 놓치지 않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 사람의 무고한 시민을 희생시키지 않는 것도 또한 중요하다. 형법은 그 자체로서 규범이며 공동체의 정의를 실현하는 데 기여하여야 한다. 타인의 생명을 고의로 침해하는 행위는 공동체의 자유롭고 평화로운 공존을 감내할 수 없을 정도로 침해하는 것이며, 이에 대해서 가해자에게 자신의 생명도 침해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형법의 존재 의의이며 형벌의 목적이다. 사형규정의 존재는 그 자체로서 이러한 인식의 전제가 된다. 사형의 위하력이 현실적이고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았다는 것은 사형제도의 존재와는 별개의 문제이다. 사형의 위하력이 사형이 가지는 외적 효력이라면, 타인의 생명을 침해하는 자에 대해서 자신의 생명뿐만 아니라 타인의 생명도 소중하고 보호되어야 인식을 가지게 하는 것은 사형제도의 내적 규범적 효력이다. 정의의 실현은 범죄자에 대한 적절한 처벌을 공동체의 구성원이 확인하는 경우에 달성된다. G. Jakobs의 이론에 의하면 형벌의 존재와 그 부과의 과정을 보면서 시민들은 규범을 신뢰하고, 규범에 합치되지 않는 행위유형을 거부하고, 규범을 위반한 자에 대해 제재가 부과됨으로서 규범위반의 결과에 대한 학습을 통해 규범승인 훈련이 이루어지게 되는 것이다. 즉, 사형제도라는 규범이 존재하고 그리고 사형이 부과된 범죄를 저지른 경우에는 그에 대해 실제로 사형이 선고됨으로써 시민들은 사형이 부과되는 범죄를 스스로 피하려는 의사를 결정하게 된다. 엄연히 사형이 존재한다는 인식 -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 이 생명보호를 위한 첫 번째 전제조건이며, 그 조건을 위해 형법은 사형제도를 규정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현재의 시점에서 사형제도는 존치하여야 한다는 입장이 설득력이 있다고 본다. 다만 사형제를 존치시키면서도 형벌체계상 조화되기 어려운 대상 범죄를 축소하고, 오판의 가능성을 줄이는 제도적 노력이 당연히 병행되어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에서의 사형제도

전지연 ( Ji Yun Jun )
5,000
초록보기

외국의 사형제도

류지영(Jee Yeong Ryu)
한국법학회|법학연구  5권 0호, 2000 pp. 277-298 (총 22pages)
5,7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

동북아시아 사형제도의 국제 동향과 미래 예측

이덕인 ( Deok In Lee )
한국형사정책학회|형사정책  24권 3호, 2012 pp. 273-297 (총 25pages)
6,000
초록보기
As entering modern and contemporary times, northeast countries chose ways different from one another in the process that they established their own national identities and organized ideologies bolstering the identities. However, their epistemological bases of crimes and punishments were as ever connected by asian values. Therefore, the solidarity of asian values on death penalty may boil down eventually to the problem of how to dissolve the set of fixed values. Although this awareness accompanies as many difficulties in leading changes as the depth of history, it is inevitable to cope with the problem by building solidarity power on the basis of co-prosperity of mankind because death penalty ultimately are not a problem of a regional situation applying to a certain country. Specifically, Korea has halted an execution of death penalty for a long time, and furthermore, in order to be commensurate with its expected role in the global society as the country from which UN secretary general is from and as a newly elected non-permanent member of the security council, it should boost its status as a country completely abolishing the death penalty in northeast asia by hurriedly signing the 2nd optional protocol to the international covenant and taking a procedure to ratify it.

사형제도에 대한 국제협약과 국내 현황에 대한 연구

오경식 ( Kyung Sik Oh )
5,600
초록보기
The death penalty is the ultimate denial of human rights. It is the premeditated and cold-blooded killing of a human being by the state. This cruel, inhuman and degrading punishment is done in the name of justice. It violates the right to life as proclaimed in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Amnesty International opposes the death penalty in all cases without exception regardless of the nature of the crime, the characteristics of the offender, or the method used by the state to kill the prisoner Developments on the use of the death penalty in 2011 confirmed the global trend towards abolition. The number of countries that were known to have carried out death sentences decreased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overall, progress was recorded in all regions of the world. I want to introduce the situation of korean death penalty and the movement of the abolishment of death penalty. There have been many treaties and agreements in the international society for abolition of death penalties. Preparation of municipal laws to accommodate these treaties and agreements is important. The nature of death penalty has thus been analyzed, and many movements to lead the public opinion towards its abolition have taken place. Death penalty is closely connected to how a human life is viewed, Based on the assumption that death penalty is a cruel and counter-intellectual punishment, it is believed that its role is to reduce violent or heavy crimes, but it must be noted that it has little effect in reducing crimes. Death penalty does not reduce crime and abolishing it will not increase crime. But it remains supported as the concept of punishing cruel and malicious criminals. Restitutive justice holds only a historical value in scholarly debates and theories, but it continues to heavily influence the public opinion even today. The logics and organizations for its abolition will eventually lead to the abolition of death penalty, and it is expected that Korea will become an abolitionist nation.

사형제도의 유효성에 대한 법사회학적 고찰- 미국의 사례를 중심으로 -

윤진숙 ( Jin Sook Yun )
법조협회|법조  63권 5호, 2014 pp. 103-131 (총 29pages)
6,400
초록보기
사형제도는 비록 범죄자에 대한 형벌이지만 인간의 생명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그 존폐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인간의 존엄성, 범죄억제력의 불인정, 오판가능성 등의 이유로 현대에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나라가 사형을 폐지하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사형제도의 범죄억제력을 법사회학적 통계자료를 참조하여 미국의 사형선고 사례들과 연관하여 분석하였다. 미국에서 에어리히(Ehrlich), 셀린(Sellin) 등 많은 학자들의 법사회학적 연구결과는 사형이 범죄억제력이 없다고 하며, 발두스(Baldus)는 소수자, 특히 흑인에게 사형선고가 더 자주 내려진다는 차별의 문제를 통계를 통해 보여주었다. 1972년 퍼만(Furman) 사건에서 미국 연방대법원은 셀린의 연구결과를 인용하면서 사형이 범죄억제력이 없다는 이유로 사형이 미국수정헌법 제8조와 제14조에 위반하는 ‘잔인하고 비정상적인’ 처벌이라고 판결하였다. 비록 맥클레스키(McCleskey) 사건에서 흑인에 대해 차별적인 사형선고가 많이 내려진다는 발두스의 연구결과를 받아들이지는 않지만, 파월 대법관이 자서전에서 밝힌 바와 같이 사회학적 연구와 상관없이 사형은 폐지되어야 할 것이다. 케네디(Kennedy) 사건에서는 아동에 대한 강간과 사형으로 인한 범죄억제력이 연관성이 없다는 연구결과를 다수의견이 받아들였는데, 아동에 대한 강간이라는 사안의 특수성은 분명히 고려되어야 한다. 많은 법사회학적 연구결과에서 사형과 범죄억제력의 연관성에 대해 부정적으로 밝혀지고 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참조함과 동시에 사형제도 자체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분명히 고려되어야 하며 재론의 여지없이 사형제도를 계속 존속시킬 수는 없을 것이다.
5,900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contribute to give an answer to the question raised in the controversy on the abolition of capital punishment in South Korea by introducing recent American law and economy theories on the subject. Arguments of the both sides of abolitionists and proponents of death penalty in Korea have been so far based on the so-called “legal emotion” and any scientific theory has never been contructed with a view to objectify the problem. In American academic society, economic approach to the impact of the capital punishment in the perspective of deterrent effect has a considerably long history since the article Isaac Ehrlich published in 1975. Many similar studies have been thereafter published to endorse the Ehrlich thesis. However, it is pointed out by John J. Donohue, III and Justin Wolfers in their very recent work (2009) that these studies show very crucial theoretical defects when they try to prove the deterrent effect of death penalty. By summarizing the history of econometric debate on the question, Donohue and Wolfers argue that OLS estimates studies show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evidence of deterrence, which is contrary to what one easily expects from such studies. We can conclude therefore that from the econometric viewpoint, death penalty has no deterrent effect on homicide crimes.

사형제도에 대한 연구 -일본의 현상과 문제점-

이덕인 ( Deok In Lee )
한국형사정책학회|형사정책  22권 1호, 2010 pp. 293-318 (총 26pages)
6,100
초록보기
Today, more than 60 years after the Supreme Court of Japan first ruled that the death penalty itself and the execution means were constitutional, we need to think whether Japan is the society in the future when the precedent was planning to abolish the death penalty, or not. In this precedent, the Supreme Court said that life was high and noble and one person`s life was heavier than the earth. Also, as it decided that the death penalty was not brutal judging from the circumstances of the day of the court`s decision, it clarified that the death penalty must be seen as ``an brutal punishment`` in the case that the execution means etc were brutal from humanitarian point of view judging from the time and circumstances. And, it said that a legislation for brutal punishments was against the mind of Article 36 of the Japanese Constitution. By the way, there is the ``brutality`` of the crime by the defendant, in the standards for permitting the death penalty. Namely, the brutality of a criminal and national punishments that are planning to punish him are doubly interlinked in the death penalty. But, because making a judgement about the brutality of the crime by the defendant is extremely subjective and lacks in objectivity and the standard gap among each case is too big, it can be said as the examination factor of an offense which is empty of justice. Also, the brutality of national punishments is not absolute and value-free but a concept which is changed by the time and circumstances. So, I think that making a judgement about indetermination by indetermination is inconsequent and can`t be the basis of the existence of the death penalty. Just like our society, the execution of the death penalty in Japan has the principle of secrete practice. Although people who don`t directly witness the moment, ending one`s days on the gallow, may argue that it is not brutal, condemned criminal on the gallow doesn`t die by being throttled but he ends his life in the unimaginably horrible pain with the broken cervical spine. Today, it is a common sense in civilized societies that no execution means of the death penalty could be humanitarian and reduce pain. Basically, half century after the suggestion of the constitutional decision in Japan, today`s situations at the time and circumstances widen the subjects and the ranges of the human right and the dignity of human. Even if a condemned criminal, we cannot deny he is a humans except for the fact that he is forced to offset his responsibility about a crime by his death. So, Japan should recollect their proud Heian period that daringly deleted the death penalty in the punishment list, than conceal it at the back of today`s distorted fear of a crime and use it as an instrument of ruling for national management.

형벌 제도에 대한 정당성 문제 -헤겔의 형벌이론을 중심으로-

윤순갑 ( Soon Gab Youn ) , 최동민 ( Dong Min Choi )
대한정치학회|대한정치학회보  19권 1호, 2011 pp. 67-89 (총 23pages)
5,800
초록보기
형벌은 국가의 법을 위반하는 불법에 대해서 내려지는 벌이다. 그런 의미에서 형벌은 침해된 당사자에 의해서 수행되는 보복으로서의 복수와는 구별된다. 다시 말하면 형벌은 특수한 인격들의 상호관계에서의 침해가 법 앞에서 국가에 대한 침해로 간주되어 국법이라는 보편적 의지에 의해서 처벌된다는 것이다. 즉 범죄는 해악을 야기하기 때문이 아니라 법에 대한 침해인 까닭에 폐기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형벌을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는가 하는 물음이 제기된다. 어떠한 정당성의 근거도 찾을 수 없는 경우, 형벌은 사람들에게 부당한 해악을 가하는 또 하나의 범죄로 간주될 것이기 때문이다. 형벌에 대한 논의에서 이런 정당성의 문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형벌이 갖는 사회적 중요성으로 인해 오래전부터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으며, 이러한 논란은 오늘날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이러한 형벌의 정당성 문제에 대해, 누구보다도 엄밀한 사유를 통해 풀어보고자 한 헤겔의 형벌이론을 통하여 그 근거를 해명하려 한다. 헤겔에 따르면 범죄행위는 법의 부정이며, 따라서 형벌은 부정의 부정이다. 범죄는 침해되는 자의 권리를 없는 것으로서 취급하지만, 형벌의 실행에 의해서 그 권리의 존재가 명시되고 확립된다. 만약 형벌이 실행되지 않으면 침해되는 자는 권리를 갖지 못하게 된다. 따라서 형벌은 법의 회복이며, 권리의 확립이다. 이것은 법 내지 권리가 형벌과 불가분에 있으며, 형벌을 수반하지 않는 인격적 권리의 추상적 주장은 그 권리의 존재 자체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다. 요컨대 형벌을 수반하지 않는 권리는 권리가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헤겔은 형벌이 범죄자의 권리를 포함한다고 주장한다. 만약 형벌이 범죄 방지를 위한 위협과 경고라고만 한다면, 그것은 개에게 채찍을 치켜드는 것과 같은 것으로 인간을 자유로운 이성적 존재로서 다루지 않는 것이 된다. 형벌은 범죄자를 자신의 행위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이성적 존재로 간주하는 것이며, 또한 범죄자는 형벌을 승인함으로써 권리를 회복하는 것이다. 따라서 형벌은 범죄자의 권리의 회복이기도 하다. 한편 사형제도에 대해서 헤겔은 생명은 현존재의 전 범위에 걸치는 것이므로 살인에 대해서는 필연적으로 사형이 부과되어야 한다고 본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사형반대의 노력은 사형에 값하는 범죄에 대한 신중한 확인이라는 점에서 유익한 결과를 산출했다고 평가한다.

사형제도의 정당성에 대한 비판적 검토

이덕인 ( Deok In Lee )
한국형사정책학회|형사정책  23권 1호, 2011 pp. 277-300 (총 24pages)
5,900
초록보기
Last year, in 2010, some death penalties were executed in the US and in some countries in Asia. However, the overall number of death penalties executed globally had fallen compared to previous year, with nations abolishing death penalty on the rise. Generally, there is increase in international movement for death penalty being abolished. Since the 23rd capital punishment, as the last, executed in Korea in December 1997, we have ceased death penalty executions for the past 14 years. Such record, although we have not proclaimed Moratorium, we were known to have abolished death penalty by international society. However, each time a brutal crime takes place, the public emotion would boil up and presses the government authorities to bring back the death penalty. And time and time again, these pressures led to governments review series of actions. Strictly speaking, therefore, the death penalty in Korea is not completely abolished. In other words, those condemned criminals are merely being held around regional correction facilities, standing by to hear of their final fate, which are depended on pressure from public opinion and government authority`s will. Human rights and human dignity can never coexist with death penalty. No matter how brutal a crime, considering it is the present social state connected with mankind, the government would be neglecting their duty to work on a worn-out belief that death penalty would secure us safe society. Especially so when there is no treatment or safeguard considered. Also, through constitutional evaluation, Korea has been insisting on impossibility to abolish death penalty, while maintaining death penalty system. However, both the Supreme Court and Constitutional Court demanded the question of whether to maintain or abolish death penalty should be dealt legislatively. It only implies that it is beyond human being`s ability to decide on justification for putting a limitation on a right to life, even for a condemned criminal. Therefore, the burden of proof for justification for death penalty is obviously something the nation has to bear. And if it is true that such proof is not possible or inadequate, death penalty should permanently be removed from the nation`s list of punish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