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 대동문화연구 > 78권 0호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를 통해 본 서유구(徐有구)의 일본 인식 -『화한삼재도회(和漢三才圖會)』를 인용한 사례를 중심으로

Seo Yu-gu(徐有구)`s Recognition of Japan Through The Analysis of 『Im,won,Gyeong,je,Ji(林園經濟志)』 -Centered on the quotations of 『Wa,kan,San,sei,Zue(和漢三才圖會)』

조창록 ( Chang Roc Jo )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 발행년도 : 2012

-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78권 0호

- 페이지 : pp.103-129 ( 총 27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7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徐有구는 직접 일본을 경험한 적이 없고, 일본과 관련하여 특별히 유의할만한 저술을 남긴 것이 없다. 그렇지만 그의 조부 徐命膺은 1763년의 계미사행과 깊이 관련되어 있으며, 이덕무·박제가 등 일본에 대해 깊은 관심을 두고 있던 지식인들로부터도 밀접한 영향을 받았다. 이러한 배경에서 서유구는 『임원경제지』에서 일본의 백과사전인 『和漢三才圖會』를 다량으로 인용하고 있다. 『화한삼재도회』는 당시 일본이 도달했던 기술과 문명의 수준을 대변해 주는 책으로, 서유구는 이 책을 통해 일본에 대한 매우 정확하고 유익한 지식을 얻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 책이 언제 조선에 들어왔는지, 또 『임원경제지』에는 얼마나 어떻게 수록되어 있는지 하는점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고찰된 바가 없다. 본고는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화한삼재도회』의 전래와 『임원경제지』에서의 수용 양상에 대해 살펴보고, 이어서 서유구의 일본 인식에 대해 고찰해 본 것이다. 그 내용을 정리해보면 『화한삼재도회』는 계미사행에서 南玉이 일본승 周宏을 통해 구입해 왔을 가능성이 높으며, 당시 조선의 지식인들이 일본을 파악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문헌이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서유구는 『임원경제지』에서 340회 가까이 『화한삼재도회』를 인용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일본의 실용학과 공산품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그 평가를 보면, 서유구는 일본의 수산학과 생활 용품들이 중국의 그것과 비교해서 정확하고 우수한 것으로 인식하였으며, 이런 점에서 일본을 이용후생학의 선진국으로 파악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상을 보면, 서유구는 『화한삼재도회』를 면밀히 읽고, 일본 제품들을 실제로 접하면서 일본에 대한 인식을 구체적으로 심화시켰다고 할 수 있다. 이처럼 그의 일본 인식은 이용후생의 분야에 집중되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인데, 이 점은 19세기 일본 인식의 주요한 경향의 하나로 지적할 수 있을 것이다.
초록(외국어)
Seo Yu-gu(徐有구) had never experienced Japan in person and not written any meaningful book on the country. However, his grandfather, Seo Myeong-eung, was engaged deeply in Gye·mi(癸未) envoy trip and influenced much by the intellectuals, such Lee Deok-mu and Park Je-ga, who were very interested in Japan. From such backgrounds, Seo Yu-gu quoted many and much 『Wa·kan· San·sei·Zue(和漢三才圖會)』, the encylopedia of Japan, in his 『Im·won· Gyeong·je·Ji(林園經濟志)』. It has not been examined specifically up to now when the encylopedia was introduced to Joseon and how it was cited in 『Im· won·Gyeong·je·Ji』. Considering these facts, this study examined the introduction of 『Wa·kan·San·sei·Zue』, its acceptance in 『Im·won· Gyeong·je·Ji』 and Seo Yu-gu`s recognition of Japan. There is a good chance that Nam Ok(南玉) bought 『Wa·kan·San·sei· Zue』 from Shugo(周宏), a Japanese monk, during Gye·mi envoy trip. The encylopedia was probably the most important book for the intellectuals of Joseon in that time to understand Japan. Especially, Seo Yu-gu quoted it nearly 340 times in his 『Im·won·Gyeong·je·Ji』 mainly focusing on the practical learnings and industrial products of Japan. In the evaluation, he recognized that the practical learnings and living products of Japan were more accurate and excellent than those of China. He thought of Japan as a developed country in public welfare promotion.

논문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발행기관 :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 - 간행물 : 대동문화연구, 78권 0호
  • - 발행년도 : 2012
  • - 페이지 : pp.103-129 ( 총 27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2-910-003076015
저널정보
  • - 주제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3820
  • - 수록범위 : 1964–2022
  • - 수록 논문수 : 1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