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경상대학교 법학연구소 > 법학연구 > 20권 3호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음주운전, 중상해를 중심으로-

A Study on the problem and improvement plan against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Focused on Drink-driving, serious bodily injury-

박상식 ( Sang Sik Park )

- 발행기관 : 경상대학교 법학연구소

- 발행년도 : 2012

- 간행물 : 법학연구, 20권 3호

- 페이지 : pp.113-155 ( 총 43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11,8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현대사회에 있어서 자동차는 우리일상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한 부 분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자동차 사고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2011년 교통사 고발생건수는 약 22만 건에 5천여 명이 사망하였고, 이 가운데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3천여 건에 700여명이 사망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1981년 교 통사고가 발생 시 모든 운전자에게 형벌을 과할 수 없다는 취지에서 교통사고 처리특례법을 제정하였다.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은 운전자가 종합보험에 가입하고 음주, 과속 등 11개 조항에 위반되지 않으면 원칙적으로 처벌할 수 없도록 하 고 있다. 이는 세계에서 유일한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제도이다. 따라서 운전자는 종합보험 등에 가입하면 가능한 처벌받지 않기 때문에 인명 경시, 자동차사고 증가라는 역효과가 많아 교통사고처리특례법을 폐지하자는 주 장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피해자의 신속한 구제, 가해자의 전과자 양산 방 지 등의 장점이 많아 폐지보다는 문제점을 보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그동안 교통사고발생시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이 1981년 8개 조항에 서, 1993년 10개조항(인도침범, 개문발차 추가), 2007년 11개 조항(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 추가)으로 늘어나면서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고 하지만 학교 내의 사고는 적용되지 않아 앞으로 추가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 본 논문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의 11개 예외조항 모두의 문제점을 살펴볼 수 없어 음주운전과 중상해를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음주운전에 대해서는 처벌의 기준을 혈중알코올 농도 0.05%에서 0.03%로 조정하자는 것을 주장하 고, 도로의 범위를 어디까지 할 것인가를 개정된 법률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자 전거 경운기 등에 대해서도 음주운전을 적용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하고 자 한다. 중상해는 2009년 2월 26일 중상해를 가한 운전자에게 종합보험 등에 가입 했다는 이유만으로 처벌할 수 없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4조 제1항이 헌법에 위반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이 결정에 따라 앞으로 중상해를 가한 운전자는 피해자와 형사합의가 없으면 처벌되게 되었다. 문제는 중상해가 무엇 인가에 대해 구체적인 규정이 없어 수사기관의 재량이 맡겨질 위험, 피해자의 나이, 부상부위, 신체적 특이성 등을 고려하지 않는 것이다. 따라서 중상해의 사고를 발생한 운전자를 처벌하는 것에 대하여 찬성하면서 다만, 피해자의 의 행위를 고려하고 중상해의 기준을 구체적으로 정할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초록(외국어)
In modern society, the car has become an indispensable part of our daily life, whereas the number of car accidents has not been decreased.In terms of car accidents of 2011, over 5000 peoples died out of 220000 traffic accidents in which 700 peoples died out of 3000 drink driving accidents. In 1981,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was enacted under the perspective that all drivers shouldn`t be subject to criminal punishment in the event of occurrence of traffic accident.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stipulates driver shall not be subject to punishment in principle provided a driver is covered from a comprehensive insurance while not violated 11 provisions including Drink driving or Over-speed etc. This is a unique system applicable only in Korea in the world. Such phenomenon that once a driver is covered by comprehensive insurance, he is not to be subject to punishment as much as possible which causes adverse effects such as neglecting human lives or increased car accidents as a result of which claims to abolish the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has been presented. But in view of various merits in speedy rescue or prevention of fast increase of criminals etc., it is desirable to supplement related problems rather than abolishment of concerned law. Meanwhile the provisions capable to punish perpetrators in the event of traffic accident has increased to 11 provisions (added children protection area in school zone) from 8 *Department of Maritime Police, Gyeongsang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Ph. D. in Law, provisions in 1981, 10 provisions (added sidewalk encroachment, start door open) in 1993, whereas, the accident happened inside of school is yet included in it which requires to be added. In this article, it is to be examined focusing only Drink driving and Serious Bodily Injury since it was not feasible to review here all provisions under the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With regard to drinking driving the Blood Alcohol Concentration is claimed to be adjusted to 0.03% from 0.05%, and the Scope of Road is to be reviewed based on revised law, and whether to apply or not Drink driving by Bicycle or Cultivator is to be examined, Regarding Serious Bodily Injury, there was a court decision from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that the Article 4-1 of Law for the Special Settlement of the Traffic Accidents that exempt a driver inflicted serious bodily damage based on the reason only he is covered from the comprehensive insurance violates Constitution. According to the decision of the Constitutional Court, drivers inflicted serious bodily damage shall be subject to criminal punishment if there was no agreement with the victim. The problem is there is no clear definition regarding the Serious Bodily Damage which may cause some risks to be left to the discretion of investigative agency or not to be taken into account age of victim, area of injury, physical particular. Therefore, while favoring a punishment for drivers inflicted serious bodily damage, but proposing to determine a specific criteria with respect to the serious bodily damage in consideration of behavior of victims.

논문정보
  • - 주제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발행기관 : 경상대학교 법학연구소
  • - 간행물 : 법학연구, 20권 3호
  • - 발행년도 : 2012
  • - 페이지 : pp.113-155 ( 총 43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3-360-002086155
저널정보
  • - 주제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2784
  • - 수록범위 : 1988–2021
  • - 수록 논문수 : 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