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불어불문학회 > 불어불문학연구 > 77권 0호

속담적인 한국어 익은말과 "문화전이"면에서 살펴본 번역상의 문제점 고찰

Une epine dans La "main" du traducteur -approche de La problematique des Locutions phrastiques idiomatiques coreennes vernaculaires et des "transferts du culturel" dans Leur traduction

스트클레세브린 ( Severine Stoeckle )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 발행년도 : 2009

-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77권 0호

- 페이지 : pp.253-282 ( 총 30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0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한국어 관용어법은 그 양이 풍부하여 최근 언어학자 및 속담연구자들의 집대성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미개척분야로 남아 있다. 이런 현상은 한국어 고유 관용구에 대한 연구 분야에서 더욱 두드러지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최근까지도 국어학계가 `한문계` 관용구를 선호해 온 데서 찾아볼 수 있겠다. 특히 거의 모든 사전학 연구에서 배제되다시피 한 한국 구전문학에서 유래한 관용구(`우리말 고사성어`/김준영)의 경우엔 더욱 그렇다. 이런 관용구들 다수는 속담보다 그 의미가 불투명하고 때론 다의성을 지니고 있어 한국어가 아닌 타언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번역가들에게 어려움을 준다. 이 소고에서는 그런 종류의 관용구 10개로 구성된 자료체를 기초로 언어학적 기능의 특성뿐만 아니라 `문화전이`면에서의 문맥 밖 관용구 번역 문제도 다루어 보았다. `문화전이` 면에서 `등가 관용구` 또는 `준 등가 관용구`, `직역 주해`와 `준 창작` 기법을 실험적으로 시도했는데 그 중 직역주해 방법에서 비교적 만족스러운 결과 (문화전이 충실도 면에서)를 얻을 수 있었다. 그렇다고 해서 다른 두 방법의 유효성을 부정하거나 깎아내리는 것은 아니다. 보다 폭 넓은 문맥 내 관용구로 구성된 자료체를 기초로 한 광범위한 연구를 통해서만이 더 정확한 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문맥을 통한 연구는 다음 과제의 목표로 삼고 이번 연구가 그 준비 작업의 초석이 되었으면 한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불문학
  • - 발행기관 : 한국불어불문학회
  • - 간행물 : 불어불문학연구, 77권 0호
  • - 발행년도 : 2009
  • - 페이지 : pp.253-282 ( 총 30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2-510-000138232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불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4350
  • - 수록범위 : 1966–2022
  • - 수록 논문수 : 2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