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이슈논문

이슈논문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와 관련된 논문을 추천해 드립니다.


1.

정홍렬 ( Hong Ryeol Cheong ) , 우현영 ( Hyun Young Woo ) , 허정 ( Jeong Heo ) , 윤기태 ( Ki Tae Yoon ) , 김동욱 ( Dong Uk Kim ) , 김광하 ( Gwang Ha Kim ) , 강대환 ( Dae Hwan Kang ) , 송근암 ( Geun Am Song ) , 조몽 ( Mong Cho )

목적: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의 병합요법은 만성 C형간염의 효과적 치료이지만 간경변증을 동반한 환자에서는 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저자들은 간경변증을 동반한 만성 C형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합요법의 효과 및 부작용을 후향적으로 조사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4년 1월부터 2007년 1월까지 간경변증을 동반한 만성 C형간염 환자 중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의 병합요법을 받은 65명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반응과 부작용을 조사하였다. 페그인터페론 알파-2a는 체중에 관계없이 180μg을(n=32), 페그인터페론 알파-2b는 1.5μg/kg을 주1회 피하주사하였다. 리바비린은 1형 유전자의 경우 75kg 미만에서는 1,000mg, 75kg 이상에서는 1,200mg을 사용하였고 비1형 유전자의 경우 체중에 관계없이 800mg을 투여하였다. 유전자형에 따라 1형 유전자형 만성 C형간염인 경우는 48주간 치료하였으며 비1형 유전자형은 24주간 치료하였다. 치료 효과는 지속바이러스반응률(SVR)로 평가 하였다. 결과: 본 연구에 포함된 65명 환자 중 HCV유전자 1형 환자(50명)에서 EVR은 70.0%(35/50), ETR은 52.0%(26/50)였고 SVR은 24.0%(12/50)였다. HCV 유전자 비1형 환자(15명)에서 ETR은 53.3%(8/15)였으며 SVR은 33.3%(5/15)였다. 비대상 간경변증 환자(10명)에서 SVR은 대상 간경변증 환자(55명)와 비교하여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20.0% vs. 27.3%, P=0.630). 치료 과정에서 간경변증으로 인한 합병증이 10명에서 발생하였고 11명이 치료 와 관련된 부작용으로 치료를 중단하였다. 결론: 간경변증 환자에게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의 병합요법은 기존의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보고와 비교하여 치료 효과가 낮고 심한 부작용으로 중단하는 경우가 흔하였다. 그러나 진행된 간경변증 환자에서 간이식 외에는 다른 효과적인 치료법이없으므로 만일 부작용이 대해 충분히 주의한다면 일부 환자에서는 병합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을 것이다.
2.

김병국 ( Byung Kook Kim ) , 권소영 ( So Young Kwon ) , 고순영 ( Soon Young Ko ) , 최원혁 ( Won Hyeok Choe ) , 이창홍 ( Chang Hong Lee ) , 한혜승 ( He Seong Han ) , 장성환 ( Seong Hwan Chang )

Fibrosing cholestatic hepatitis (FCH)는 간이식을 받은 C형간염 환자에서 발생하는 가장 심각한 형태의 재발성 C형간염으로 치명적인 간부전을 초래해서, 대부분의 경우 수년 이내에 사망에 이르거나 재이식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식 후 재발한 C형간염에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용요법이 현재까지 주된 치료로 사용되고 있으나 그 치료효과는 만족스럽지 않다. 저자들은 사체 간이식후 재발한 C형간염에 의해 발병한 FCH 환자에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합치료 후 임상경과를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3.

문성수 ( Sung Soo Moon ) , 강현구 ( Hyoun Gu Kang ) , 서정아 ( Jeong Ah Seo ) , 정은욱 ( Eun Uk Jung ) , 이상헌 ( Sang Heon Lee ) , 박성재 ( Sung Jae Park ) , 이연재 ( Youn Jae Lee ) , 설상영 ( Sang Yong Seol )

목적: 유전자 1형의 만성 C형 간염 환자에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을 병합한 48주 치료가 현재 표준 치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많은 환자에서 부작용 등으로 인해 치료의 순응도가 떨어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 유전자 1형 만성 C형 간염 환자에서 치료 시작 4주째 HCVRNA가 음전되는 조기 바이러스 반응(rapid virlolgical response, RVR)을 보이고 치료 전 바이러스 농도가 낮을 경우 24주 간의 단기 치료로도 48주 표준치료와 비교하여 지속 바이러스 반응(sustained virological response, SVR)에 유의한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들이 보고되고 있다. 이에 24주 단기간으로 치료한 만성 C형 간염 환자의 치료 성적을 조사하였다. 대상 및 방법: 2005년 6월부터 2008년 9월까지 본원 소화기 내과에서 페그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합요법으로 치료받은 유전자 1형 만성 C형간염 환자 중 치료 전 바이러스양이 적고, 조기 바이러스 반응을 보인 55명을 대상으로 24주 치료군 29명과 표준치료군 26명을 분석하였다. 결과: 총 55명을 대상으로 하였고, 24주 치료군은 29명의 환자 중 29명(100%)에서 지속 바이러스 반응을 보였고, 표준 치료군은 26명 중 25명(96.2%)에서 지속 바이러스 반응이 관찰되었다(p=0.473). 결론: 유전자 1형의 만성 C형 간염 환자에서 치료 전 HCV RNA양이 낮고 조기 바이러스 반응이 있는 경우 24주 간의 단기치료로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만성 C형 간염 환자의 치료 기간, 치료 용량을 적정화하기 위해서는 향후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다 기관의 전향적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5.

정숙향 ( Sook-hyang Jeong )

Treatment of hepatitis C virus (HCV) infection is now facing a breakthrough arising from successful development the direct acting antivirals (DAA). Pegylated interferon alpha and ribavirin combination therapy for 24-48 weeks was a longstanding standard therapy despite high rate of adverse events and relatively low efficacy, showing sustained virological response (SVR) rate of 60% in genotype 1 and of 80% in genotype 2 HCV infected patients in South Korea. The first approved DAA therapy in Korea was daclatasvir and asunaprevir combination therapy for 24 weeks in 2015 with expected SVR rate of 80-90%. It is reimbursed for HCV genotype 1b chronic hepatitis and compensated cirrhosis patients in whom resistance associated variation (RAV) was not detected in NS5A region of HCV genome (L31 or Y93 codon). The next approved DAA therapy is ledipasvir/sofosbuvir fixed dose combination in one tablet and only reimbursed for genotype non-1b patients with expected SVR rate of 90-99% using 12-24 week regimen with or without ribavirin since May 2016. For genotype 2 infection, sofosbuvir and ribavirin combination for 12 weeks is approved with expected SVR rate of 95%. Under the resource restraint, DAA therapy is strictly regulated by National Health Insurance (NHI). However, at least for genotype 1b patients with baseline NS5A RAV or with decompensated cirrhosis, ledipasvir/sofosbuvir or other new DAA therapy should be reimbursed by NHI. In addition to the high cost, drug-drug interactions, and development of resistance associated mutants in DAA therapy are problems to overcome.
6.

탁원영

초치료에 실패한 만성 C형간염 환자에게 재치료는 일반적으로 효과적이지 않으므로 재치료를 시작하기 전 환자의 전반적인 상태와 치료제의 적정 용량 사용 등의 과거 치료 기록을 검토하여 재치료의 효과를 예측하고 선별적으로 재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미국 간학회의 지침에 따르면 인터페론 알파 단독 또는 리바비린 병합요법재치료 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고, 특히 가교상 섬유화나 간경변증이 있는 환자에서는 고려해야 한다. 그리고 적정 용량의 페그 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합요법 치료 후에 SVR에 도달하지 못했던 환자에서 다시 페그 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합요법으로 재치료 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으며 다른 종류의 페그 인터페론 투여도 권장되지 않는다. 또한 유지 요법으로 인터페론 알파 또는 페그 인터페론의 사용도 권장되지 않는다. Consensus 인터페론이나 amantadine은 좋은 반응이 예상되는 환자를 선별하여 사용해 볼 수 있겠다. 제 2상 연구까지 만성 C형간염 초치료 및 치료 실패 환자에게 효과가 있다고 입증된 telaprevir와 boceprevir가 현재 제 3상 연구 중이며 초치료에 실패한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전략의 개발이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