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괴테학회 > 괴테연구 > 23권 0호

괴테연구검색

Goethe-Yongu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연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7127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23권 0호 (2010)

문화학의 현황과 공간 패러다임

김경희 ( Kyung Hee Kim )
한국괴테학회|괴테연구  23권 0호, 2010 pp. 215-231 ( 총 17 pages)
5,700
초록보기
Die Diskussion uber die Kulturwissenscahft ist im Vergleich zum Theoriewechsel der letzten vierzig Jahre geradezu von langer Dauer. Sie entsteht aus einem grundlegenden, externen und internen Konstellationswand. Viele Geisteswissenschaftler reflektieren die Krise und Zukunft der Literaturwissenschaft. Heuzutage beziehen sich die geisteswissenschaftlichen Facher auf das mogliche Orientierungs- und Integrationspotential einer kulturwissenschaftlichen Neuorientierung der Geisteswissenschaft. Deshalb geben die verschiedenen ``Turn``, z. B. linguistic turn, iconic turn, mediatic turn, cultural turn usw. unserer Kultur einen dauerhaften Impuls. Heftiger als anderswo diskutiert man in den Kulturwissenschaften uber den Paradigma des Raumes. Die Bedeutung des Raumes theoretisch zu untersuchen, ist eine altere Fragestellung der Geisteswissenschaft, die unter den Bedingungen von kulturellen Globalisierungsprozessen eine neue Relevanz erhalten hat. Gegenuber temporalen Modellen stehen bei Topographien kulturelle Raumordnungen im Zentrum des Interesses.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zunachst theoretische und methodische Grundlagen fur die Interpretation des Raumes erarbeitet. Hierzu werden Texte von Walter Benjamin, Jilles Deleuze, Ernst Cassierer und Michel Serres usw. untersucht. Auf dem Basis der obengenannten Theorien stehen die Schlusselbegriffe Globalisation, Lokalisation und Glokalisation und deren Verbindung verweist auf die erfundenen Wirklichkeiten und deren spezifische Struktur. Die Dynamik der Struktur des Raumes wird als das Phanomen von Noise und die produktiven Barrieren dargestellt. Die Konzentration auf die Ordnungs- und Beziehungsebene des Raumes kann die neue Moglichkeit der Geisteswissenschaften eroffnen.

베르터의 편지 수신자

디터마틴 ( Martin Dieter )
한국괴테학회|괴테연구  23권 0호, 2010 pp. 233-248 ( 총 16 pages)
5,6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괴테의 『베르터』는 편지의 ``수신자``가 전면에 드러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일기체 소설``과 ``서정적 독백``에 가까우며, 그러한 양식적 특성은 베르터의 주관적 감정이 아무런 반향을 얻지 못하는 고립상태에 상응한다는 해석이 있다. 편지의 말없는 청취자인 빌헬름은 그런 맥락에서 베르터의 주관성을 입증하는 수사적 역할로만 기능한다고 보기도 한다. 하지만 본고는 그런 해석과 달리 이 소설의 ``잠재적 대화성``에 주목하고자 한다. 작품에 등장하는 허구적 ``편집자``의 말을 종합해보면 원래는 베르터와 빌헬름이 서로 편지를 주고 받았으나, 편집자는 빌헬름의 편지는 입수하지 못한 채 베르터의 편지만 소개한 것으로 되어 있다. 따라서 애초에는 존재했던 대화적 맥락의 흔적을 찾아내는 방식으로 작품을 읽을 필요가 있다. 그러기 위해 베르터가 빌헬름의 편지에 명시적으로 응답하거나 직간접으로 빌헬름과 소통하는 대목들에 주목하고자 한다. 그런 맥락에서 베르터의 편지에서 흔적으로 남아 있는 빌헬름의 역할을 종합해보면 빌헬름은 동시대의 감상주의적 우정을 구현하고 있는 이상형으로 설정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빌헬름에 대한 베르터의 태도를 보면 베르터 자신의 성격상의 문제점을 드러내는데, 그런 점에서 삶과 사랑에서 실패한 베르터의 좌절은 진정한 우정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데도 실패하는 좌절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별기고 : 괴테의 부활이냐, 생존이냐

김종대
한국괴테학회|괴테연구  23권 0호, 2010 pp. 249-265 ( 총 17 pages)
5,7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1,0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