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한문고전학회 > 한문고전연구 > 17권 0호

일제강점기(日帝强占期) 가신신앙(家神信仰) 연구(硏究)

A Study on Religion in House Spirits during Japanese Colonial Period

송재용 ( Jae Yong Song )

- 발행기관 : 한국한문고전학회

- 발행년도 : 2008

- 간행물 : 한문고전연구, 17권 0호

- 페이지 : pp.277-310 ( 총 34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4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고는 일제강점기의 가신신앙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자료가 매우 빈약한 실정에서 논의도 쉽지 않았다. 유형별로 논의한 사항들을 중심으로 종합하여 요약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일제강점기의 가신신앙은 유형별로 지속되거나 변용되었다. 성주신은 함경도지방을 제외하고는 지역마다 큰 변모없이 지속되었고, 터주신·제석신은 지역마다 별로 변용되지 않았으며, 업신은 지역마다 대개 변용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또 조왕신은 일부지역만 전승 변모된 것으로 보여 지며, 문신은 변용된 모습을 보였고, 측신은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변모되지 않은 듯하다. 그리고 삼신은 지역마다 변용되어 전승되었으며, 구신은 변형 없이 전승된 것 같다. 전체적으로 볼 때 이 시기는 개화기 이전의 것을 대체적으로 큰 변모없이 전승 지속하였다고 보여 진다. 그러나 그 중 일부 유형에서는 변용의 모습을 감지할 수 있었다. 일제강점기는 민속학사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 그런바 근대화와 민족문화말살정책, 그리고 조사방법상의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일제강점기 가신신앙의 지속과 변용에 대한 유형별 논의는 매우 중요하다. 뿐만 아니라 개화기 전후와 해방 이후의 지속과 변용도 연계시켜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초록(외국어)
This study investigated the religion in house spirit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Due to the lack of reference materials, it was not easy to make decent discussions on this matter. The results from the discussions could be summarized as below. The religion in house spirits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as been continued or transformed according to the suggested types. House lord in the roof beam was intact in most areas without significant changes except for in Hamgyeong-do area, whereas house site god·harvest god were not particularly acculturated by region. In addition, it has been estimated that household mascot god was not acculturated largely by region. Meanwhile, kitchen god was thought to be transmitted and transformed only in some regions, and door god was acculturated; and it seemed that toilet god was not largely transformed except for in large cities. Furthermore, gestation & longevity god was acculturated and passed down by region, while cattle god seemed to be passed down with no changes. Overall, it has been believed that those prior to the flowering period were largely passed down and continued with no significant changes (under the circumstances where there have been a lack of pertinent materials, it has been assumed that the references given by Lee Neung-hwa were significant in figuring out the religion in house spirits before the flowering period). Nevertheless, it has been detected that there were acculturations in some of the types.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s very important in the history of folklore. Despite the fact that there were some issues as to modernization, policies regarding the liquidation of national culture and research methods, the discussions by type on the continuance and acculturation of religion in house spirits in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re very important. Besides, it is significant in terms of its continuance and acculturation before and after the flowering period and after the liberation period and their resulting link.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한국한문고전학회
  • - 간행물 : 한문고전연구, 17권 0호
  • - 발행년도 : 2008
  • - 페이지 : pp.277-310 ( 총 34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09-720-019929677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521x
  • - 수록범위 : 1988–2021
  • - 수록 논문수 :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