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시가문화학회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 29권 0호

소재노수신(蘇齋盧守愼)의 「피구록(避寇錄)」연구(硏究)

A study on Sojae Nohsoosin`s 「Pigoorok」

박병익 ( Byung Ik Park )

- 발행기관 : 한국시가문화학회

- 발행년도 : 2012

- 간행물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29권 0호

- 페이지 : pp.143-170 ( 총 28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8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피구록」은 소재 노수신 文集의 卷四에 실린 「入智力山次簡齋韻」부터 「題碧波亭楹」까지의 44제 47수를 말한다. 여기에 실린 시와 기록은 소재가 진도에 유배되어 7년 만에 발발했던 을묘왜변(1555년 명종 10년) 이틀 후, 1555년 5월 13일부터 같은 해 7월 19일까지 약 67일간의 행적과 소회다. 소재는 을묘왜변으로 진도가 왜구에게 침략을 당하자 피신하면서 왜구를 물리칠 노력을 기울였으나 수포로 돌아가니 11일 만에 출도하기에 이른다. 절도 안치된 유배객 소재는 변란 중에 목숨을 함부로 하지 않고 보존함이 임금에게 충성한다는 당위성을 갖고 적소를 이탈하였다. 소재는 왜변의 참상을 목격하면서 ``진도-해남-목포-무안-함평-나주-광주-순창-옥과-광주-영암-석교원-해남-진도``의 여정으로 피구생활을 하였다. 이러한 생활 중, 소재는 다양한 인물들과 교유하였다. 특히 처족인 이윤경·이준경은 당시 전라도 실세로 있었기에 피구생활에 도움이 있었으리라고 생각된다. 따라서 현감·군수 등의 관료들에게 극진한 대우를 받았다. 또한 사문에서의 장기 留宿, 호남 거유와의 지속적인 교유, 당풍을 선도했던 호남문인 청련·고죽과 교유 등을 엿볼 수 있다. 소재의 작품을 분석해 보면, 그가 당시 왜구의 참상, 관료의 부패, 가뭄으로 인한 가난한 백성들의 모습을 인식하면서 굴원과 같은 자세를 가진 신하가 되길 바랐다. 그렇기에 환로의 복귀, 즉 해배의 바람이 내적 지향점으로 작동하고 있으나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자 소재는 내적 지향점의 상실감에 빠지게 되었다.
초록(외국어)
Pigoorok, written by Sojae Nohsoosin, is a compilation of 47 poems under 44 titles which were included in his 4th book`s collection of works. The contents span from a poem titled ``Going to Jiryeok Mt, use Ganjae`s rhyme for composing`` through a poem titled ``Writing on the pole named Beokpajeong``. All the poems and records introduced here relate to Sojae Nohsoosin`s 67 days whereabouts of life and his thoughts. The Pigoorok compilation was written between May 13, 1555 and July 19, 1555, concurrent with the onset of the Eulmyo Japanese Invasion. Conflict and circumstance entrap Sojae into a situation of having to flee the island of Jindo, just 11 days after the Eulmyo Japanese Invasion. After efforts to repel the Japanese advancement fail, Sojae determines that the preservation of his life is the ultimate act of fidelity he can show towards his King. Effectively banished, he finally leaves the island of Jindo. His journey of sheltering and concealment from the Japanese raiders continued throughout various regions including Jindo, Haenam, Mokpo, Muan, Hampyeong, Naju, Gwangju, Soochang, Okgwa, Gwangju, Yeongam, Seokgyowon, Haenam to Jindo. During his travels, he associated with various group of people. It is considered that his relationships with Lee Yun Gyung and Lee Jun Gyung, relatives of his wife, were especially helpful to him because of their actual influence in Jellado. Additionally, Sojae reaped the benefits of kind treatment by many bureaucrats named Hyengam, or Goonsoo. Throughout Pigoorok, the reader receives a clear depiction of Sojae`s life at this time and his extended stay within a Buddhist temple. His associations include respected Confucianists, friendships with Cheongryeon and Gojook and great writers from the Jeolla province, whose style is peppered with that of ``Old China`s`` Tang Dynasty. From analysis of Sojae`s works, we can suppose that he wanted to be a loyal retainer and confidant just like Ch`u Yuan (a Chinese politician and writer), after realizing the horrors of the Japanese invasion, bureaucratic corruption and the suffering agony of people from poverty and drought. Sojae`s inner struggle, between his desire to regain an esteemed governmental position and the conflict it poses with personal goals, depicts for the reader his sense of both helplessness and los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시가문화학회
  • - 간행물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29권 0호
  • - 발행년도 : 2012
  • - 페이지 : pp.143-170 ( 총 28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2-810-002842781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2466-1759
  • - 수록범위 : 1993–2022
  • - 수록 논문수 :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