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일어일문학연구검색

Journal of Japanese Language and Literature


  • - 주제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2552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99권 1호 (2016)

일본의 요괴전승을 활용한 지역활성화 -효고현 후쿠사키정의 사례-

김용의 ( Kim Yong-ui )
5,600
초록보기
Through detailed cases, this thesis considered how a monster(Yokai) legend is combined with regional revitalization in Fukusaki, Hyogo, Japan. First, new storytelling of the Kappa was tried at the same time as installation of Kappa sculpture. Second, the image of the Kappa spreading by an attempt of sculpture and new storytelling took root as Yurukyara of Fukusaki. People visit Fukusaki because Kappa sculpture and new storytelling are amazing and funny but people visiting Fukusaki recall something `fundamental` through the Kappa sculpture. Something `fundamental` people visiting Fukusaki recall is nothing but the image of hometown. In case of Fukusaki, the Kappa sculpture amounts to this image. The Kappa sculpture installed in a pond acts as a symbol arousing the image of the good old `hometown` of people visiting this. This phenomenon is very worthy of notice from the perspective of symbiosis between person and monster(Yokai). Not only does this monster(Yokai) mean a symbol arousing `a hometown in heart` of the Japanese but also symbiosis between person and monster(Yokai) ultimately means symbiosis between person and nature.

대마도의 지역정체성의 재구축 -조선통신사와 위인을 둘러싼 스토리텔링을 중심으로-

나카무라야에 ( Nakamura Yae )
5,9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경지역에 위치하는 나가사키현 쓰시마시에서 근래 현저하게 나타나는 역사의 `스토리텔링성`을 활용한 시도를 지역 아이덴티티의 재구축으로 정의하고 사례를 소개하고 그 과제와 전망까지 다루고자 한다. 한반도와 역사적 관련이 강했던 쓰시마는 `국경의 섬` `한일교류의 섬`이라는 문구를 들어 이전부터 일한교류의 역사를 아이덴티티로 삼아왔다. 그러한 가운데 근래 잇따라 소요시토시(宗義智)나 아메노모리호슈(雨森芳洲)의 공적을 기리는 사업이 행해지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이들 시도에 관해 검토하고 그 의미하는 바를 해석하고자 한다. 먼저, 관련 관광산업, 조선통신사행렬 재현, 조선통신사의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신청 등과 함께 그 배경을 알아보기로 한다. 그리고 `스토리`를 누가 어떤 내용으로 이야기하는지를 통해, 쓰시마라는 지역의 특수성 및 타 지역과 공통되는 문제점을 검토한다. `스토리`를 이용한 사업의 배경에는 인구가 유출되는, 본토와는 멀리 떨어져있는 섬으로서의 고뇌가 있다. 출판물의 작성 의도는 놀랄 정도로 동일했다. `스토리`를 통해 섬 밖으로 나가는 젊은이에게도 쓰시마의 긍지를 갖길 바란다는 의도다. 쓰시마가 특수하다는 것은 국경지대에 위치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한국과의 관계 방식에 대해 고뇌한다는 점일 것이다. 수많은 관광객을 받아들이게 됨에 따른 갈등과 마찰은 쓰시마의 입장을 생각하게 한다. 관광에서의 갈등이나 행렬 중지는 관광이나 교류에서 주체성을 회복하고자 하는 움직임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고뇌를 극복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맺으려 한 선인들의 `스토리`는 현재의 쓰시마가 처한 상황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줄 가능성이 있다. 단, 주의해야 할 점은 지리적 역사적으로 섬이 하나의 공동체가 아니었다는 점이다. 섬안의 사정을 어떻게 극복하고 섬 전체를 통합할 수 있을지가 과제라 할 수 있다.
6,300
초록보기
Media facade is created by illuminating local landmarks using artificial lighting to emphasize their unique features and imprint the public with a positive image. The media facade `show` combines illumination, motion picture, sound effect and music, and it first began in France in the 1950s with the name `Son et Lumiere`, meaning `Sound and Light Show`. By maximizing the placeness of historical remains, it effectively created a sense of place for spectators. In recent years, such type of shows are gaining popularity in many countries, thanks to the high-resolution technology of projection mapping introduced in the 1990s. Yet the shows` image storytelling format uses only icons and colours, lacking any specific descriptions. Therefore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without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codes` hidden behind the icons and the historic, social and cultural `contexts`. An `active interpretation` of users (spectators) is required where they have to follow the reversed storytelling structure of text (content) - narrative (frame) - story (material), to comprehend the producer`s original intention. This study suggests the process of image interpretation and understanding the storytelling structure in the case of Osaka castle, Saga prefecture office building and Mifuneyama-rakuen park.

일본 인명에 나타나는 차자표기에 대한 일고찰

김윤미 ( Kim Yun-mi )
5,700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일본 인명을 중심으로 차자(借字, 當て字)표에 대해서 고찰하였다. 2015년도 남자아이와 여자아이 각각 인기 이름 1위부터 500위까지의 이름을 조사 대상어로 선정하였다. 1,000개의 이름 안에서 히라가나와 가타카나로만 쓰인 이름은 조사 대상어에서 제외하고, 한자 혹은 히라가나와 한자, 가타카나와 한자가 같이 쓰인 이름만을 조사 대상어로 선정하였다. 965개의 이름 안에서 상용한자와 인명용 한자 읽기를 기준으로 하여 일반적인 범위 내에서 읽을 수 있는 것과 읽을 수 없는 것으로 구분하였다. 본고에서는 일반적으로 읽을 수 없는 이름을 차자표기로 정의하고 339개의 차자표기의 형태를 4가지로 분류한 다음, 차자표기의 특징을 음운적인 측면과 의미적인 측면으로 구분하였다.

2인칭대명사의 변천과 사회문화적 요인

민승희 ( Min Seung-hee )
한국일어일문학회|일어일문학연구  99권 1호, 2016 pp. 81-100 ( 총 20 pages)
6,000
초록보기
This study is watched the historic change of second personal pronouns. Concretely. Analysis is focused the creation and extinction of second personal pronouns and historic change social factors. The creation and extinction of second personal pronouns is very frequently occurred in Japanese The social factors have a influence on second personal pronouns. There are three important points. First. the historic change of second personal pronouns reflects how to understand about the group. Second, the historic change of second personal pronouns reflects how to understand about the individual. Third, the second personal pronouns reflect the social change.

일본어 인칭대명사에의 수식에 관한 일고찰 -지시사의 수식을 중심으로 -

세야마미도리 ( Seyama Midori )
한국일어일문학회|일어일문학연구  99권 1호, 2016 pp. 101-121 ( 총 21 pages)
6,100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일본어 지시사가 인칭대명사를 어떻게 수식하는지 고찰했다. 지시사 a. ko계, b. so계, c. a계의 현장지시에 있어서는 각각 a. 화자에 가깝다, b. 청자에 가깝다, c. 화자와 청자에 멀다고 하는 위치 기준을 가지는 반면, 인칭대명사 a. 1인칭, b. 2인칭, c. 3인칭은 각각 a. 화자, b. 청자, c. 제3자라고 하는 기준을 가진다. 또 지시사에는 문맥지시도 있기 때문에 인칭대명사와 지시사가 어떻게 조합이 되는지, 현장지시와 문맥지시로 나누고, 일반명사 `人(hito)` `方(hou/kata)` `者(mono)`의 용례와 비교하면서 조사했다. 그 결과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현장지시의 `kono watashi`는 `kono`와 watashi의 기준이 일치하고, `kono`가 주의를 끌려고 하는 의미를 가지기 때문에 강조의 효과를 가진다. 이것 이외의 인칭대명사를 수식하는 것은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 ② 문맥지시는 `kono`가 주의를 끌려고 하는 의미를 가지는 것과 2인칭대명사의 직재(直裁)적인 특징 때문에, `kono`와 2인칭대명사를 포함하는 경우는 강조의 의미를 가진다. `kono`의 수식은 인물의 사정까지, `ano`의 수식은 과거의 추억까지 포함시켜서 지시한다. ③ a계가 수식하는 인칭대명사는 `ano koro no`를 제외하고는 나타나기 어렵다. ④ `konna watashi`와 `sonna watashi`는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되기 쉽다. ⑤ 문맥에 연속해서 사용할 때는 3인칭대명사가 나타나며, 단독으로 사용할때는 `人(hito)`가 나타난다.
6,200
초록보기
This study aims at analyzing the factors that stimulate vibrant conversation and puts forth questions on what kinds of language behaviors speakers use and in what ways listeners respond in stimulating continuous conversations. To achieve this aim, this study takes a mathematical linguistic approach and compares two groups of participants, “A” group, whose conversations flow smoothly, and “J” group, which lacks continuity in conversations, by paying attention to the departure and ending points of conversations. The analytical focus is on who initiated the conversation, the persons who followed the conversation, and who spoke what in the conversations. The results of the analysis show that within the J Group, participants in the conversations were of two types, speakers who were passive participants uttering only backchannel speech depending upon the conversation topics and active ones leading the conversations. In contrast, within the A Group, there were no major differences observed among the participants in the conversations in terms of speech types. This fact indicates that the different situations in which participants join in conversations are likely to affect the possibility of making good and continuing conversations. Further study should clarify stimulating factors for good, continuous conversations from diverse perspectives.
초록보기
This study investigates Kundoku in Senjimon of the Nanboku-cho period through Senjimonkochu possessed by National Archives of Japan, previous Naikakubunko. There are 2 survey methods, in focus of genealogy of text and glossed annotations or vernacular reading. The former is classifies by difference, e.g. existence of Li Xian`s preface and annotations in Japanese Senjimon. As a result, Senjimon text may be classified by Uenobon, Todaibon, Tanimurabon, Naikakubunkobon=Toyobunkobon. Moreover this classification is well substantiated through Pi Hui(naming taboo) of Chinese character in Senjimon. In the latter, the paper argues that characteristic of Naikakubunkobon is annotated by result of personal studing, not based by the original book. And there are many difference between Naikakubunkobon and Toyobunkobon despite of a few of sampling. These examples present that Kundoku in the Nanboku-cho period was not stylized yet, and it was allowed independent method of Kundoku in Senjimon different with orthodox scripture like the Analects. Finally this paper compares with Naikakubunkobon and the different parts between Uenobon and Todaibon. As a result, many examples of word order are same with Todaibon, like a case of Tanimurabon which is refered to Oh(2015A). However not only it is high rate in self-sufficient words are succeed from Uenobon, but also there are more than twice of examples are not matched with Uenobon and Todaibon. As above, it is difficult to explain that Kundoku of Naikakubunkobon inherited or was corrected by Kundoku of Uenobon, and therefore it may explain that the learner annotated independently and freely Kundoku of Senjimon in the Nanboku-cho period.

부사 「べつに」의 의미와 용법 - <감동사적 용법>을 중심으로 -

전자연 ( Jun Ja-yeon )
한국일어일문학회|일어일문학연구  99권 1호, 2016 pp. 165-185 ( 총 21 pages)
6,100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현대 일본어의 부사 「べつに」를 대상으로 화자의 부정적인 심적 태도를 표명하는 <감동사적 용법>을 설정하고 <부사 용법>과의 연속성에 주목하여 「べつに」의 의미·기능을 고찰하였다. 「べつに」의 파생적인 용법인 <감동사적 용법>은 술어와 함께 쓰이지 않고 단독으로 사용되는 것이 특징적이다. 청자의 예상과는 반대되는 응답을 하는 것으로, 청자(혹은 청자의 발화내용)에 대한 무관심이나 무시, 당혹감 등 화자의 부정적인 심적 태도를 나타내는데 쓰인다. 이러한 「べつに」의 <감동사적 용법>은 <부정>에 관련되어 있다는 면에서 <부사 용법>과 연속성을 갖는다. <부사 용법>은 술어의 <부정>에 관한 것이나, <감동사적 용법>은 청자에 대한 화자의 <부정>적인 감정을 표현하는 감정표출적인 의미·기능이라 할 수 있다. 부정 술어와 공기하는 진술부사로부터 화자의 부정적인 감정을 표출하는 <감동사적 용법>이 파생하는 「べつに」의 의미변화는 흥미로운 현상이라 할 수 있다.

소위 `추측부사`의 커뮤니케이션 기능 -자연대화와 중급교재 분석을 통하여-

정상미 ( Chung Sang-mi ) , 이은미 ( Lee Eun-mi )
한국일어일문학회|일어일문학연구  99권 1호, 2016 pp. 187-206 ( 총 20 pages)
6,000
초록보기
In this study, we analyzed the communication function of `adverbs of probability` in natural conversations between university students and between first meeting people with social experience, and in Japanese intermediate textbooks.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The frequency of `tabun` is the highest in both conversations between university students and conversations between first meeting people with social experience. For communication function, there was no difference between `probability` and `mitigation` in conversations between first meeting people with social experience, but the ratio of `mitigation` was higher than `probability` in conversations with age difference. And the ratio of `mitigation` was higher than `probability` in conversation between university students. In other words, the use of `adverbs of probability` is influenced by the age and the degree of intimacy between speaker and talking partner. But, in Japanese intermediate textbooks, we could not investigate effects of the use of `adverbs of probability` because of no showing attribute of the conversation.
1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