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독일어문학회 > 독일어문학 > 14권 0호

어학 : 신문언어에 나타난 블록구문

Die blockbildung in der pressesprache

김종수(Jong Soo Kim)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 발행년도 : 2001

- 간행물 : 독일어문학, 14권 0호

- 페이지 : pp.225-243 ( 총 19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5,9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일반적으로 19세기에는 동사문체가 지배한 반면, 오늘날에는 명사문체가 우세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19세기의 신문언어와 같은 특정한 기능문체에서는, 특히 뉴스기사에서는 명사문체가 선호된다. 이것은 무엇보다 독자에게 한정된 지면에 개개의 사건에 대해 보다 신속하고 많은 정보를 전달하려는 저널리즘의 목적에 부합한다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중요한 정보는 명사에 들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명사문체에 의해 기자는 몇 개의 문장을 만들 필요 없이 적은 말로써 다량의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 필자는 조사한 텍스트 예문을 통해 명사문체 경향은 결코 오늘날의 신문언어에만 국한되는 현상이 아니라 이미 이전의 세기에도 풍부히 사용되었다 - 특히 신문언어의 뉴스기사에서 - 는 것을 실증하고자 한다. 블록구문이란 두 개 혹은 그 이상의 속격 부가어와 전치사격 부가어로 이루어진 부가어적 결합체의 중첩을 말한다. 속격 부가어와 전치사격 부가어가 계속 확장되면 외적인 면에서뿐만 아니라 내용면에서도 하나의 거대한 덩어리가 형성된다. 그리하여 적게는 두 개 혹은 세 개로 이루어진 블록체계가, 많게는 네 개 혹은 다섯 개 이상으로 이루어진 블록체계가 생겨난다. 하나의 속격 부가어나 전치사격 부가어에 또 다른 명사적 부가어가 나타날 경우, 그것은 전체 명사구의 맨 앞에 있는 관련어에 연계되거나 이미 존재하는 부가어에 연계될 수 있다. 하나의 관련어에 여러 개의 부가어들이 잇달아 올 경우, 어순과 내용상의 관계(병렬적 연결과 종속적 연결)를 통해 그 의미를 추론할 수 있다. 블록구문 내에서의 어순과 관련해 속격 부가어는 언제나 바로 앞에 위치한 명사에 관련되기 때문에 그 관계는 항상 명확하다. 그 반면 전치사격 부가어는 속격 부가어와 같이 바로 앞의 낱말에 관련될 수도 있지만, 또 그와는 달리 더 멀리 떨어져 있는 앞의 다른 낱말들 혹은 맨 앞에 있는 관련어에 연계될 수도 있다. 이러한 점에서 전치사격 부가어는 비교적 자유롭게 속격부가어 및 다른 전치사격 부가어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다. 그 결과 원칙적으로 무한정 많은 부가어들이 동일한 명사에 관련될 수 있다. 이때 블록구문의 구조유형은 다음 세 가지로 나타난다. 1. 순수한 병렬적인 구조, 2. 순수한 종속적인 구조, 3. 혼합 구조. 순수한 병렬적인 구조에서는 잇따르는 모든 확대성분들은 맨 앞에 위치한 관련어를 수식한다. 순수한 종속적인 구조에서는 잇따르는 모든 확대 성분들은 제각각 바로 앞에 위치한 관련어를 수식한다. 혼합 구조에서는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속격부가어의 위치만 고정되어 있고 전치사격 부가어는 자유롭게 해당 관련어를 수식할 수 있다. 이러한 혼합구조는 블록구문에서 가장 자연스러우며 일반적인 형태라 하겠다. 신문언어에서 블록구문이 빈번하게 등장하는 요인으로는 첫째, 언어경제 추구 현상, 둘째, 학문영역에서 나온 문체의 영향, 셋째, 관청문체의 영향, 마지막으로 문법적인 요인으로서 동사, 형용사 등에서 파생된 추상명사의 증가를 들 수 있다. 블록구문은 문장내용을 대신하는 낱말 결합체이다. 이러한 낱말 결합체는 여러 동사적 문장의 내용을 한 문장으로 압축시켜 정보의 내용을 확장시켜 준다. 따라서 블록구문은 경제성과 정보극대화라는 신문언어의 요구에 가장 잘 부합하는 명백한 명사문체의 자질이라 할 수 있다. 물론 블록이 지나치게 팽창됨으로써 그 의미가 모호하게 되거나 이해의 어려움이 야기될 수 있다. 그러나 이로 인해 명사문체 전체를 일괄적으로 비난해서는 안될 것이다. 왜냐하면 명사문체 역시 동사문체와 마찬가지로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 - 간행물 : 독일어문학, 14권 0호
  • - 발행년도 : 2001
  • - 페이지 : pp.225-243 ( 총 19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09-850-005101008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1560
  • - 수록범위 : 1993–2022
  • - 수록 논문수 : 1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