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이슈논문

이슈논문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와 관련된 논문을 추천해 드립니다.


1.

정고은 ( Jeong Go-eun )

이 글은 2015~2016년에 발생한 페미니즘 도서 베스트셀러화의 주된 양상과 그 사회 · 정치적 맥락을 분석했다. 20~30대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한 페미니즘 독서문화의 형성은 한국사회의 여성차별을 타파하기 위한 운동의 전개와 맞물려 있다. 일상에서, 노동의 현장에서, 대중문화에서, 정치의 장에서 차별과 혐오의 대상이 되어 왔던 여성들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페미니즘 이슈들에 응답하면서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로 정체화하기 시작했다. 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바로 `#나는페미니스트입니다` 해시태그 운동이었다. 이러한 페미니스트로의 정체화는 출판 시장에서 `페미니스트 되기`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에세이 모음집의 형태를 띤 입문서나 대중서의 인기로 나타났다. 또한 텀블벅과 같은 크라우드 펀딩의 방식으로 출간되는 페미니즘 도서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대중문화와 인터넷 공간을 중심으로 성장한 새로운 페미니즘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 페미니즘 도서 베스트셀러화에서 나타나는 또 하나의 특징은 많은 책들이 `언어`의 문제에 천착하고 있다는 점이다. `강남역 살인 사건` 이후 연이어 나온 책들은 추모와 공감, 연대의 실천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사라지기 쉬운 여성의 목소리를 보존하는 중요한 역할의 매체가 되어 주었다. 한편 책에서 실질적으로 무기가 될 수 있는 말을 찾으려는 움직임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 글에서는 2015~2016년 페미니즘 도서의 베스트셀러화의 맥락과 핵심적 요소들을 재구성하려고 시도했다. 이 글에서 다루어지지 못한 페미니즘 도서의 다양한 `핑크 스펙트럼`에 대한 접근과 `독서 이후`에 대한 논의는 향후의 과제로 남긴다.
2.

강초롱 ( Cho Rong Kang )

페미니즘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는 과정에서 프랑스 페미니즘은 거의 언제나 중요한 위상을 차지해 왔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프랑스 페미니즘 이론이 현대 페미니즘 비평계에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오늘날의 현실을, 프랑스 페미니즘계가 결코 긍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심지어 이들은 현대 페미니즘 담론에 등장하고 있는 프랑스 페미니즘은 진정한 프랑스 페미니즘이 아니라고 주장하기까지 한다. 이들에 따르면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프랑스 페미니즘은 프랑스 내에서 발전해 온 페미니즘의 본질과는 무관한, 미국을 중심으로 한 영미권 여성학 학자들에 의해 새롭게 ‘가공’된 인위적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들은 프랑스 페미니스트들이 실제로 발전시켜 온 ‘프랑스 페미니즘’과, 미국 여성학계의 손을 거쳐 새롭게 탄생한 ‘프렌치 페미니즘’을 구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프랑스 페미니스트들의 이러한 문제의식에 대한 동의로부터 시작된 본 연구는 어떠한 과정을 거쳐 프랑스 페미니즘이 ‘프렌치 페미니즘’으로 왜곡되기에 이르렀는지, 그리고 그러한 왜곡이 이루어지게 된 원인에는 무엇이 있는지를 살펴봄으로써 현대 프랑스 페미니즘이 직면하고 있는 외적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를 도모해 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필자는 특히 프랑스 페미니즘에 대한 미국 여성학계의 ‘접근 및 재현 방식’상에서 드러난 문제를 중심으로 우리의 논의를 전개하고자 했다. 프랑스 페미니즘이 왜곡되기에 이른 최초의 계기는 바로 70년대 프랑스 사회를 강타했던 여성해방 운동, 일명 MLF의 내적 갈등으로부터 비롯되었다. 68혁명을 기점으로 1970년대를 수놓았던 MLF는 이전부터 계속되어 왔던 프랑스 여성운동의 계보를 잇는 동시에, 그것이 지닌 한계를 인식하고 그것을 뛰어넘고자 했던 집단적 흐름이었다. 우선 MLF에 참여했던 여성들은 프랑스 여성운동의 계보를 잇는 차원에서 여성의 남성과 동등한 공적 영역에 대한 참여권을 요구하며 선배들이 전개해 왔던 투쟁을 계속해서 이어나갔다. 하지만 동시에 이들은 선배들이 취했던 주체 및 사회를 바라보는 기존의 관점이 지닌 한계를 비판하면서 가부장제의 근본적인 해체로 요약될 수 있는, 보다 급진적인 투쟁을 전개해 나가기도 했다. MLF가 선택한 급진적인 투쟁 방식의 면모를 보여주는 특징들로는 남성들과의 분리주의 노선을 채택했다는 점을 비롯하여, 집단 혹은 체제 중심이 아닌 개개인이 주도하는 정치를 추구했다는 점 등을 들 수 있다. 그런데 가부장제의 철폐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연대 투쟁을 중시했던 70년대 초반과 달리 70년대 중반에 이르러서는, MLF 내에 점차 분열과 갈등의 분위기가 강하게 자리 잡기 시작한다. 이들 가운데에서도 사회 체제를 실질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실천 투쟁을 우선시했던 이들과, 가부장적 상징 체계의 구조를 비판적으로 분석하고 해체할 수 있는 이론적 도구의 정립을 우선시했던 이들 간의 대립이 가장 주목할 만하다. MLF에 참여했던 대다수의 여성들이 전자의 입장을 취했던 반면, 후자의 입장은 ≪정신분석과 정치≫라는 하나의 집단에 의해만 적극적으로 옹호되었다. 이 두 가지 입장 사이의 충돌이 가시화된 시점은 1974년으로, 이 시기를 기점으로 MLF는 본격적으로 분열의 시기에 들어서게 된다. 그리고 이들 간의 분열은 앙투와네트 푸크라는 강력한 리더를 중심으로 체계적인 조직력을 갖추었던 ≪정신분석과 정치≫가 막강한 자본력을 앞세워 출판 시장을 장악하고 그와 동시에 MLF의 발언권 역시 독점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이 단체의 승리로 막을 내리게 된다. 문제는 이러한 내적 사태가 미국 여성학계의 필요와 맞물리면서 프랑스 페미니즘의 왜곡 및 그것의 왜곡된 버전의 국제적 확산이라는 결과로 이어지게 되었다는 점이다. 197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약 10년 동안 집중적으로 이루어진 미국 여성학계에 의한 프랑스 페미니즘에 대한 왜곡 내용은 이론보다는 행동을 중시하는 동시에, 라캉 및 후기구조주의를 여성 조건의 유물론적 탐구보다 우선하고, 문학과 철학적 담론을 사회 및 역사적 담론보다 중요하게 간주하는 경향의 페미니즘이라는 틀 속에 프랑스 페미니즘을 가두는 과정으로 요약될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사태의 발생 원인의 일부를 미국 여성학계의 무지에서도 찾을 수 있지만, 상당히 정형화된 방식으로 현대 프랑스 페미니즘에 왜곡을 가해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이러한 왜곡 사태는 의도적 결과물로 간주되어야 마땅할 것이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미국 여성학계의 의도로 우리는 우선 크게 두 가지에 주목할 수 있을 것이다. 진정한 의미에서의 학제간 연구가 80년대의 미국 내에서 자리 잡지 못했었다는 점, 둘째, 미국 학계가 외국 학문을 대할 때마다 일관되게 제국주의적 태도를 견지해왔다는 점, 이 두 지점이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이에 덧붙여 세 번째 원인으로 우리는 현대 페미니즘이 직면할 수밖에 없었던 역설 앞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택한 일종의 자기방어적 전략을 들 수 있을 것이다. 즉 미국 여성학계는 단순한 무지의 차원에서가 아니라, 자신들이 택한 페미니즘 노선의 정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프랑스 페미니즘의 실체와 너무나 다른 ‘프렌치 페미니즘’이라는 새로운 담론을 만들어 냈던 것이다. 그리고 국제 사회에서 미국이 발휘하고 있는 커다란 영향력으로 말미암아, 오늘날 국제 여성학 연구자들 중 상당수가 미국 여성학계가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자의적으로 탄생시킨 ‘프렌치 페미니즘’을 프랑스 페미니즘의 전부로 인식하기에 이르렀던 것이다.
3.

김주희 ( Kim Joo Hee )

이 논문은 주요 분석 대상으로서 세 권의 신간 페미니즘 서적, 『페미니스트 모먼트』, 『대한민국 넷페미사(史)』, 『양성평등에 반대한다』와 보조 분석 대상으로서 두 권의 페미니즘 서적,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입이 트이는 페미니즘』, 『우리에게도 계보가 있다. 외롭지 않은 페미니즘』를 통해 2015년 이후 급격하게 재부상하여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페미니즘 담론장 내 지식 생산과 유통의 경향성, 페미니즘 지식문화의 현재적 성격을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글에서는 최근 SNS를 중심으로 한 페미니즘 담론장과 출판시장에서의 페미니즘 열풍을 주도하는 이들을 `독학자` 페미니스트들이라 부르고자 한다. 이러 한 `독학자들`의 페미니즘에서 페미니즘 도서는 단순히 책 속의 지식으로 개인에게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이들의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고유한 생활 세계 속에서 `서적-이후적 독서 양식`을 구성하는 주요한 매개로 작동하고 있다. 이러한 `서적-이후적 독서 양식`을 만들어내는 하나의 조건으로 이 책들은 말이 글이 된 특성이 있거나, 독서모임과 같이 말들의 장을 기획하는 활동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또한 본고에서 주요하게 소개한세 권의 책들은 페미니스트 지식과 상징 구축의 역사적 `연속`과 동시에 새롭게 등장한 페미니스트들이 여전히 `독학자`일 수밖에 없는 `불연속`을 드러냄으로써 페미니즘의 지식문화의 계보를 구축하는 작업을 시도했다는 의미가 있다. `독학자` 페미니스트들 역시 페미니즘서적을 중심으로 한 `서적-이후적 독서양식`을 통해 `서로의 어깨 위에` 서는 연습을 함으로써 자신의 경험과 실천을 페미니스트 지식과 상징의 영역에 놓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고 분석될 수 있다. 이 글은 신간 페미니즘 도서 세 편이 `독학자` 페미니스트들에게 활용되는 방식을 다루면서 페미니스트 지식문화의 외연이 확장되는 과정의 현재적 성격을 드러내는 의미가 있다.
4.

김정명 ( Jeoung Myoung Kim )

The aim of this paper is to introduce the main features of the Islamic feminism that has emerged as a new trend of feminism throughout the Muslim world in the second half of the 20th century. In addition, this paper would like to show how Islamic feminism made efforts to promote women``s rights through rereading religious texts such as the Qur``an, the Hadith and the Tafsir. On the other hand, this paper tries to reveal how Islamic feminism is differentiated from traditional interpretations that have been monopolized by conservative male scholars. Normally, Islamic feminism is defined as a feminist discourse and practice articulated within an Islamic paradigm. Islamic feminism seeks rights and justice for women within the Islamic context through rereading the religious texts from Women``s perspective. Many Islamic feminists stress that traditional scholars justified their views of men``s superiority depending on patriarchal readings of divine speech. In this context, they attempt to deconstruct patriarchal discourses by re-reading the so-called misogynistic verses of the religious texts. Since the 1980s, many Islamic feminists such as Amina Wadud, Asma Barlas, Riffat Hassan, Fatima Mernissi, and Margot Badran have contributed a lot for the development of women``s own Qur``an hermeneutics. And it can be characterized in three points as stated below: First, Islamic feminism regards the Qur``an as the divine text in which the principle of equality between women and men has been inscribed definitely. In other words, it argues that the Qur``an itself is egalitarian and antipatriarchal. Second, Islamic feminism insists that the principle of sexual equality mentioned in the Qur``an has been impeded or subverted by patriarchal readings, which had been influenced from the secondary religious texts like the Hadith and the Tafsir. That``s why Islamic feminism recommends Muslims not to trust their authorities blindly. Third, Islamic feminism favors the historical reading method. It views that most of the verses in the Qur``an were revealed as contingent solutions for particular problems in the seventh century Arabia. According to Islamic feminism, many verses in the Qur``an relating to women were misunderstood because of the tendency to generalize the particular as if it were relevant to all times and places.
5.

장순란 ( Soon Nan Chang )

Der Feminismus ist eine Lehre, die sich seit den 1970er Jahren in den USA und Europa entwickelt hat. Er zielt darauf, den Widerspruch und die Probleme der modernen Gesellschaft des Abendlandes aus der weiblichen Perspektive und Sicht zu analysieren, thematisieren und uberwinden. Seit den 70er Jahren haben sich die Wissenschaftler auf den Feminismus gestutzt, um Frauen, die in der patriarchalischen Gesellschaft ausgeschlossen waren, als Forschungsgegestand zu etablieren und ihre Beitrage sowie Errungenschaften in die Geschichte zu integrieren. Diese feministische Literaturwissenschaft wurde in der Gegenwart durch den Begriff ‘Gender’ in Genderforschung oder Genderstudien umbenannt, wodurch sie nun mit neuen wissenschaftlichen Herausforderungen sowie Ausrichtungen bzw. Anderungen konfrontiert ist. Diese Arbeit soll untersuchen, welche Auswirkungen der heutzutage große Aufmerksamkeit auf sich ziehende Begriff ‘Gender’ auf die Literaturforschung hat und in wie weit sich dadurch der wissenschaftlichen Charakter der feministischen Literatur verandert hat. Zu diesem Zweck wird zuerst die Charakterisierung der feministischen Literatur, die in den 70er und 80er Jahren in den USA und Frankreich hervorgetreten ist, unter Betracht genommen. Anschließend wird betrachtet, wie sie in Deutschland eingefuhrt worden ist, in dem vor allem Rucksicht daraufgenommen wird, welche Probleme in den Mittelpunkt gestellt worden sind und in welcher Weise sie in den Diskurs aufgenommen wurde. Im ersten Kapitel wird der Charakter des amerikanischen Feminismus im Sinne von Geschlechterkampf dargestellt. Im zweiten Kapitel wird der franzosische Feminismus in Verbindung zur poststrukturalistischen Theorie betrachtet. Anschließend wird im letzten Kapitel analysiert, welchen Unterschiede der deutsche Feminismus zum Feminismus in den USA und Frankreich aufweist und wie das Phanomen des Ubergangs vom Feminismus zu Genderstudien zu verstehen ist.
6.

윤지영 ( Yun Ji Yeong )

본 논문은 페미니스트의 발화방식이 메퇘지의 울음소리로 치환되는 오늘날의 낙인방식에 대한 비판적 분석으로부터 출발한다. 즉 기존의 감각판에서 페미니스트의 말은 소음에 가까운 목소리로 거꾸러지고 말며 기존의 좌표계 내에서 비이성과 비사유의 지대로 내몰리는 위치성을 부여받는다. 그러하기에 ‘나는 메갈리 안은 아니지만’이나 ‘나는 페미니스트는 아니지만’이라는 수사의 방식은 자신의 말이 소음과 같은 목소리로 휘발되지 않기 위한 생존의 전략인 것이다. 다시 말해, 이러한 감각판 위에서 들리는 것, 말해지는 것, 존재하는 것의 자리를 얻고자 페미니스트이거나 메갈리안이 아님을 강박적으로 증명해내는 방식은 배제에 대한 공포를 통해 가동되며 이것은 감각판의 폭력성에 제압되는 방식이자 통치되는 방식일뿐이다. 페미니즘은 가장 첨예한 철학으로 지금껏 제기되지 않았던 물음 역량을 전개하는 도면이며 급진적 질문들이 생성되는 사유 회로이다. 왜냐하면 페미니즘은 로고스라는 담론의 근간원리마저 의심에 회부하여 탈로고스의 정치학을 탐색해보는 이론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랑시에르가 말하는 새로운 감각판의 융기라는 미학적 행위는 로고스라는 남근적 아르케가 해체될 때에 가능하며 그럴 때에만 급진적 미학성과 정치성이 중층적으로 폭발되어 나올 것이라고 필자는 생각한다. 즉이것은 우리에게 길들여지지 않는 감각의 이질성에 의해 지극히 고통스러운 방식으로 육박해 들어올 것이며 우리의 경화된 고막이 찢기는 한계경험이자 새로운 해방의 고리가 돋아나는 생성의 장일 것이다.
7.

이수안 ( Su An Lee )

This paper examines the seemingly ambivalent relation between two concepts, cyborg and corporeality, through an analysis of the film Her. Moravec’s proposition that human identity is essentially an informational pattern rather than an embodied enactment is realized in the film through a non-material being: the cyborg Samantha. Corporeality, the core concept of corporeal feminism which was succeeded to cyberfeminism, has been regarded as incompatible with cyborg such as an artificial intelligence without material body. In this study, the following theses are questioned: whether gender identity still remains even after the material body has vanished; whether the theory of post-gender can be the alternative and utopian prospect for the future beyond gender binary as Donna Haraway argued in CyborgManifesto; and whether gender inequality would be removed when all human beings become posthuman, as Catherine Hayles proposes. As a result, this paper demonstrates that gender binary and the concept of the corporeal body exist persistently through cyborg beings.
8.

김태연 ( Tae Yeon Kim )

본 논문은 페미니즘적 관점을 통해 핵개발 담론에 내재된 권위주의적이고 폭력적이고 가부장적 종교성과 이와 관련된 핵개발 기술의 주도자와 그 피해자들이 겪는 심리적인 문제를 조명한다. 우리가 일상에서 접하는 핵에너지에 대한 상상이 반영되고 재현된 광고, 영화에는 핵에너지 사용의 치명적인 효과보다는 그 가공할만한 파괴력이 매력적으로 등장하는 경우가 많다. 역사적으로 핵에너지 발전은 핵무기 개발의 산물이며, 핵개발 담론에서는 대안 에너지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이 고려되지 않는다. 현재와 미래에 닥칠 파국의 가능성을 절대적으로 부인하고, 핵에너지를 청정에너지로 간주하고 기술적으로 완벽한 통제가 가능하다는 주장을 통해 우리는 핵담론에 내재된 종교적이고 비의적인 성격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기술에 대한 맹목적 숭배의 이면에는 이성과 합리성을 강조하고 감정과 육체성을 폄하하며, 대안에너지의 기술조차도 연약한 것으로 치부해버리는 매우 폭력적인 남성성이 도사리고 있다. 기술을 통한 인간과 자연의 철저한 통제를 숭배하는 핵개발 담론은 폭력적이고 지배적인 가부장적 신을 숭배하는 것과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렇게 가공된 심리적 문화적 공간 안에서 핵무기와 핵에너지 사용의 피해자들의 심리상태는 이러한 폭력에 지속적으로 노출되어 "심리적 마비"를 경험하게 된다. 이러한 성찰을 통해 우리는 핵에너지에 대한 절대적 신앙을 강요받고 있는 한국의 현실 속에서 철저히 소외된 여성성과 피해자들이 놓인 상황이 어떠한 것인지 이해할 수 있다. 페미니즘적 관점을 통해 이러한 종교적 상징체계의 해체와 그 가속화를 촉진시킬 수 있으며, 이를 통하여 핵의 야누스적인 본질이 더 폭로될 수 있을 것이다.
9.

박정실 ( Jeong Sil Park ) , 하지수 ( Ji Soo Ha )

It analyzes the expressive characteristics of the third wave feminism revealed in the fashion photographs and examines the feminine image affected by the third wave feminism. For the research purposes, both literature review and case study were conducted together. Through the analysis on the expressive characteristics of the fashion photographs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third wave feminism, the followings are definitions of the feminine image affected by the third wave feminism. First, as the ``Female image with sexual freedom``, it escapes from the passive viewpoint and expresses liberation and rights of women as the subject of the power rather than subordination using sexuality of women actively. Second, as the ``Female image with multiple aspects``, it pursues an independent and strong image, challenges and threatens the man power. Third, as the ``Multicultural female image``, it reduces a gap among colored races and many other cultures, seeks after rights and freedom independently escaping from the dual oppression, Fourth, as the ``Queer female image``, it disorganizes dichotomous gender identity actively and pursues diverse gender identities. So, it shows that the third wave feminism expressed by the various media cultures influences the feminine image in a society at large creating a new image of a woman through exchanging and communicating with its recipients.
10.

하경숙 ( Kyung Sook Ha )

자연은 끊임없이 살고자 하는 일련의 의지의 과정이다. 그 중에서 해녀는 예로부터 자연속에서 살아가는 강한 힘을 지닌 여성집단이다. 이들은 신체적으로 나약한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험난한 바다와 싸우며 바다를 작업의 터전으로 삼아 다양한 해산물을 채취한다는 점과 특수한 장비가 없이 상황에 따라서 20m까지 들어가는 초인간적인 힘을 보여준다. 이들이 지닌 의식은 무엇보다 <해녀 노 젓는 소리>에 나타난 오늘날의 에코페미니즘과 연결 지어서 생각할 수 있는데, 오늘날 여성주의 (feminism)는 남성 위주의 권력투쟁과 전쟁의 양상이 아니라 여성성과 바로 연결되는 에콜로지(ecology)의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 그래서 ‘환경여성주의’로 변역되는 에코페미니즘(eco-feminism)이 새로운 가치체계로 주목된다. 에코페미니즘은 보다 근본적인 생명의 재생산의 주인공인 여성을 중심에 두는 주의이다. 여성은 여성이 아니라 만물의 근거이다. 남자의 생산주의는 여러 면에서 한계를 드러냈다. 에코페미니즘은 한때 이성주의가 강조되었던 만큼 오늘날 절실하다. <해녀 노젓는 소리>에는 바다를 배경으로 그들의 강인한 생활력과 의식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바다라는 공간이 지니고 있는 속성을 그들의 모성과 연계하여 생각할 수 있고, 또한 순환과 상생이라는 의미에서 자연공간을 생각할 수 있다. 또한 이들이 지어 부르는 노래 <해녀 노젓는 소리>를 통해서 그들의 삶의 치유과 성찰을 엿볼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해녀 노젓는 소리>는 시공을 초월하면서 이어지는 장르임과 아울러 그 때 그 순간 새롭게 창조되고 있는 공통적이면서 개별적인 매우 가치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