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국제경영연구검색

International Business Journal


  • - 주제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2718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29권 1호 (2018)

해외자회사의 CEO 현지화 결정요인에 대한 실증연구: 본사-해외자회사 간 자원의존성을 중심으로

박철형 ( Chul Hyung Park ) , 이동기 ( Dong Kee Rhee ) , 조영곤 ( Young Gon Cho )
한국국제경영학회|국제경영연구  29권 1호, 2018 pp. 1-37 ( 총 37 pages)
7,2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다국적기업 본사-해외자회사 간 권력 관계가 자원의존 관계의 영향을 받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자원의존이론 관점에서 본사와 해외자회사 간의 자원의존성(해외자회사 상대적 규모, 본사-해외자회사 간 자원이전)이 자회사 CEO 현지화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하였다. 2000년부터 2015년까지 89개 미국 S&P 500 기업의 105개 단독소유 한국 자회사를 대상으로 현지인 CEO 임명 여부를 종속변수로 하여 실증분석을 수행한 결과, 해외자회사의 상대적 규모가 클수록 현지인을 자회사 CEO로 임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사와 해외자회사 간의 자원이전 역시 자회사 CEO 임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외자회사가 다국적기업 본사에 자원을 제공하는 수준이 높을수록 현지인을 자회사 CEO로 임명하는 반면, 해외자회사가 다국적기업 본사로부터 자원을 조달하는 수준이 높을수록 본사파견 CEO를 임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해외자회사가 본사로부터 자원을 조달하는 수준보다 해외자회사가 본사에 자원을 제공하는 수준이 높을수록 자회사 CEO 현지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외자회사 상대적 규모와 본사-자회사 간 자원이전의 상호작용 효과는 자회사 CEO 임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된다. 해외자회사의 상대적 규모가 자회사 CEO 현지화에 미치는 영향은 자회사가 본사로부터 자원을 조달하는 수준이 높을수록 약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해외자회사가 본사로부터 자원을 조달하는 수준 보다 본사에 자원을 제공하는 수준이 높을수록 해외자회사의 상대적 규모가 자회사 CEO 현지화에 미치는 영향은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본사와 해외자회사 간 자원이전의 방향에 따라 자회사 CEO 현지화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것을 규명하였다는 점에서 이론적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소비자의 세계주의 성향에 있어 브랜드 원산지와 명성의 조절 효과

한충민 ( C. Min Han ) , 마의란 ( Ma Yilan ) , 김경애 ( Kyung Ae Kim )
한국국제경영학회|국제경영연구  29권 1호, 2018 pp. 39-64 ( 총 26 pages)
6,1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국 시장에서 소비자 세계주의가 외국 브랜드 구매 행위에 미치는 영향이 브랜드 원산지와 명성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검증하는 연구이다. 구체적으로 세계주의 성향이 높은 소비자는 상대적으로 소비자 적대감이 높은 원산지의 브랜드와 문화적 이질성이 높은 원산지의 브랜드를 수용하는 경향이 높은지를 살펴본다. 동시에 소비자 세계주의의 혁신성과 관련하여서도, 세계주의 성향이 높은 소비자는 인지도가 낮은 외국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지도 검증한다. 중국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험 설계를 통한 소비자 세계주의의 효과를 검증한 결과, 위의 차별적 효과가 확인되었다. 흥미로운 점은 세계주의 성향이 높은 소비자는 서양권 브랜드는 선호하나, 문화적으로 유사한 동양권 브랜드, 특히 유명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는 높지 않는 것으로 발견되었다.

인도 IT서비스 기업의 글로벌 전략: LLL이론을 중심으로

이명무 ( Myungmoo Lee )
한국국제경영학회|국제경영연구  29권 1호, 2018 pp. 65-93 ( 총 29 pages)
6,400
초록보기
인도의 다국적 기업은 지난 10년간 상당한 성장세를 보여 왔다. 2016년에 인도의 8개 다국적 기업이 포춘지선정 500개 기업에 진입했고, 글로벌 브랜드 선정에서 5개의 인도의 기업 브랜드가 선정되었다. 보스턴 컨설팅산하의 BCG에서 선정한 BCG 100에 19개의 인도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물론 이 수치가 중국과 비교하였을 때는 적은 수치지만 중국과 다르게 인도는 진출지역이 북미나 유럽에 집중되어 있다는 점에서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인도 신흥국 다국적 기업 중에서 글로벌 네트워크가 구축되어 있는 IT서비스 분야가 Mathews의 LLL이론을 적용하기에 상당히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성과 도출이 가능한 인도 IT서비스 기업인 TCS와 Wipro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 기존 연구에서 다소 부족했던 연계(Linkage)와 영향력(Leverage)에 대해 인도 IT서비스의 급속한 글로벌화를 통하여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검증할 수 있었다. LLL이론 검증의 구체적인 실증물로 TCS는 Global Delivery Model과 Wipro는 기술 인프라 서비스 아카데미와 글로벌 캠퍼스 프로그램을 통해서 LLL이론의 각 요인들이 상호작용하면서, 구체적인 성과를 달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 내 외국인 투자기업 직원들의 기술다양성이 직무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 조직문화의 조절효과

배준영 ( Jun-young Bae ) , 노은영 ( Eun Young Noh )
한국국제경영학회|국제경영연구  29권 1호, 2018 pp. 95-121 ( 총 27 pages)
6,2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직무 특성 모델에서 제시한 다섯 가지 직무 특성 가운데 하나인 기술다양성이 외국인 투자기업 근로자들의 직무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것이다. 직무 특성과 직무 스트레스에 대한 대부분의 기존 연구들은 기술다양성이 증가할수록 근로자의 직무 스트레스가 줄어든다고 주장하였으나, 본 연구는 기술다양성이 근로자의 직무 스트레스에 정(+)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경쟁 가치 모델에서 제시한 네 가지 조직문화 가운데 관계지향 문화는 기술다양성과 직무 스트레스 간의 정(+)의 관계를 약화시키는 역할을 하고, 과업지향문화는 기술다양성과 직무 스트레스 간의 정(+)의 관계를 강화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68개 외국인 투자기업에 재직 중인 1,989명의 근로자 자료를 활용하여 위계적 회귀분석을 통해 이상의 가설을 검정한 결과, 기술다양성은 직무 스트레스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관계지향 문화의 조절효과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과업지향 문화의 조절효과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적으로 124개 로컬기업에 재직 중인 2,673명의 근로자 자료를 활용하여 외국인 투자기업과의 가설 검정 결과를 비교하였으며, 기술다양성과 직무 스트레스 간에 비선형 관계(U형 관계)가 존재하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