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일본근대학연구검색

The Japanese Modern Association of Korea


  • - 주제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9456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42권 0호 (2013)

Architectureの역語をめぐって

정영숙
6,000
초록보기
This paper focuses on the concept of architecture; how this word was accepted during the end of the Tokugawa shogunate to Meiji Restoration and which Japanese word was used. As a result, the following was made clear. 1. The concept of architecture was introduced along with the western construction. 2. The word architecture, the art of unifying accomplishment, was first translated in the book, Rapounitsitaiyakuzisho, in 1595 as a study of "sumikane." During the mid Edo period, its definition has changed to the art of building a house and the art of making a house, which resembles the definition of the word construction. 3. The word "kentsikuhaku" in the book called A Pocket Dictionary of the English and Japanese Language (1862) and the word "zoukadsutsu" in the book called Hutsugomeiyo (1864) appeared during the end of the Edo period. 4. The same pattern continues till the Meiji restoration. "Kentsiku" and "zouka" began to be differentiated as two different words after 20 years of Meiji restoration. 5. Since Tokyo University changed its course name from "zouka engineering" to "kentsiku engineering" in Meiji 20th, the translated word for "architecture" has become "kentsiku."
5,700
초록보기
The Meiji period is when not only has a new form of Chinese characters been massively produced through translation of foreign languages in, and substantially ushered into, Japan since its opening to outside worlds. It is also historically perceived by many as a transitional period in the overall language system in Japan. In this sense, the change in "expression of courtesy/treatment" is one of the exemplary elements that have emerged in this transitional period, during which diverse forms of Chinese characters-based expression unprecedented in modern Japanese language system have also been on the surface. Of various ways of linguistic expression that have emerged in the Meiji period, this research has particularly explored correlations between spelling of Chinese characters and that of furigana, centering upon their respective manners of expressing courtesy/treatment. Furthermore, it has scrutinized more in-depth the diversity in spelling of Chinese characters that is widely perceived as an important factor helping better understand the overall system of spelling languages in the Meiji period. This research has paid its particular attention to the primary reason behind the emergence (and then comprehensive proliferation) of diverse forms of spelling Chinese characters in Japan, especially in the Meiji period, together with the way in which they could be broadly used.
6,400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impact of "ideology" on the mutual actions of both teacher and learners in the classroom. More specifically, this study examined a disproportionate relationship between teacher and learners, which is found to be inherent in the classroom and an important issue in Japanese education. For this purpose, the study adapted the framework of ideological struggle in the classroom from Fairclough (2001b) and analyzed the data obtained from the Japanese classroom discourse of Korean students employing a critical discursive approach. One of the findings of this study showed that ideology increased the differences between teacher and learners in the free talk time and affected their mutual actions in the classroom. Another finding revealed that the ideological struggle was even found among the learners themselves. Thus, it can be said that the ideological struggle prevailing in the Japanese classroom is a critical issue in Japanese education provided by a foreign language institute.

복합사(複合辭) 「-にちがいない」의 정착에 관한 고찰(考察)

안지영
5,500
초록보기
본 논문은 현대 일본어에서 사용되고 있는 복합사 「-にちがいない」의 발생과 현재 의미 용법으로 사용되기까지의 정착 과정을 고찰한 것이다. 조사 결과, 「-にちがいない」의 初出用例는 1780년 初演된 人形정瑠璃『고타이헤이키시로이시바나시(碁太平記白石신)』에서 추출된 용례문으로, 회화문에서 사용되고 있다. 또한 「-にちがいない」의 형태로 사용되기 이전에는 「-にたがはぬ」 「-にたがふことなし」「-にたがはず」등의 표현으로 사용되었으며, 1780년경 이후가 되면 「-にちがいない」가 출현하기 시작한다. 「-にちがいはない」가 사용되던 시기에 유사한 의미로 사용되고 있던 「-にちがいはない」 표현의 빈도수가 더욱 높게 나타났는데, 당시에는「-にちがいない」보다 「-にちがいはない」가 더 일반적으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또한 현대 일본어에 있어 「-にちがいない」는 회화문보다는 문장문에서 주로 사용되나, 고전 텍스트에 나타난 「-にちがいない」 및 「-にちがいはない」는 추출된 용례문 대부분이 회화체문에서 사용되고 있었는데, 당시에는 「-にちがいない」가 회화체적인 표현으로 사용되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신문에 나타난 「-にちがいない」에 관하여 살펴보면, 「-にちがいない」는 개별 사항에 관하여 직감에 의존한 판단의 대상에 초점을 맞춘 표현으로 주관적인 판단을 나타내는 반면, 「-はまちがいない」는 주어진 상황의 종합적인 결과를 정리하여 판단을 표명하는 용법으로 주로 사용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5,800
초록보기
[nerau] and [mezasu] are the verbs in synonym relations which always require the goal. This paper carried out contrastive analysis from a semantic point of view, intended for Japanese transitive verbs [nerau] and [mezasu] which have syntax such as 「N1 ga N2 wo V(/V te ~ suru).」.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larify similarity and difference of semantic scope by analyzing the goal(to be object) and character(of object chosen by two verbs), thereby abstracting the sememe and illuminating general semantic characteristics. [nerau], in the analysis process, was confirmed to be a verb which has sememe such as [limitation] and [Harming], while [mezasu] was confirmed to have sememe of [mobility] in connection with agent. [nerau] reverified the semantic scope through [passive verb] and [possible expression]. From the result of having analyzed, below findings were obtained. [nerau] : It chooses an object which shall have an undesirable effect and sets it as its goal. But in case of having satisfied part of conditions or chosen unspecific object, and of being very specific what action should be taken, it is not that it has only undesirable effects. [mezasu] : Assuming the goal exists at the place where values can be recognized, it shows the process of reaching the place. Furthermore, it implies semantic function which goes through stages giving efforts and time in the process of reaching the goal. Even aiming at [te type], it examined independence of [nerau] and [mezasu]. It, however, has not been proved yet that the selected analysis method has implied universality.
5,9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문체연구가 이전의 이분법적 분류인 ``경어체ㆍ보통체``에 한하지 않고 일본어의 구어에 나타나는 다양한 문체를 대상으로 새로운 분석 기준을 제시하여 통사적ㆍ화용적 측면에서 문체를 고찰하였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대화분석의 기본단위인 발화순서에 의해 문체를 분류하고 문체의 특징에 따라 유형 분류를 시도한 점과 문체변화의 원인을 분석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화용적 요소 등을 적용한 점에서 다른 연구와 상이점을 갖는다. 먼저 통사적 측면에서는 문체변화 유형을 기존의 연구에서와는 달리 동일한 경어체에서 경어체로의 변화인 경우라도 정중함에 있어서 차이를 보이는 경어체계 속에서 나타나는 문체변화인 경우는 각각의 문체로 인정하여 별도의 독립적인 항목으로서 분류를 시도하였고 분석결과, 문체 유형의 특징에 따라 ``주저형``, ``명사형``, ``생략형``, ``인용형``으로 분류할 수 있었다. 한편 화용적 분석결과, 문체변화가 ``배려, 간접성, 부담 등``의 발화의도를 나타내기 위해 사용되는 언어조작이라는 점과 넓은 의미에서 문체변화는 공손 표현의 하나로서 원활한 의사소통의 위해 사용된다는 점을 살펴볼 수 있었던 연구로서 의미를 가진다.

日本の地方私立大學生の進學先抉定に關する壹硏究

원근붕미
한국일본근대학회|일본근대학연구  42권 0호, 2013 pp. 123-140 ( 총 18 pages)
5,800
초록보기
University education in Japan has become more common and reached the universal stage. In spite of reaching that stage, the popularization has created many problems that need to be discussed. It would be beneficial to both universities and regional high school students to clarify what criteria students use in selecting a university and their goals for after graduation. Further, the increase in the range of student levels and interests requires that universities make clear the differentiations among them. Therefore, the present study has looked at university policies, entrance portals, and survey data to get a clearer picture of the present situation regarding the above noted issues.
6,000
초록보기
ケガレ가 지닌 속성을 창조적 방향으로 평가하고자 한다면 ケガレ 그 자체가 바른 방향성의 힘을 생성한다는 사고가 필요하며, 동시에 여성이 이러한 차별에 따른 열등함을 극복하고자 한다면, 그 해결방법으로서 자기 내부로부터 힘을 만들고 길러내어, 적극적으로 자신을 창출하지 않으면 안 된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취지에서, 일본의 여인금제사상과 관련하여 ケガレ 개념이 어떻게 성립되고 그 속에 녹아들었는지 그 흐름에 따른 변천과정을 검토하여, 여인금제사상과 ケガレ개념의 관련성 추구를 통하여 나름의 독창성을 추구하고자 한다. 결론적으로 ケガレ개념은 영력의 밸런스라는 시점에서 해석한다. 그것은 일상의 ケ(일상의 여성의 영력)가 황폐해지거나 무너지는 것을 ケガレ라고 하여 기피한다는 시점에서 에너지의 언밸런스의 개인적 경우가 ケガレ, 그것을 회복하는 수단이 산실에서의 금기이며, 그 외 공동체의 경우가 ハレ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러한 시간과 공간, 경제와 사회의 정황에 따라 남성과 여성의 관계나 역할이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성의 차이 즉 젠더를 둘러싼 상호관계 시점이나 인식에 따른다는 인식이며, 그 속에 여인금제 사상과도 맞물리면서 정립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여인금제 그리고 여성에 대한 ケガレ 의식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이라는 성의 차이를 자각시키고 그것을 통하여 삶의 방식을 재고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하는데 그 의미를 두어야 할 것이다.

北原白秋『フレップ,トリップ』のアイヌ表象

안노마사히데
한국일본근대학회|일본근대학연구  42권 0호, 2013 pp. 161-176 ( 총 16 pages)
5,600
초록보기
Hakushu Kitahara went for trip to Sakhalin, Hokkaido after the Great Kanto Earthquake and wrote the book of travel called "Frep Trip". In the book of travel, Ainu race was drawn, but has been criticized strictly by researchers from the situation of imperialism, the colonialism criticism. There is no room for the doubt about what white Hakusyu was carried on in the current of the times of the nationalism, and the point should be criticized enough. However, on the other hand, I think Hakusyu catch Ainu race for cultural relativism and draw it and may evaluate that he was able to stand in the situation that he is going to respect as others. It showed the possibility of the high quality cross-cultural experience that was different from racism and the colonialism in the character. Ironically, the poet Hakushu Kitahara gained valuable result in the book of travel than poetry in the poetic representation for the Ainu race.
5,600
초록보기
일본은 메이지(明治)에서 다이쇼(大正)에 걸쳐서 급속히 근대화를 수행해 간다. 그러한 근대국가형성의 대의명분 아래 ``여성의 국민화``라는 시대적 요청에 의해 생겨난 것이 ``소녀``라는 존재이다. 그 중에서도 여학교를 다니는 ``여학생``은 당시의 소녀상과 소녀문화를 대표하는 특별한 계층으로 부상해 온다. 본고에서 다룬『꽃 이야기(花物語)』52편의 단편에는 어김없이 제명의 꽃과 닮은, 혹은 이미지한 소녀들 혹은 여성들이 등장하거나, 꽃 이름이 하나의 기호로서 상징체계가 작동하여 소녀기의 소녀를 표상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각 단편에서 소녀들(여학생)의 동성을 상대로 한 친밀한 관계는 특유의 미성숙함과 소녀취향의 감미한 관계성이 엿보인다. 여학생의 연애가 금지되고 여자는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는 시절에 여학생인 소녀들은 허락된 그들만의 공간에서 동성을 향한 연애 감정을 직접적으로 혹은 소녀잡지와 소녀소설을 통해서 공유했던 것이다. 이와 같이 근대 ``소녀``라는 개념에 갇힌 이들은 하이브리드한 요소를 가진 불완전한 존재였으며, 그들의 불안은 동성과의 로맨틱한 연대감을 통해 희석되었다. 그러나 소녀들에게서 보이는 소녀표상이란 그들의 존재만큼이나 사회에서 강요된 규범과 내적 욕구라는 사이에서 불완전성을 내포한 채로 소녀잡지와 소녀소설을 통해 공유되고 있었던 것이다.
1 2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