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우리어문학회 > 우리어문연구 > 47권 0호

단독 여창 가집의 형성 과정

Formation Process of Separate Yeochanggajip

권순회 ( Soon Hoi Kwon )

- 발행기관 : 우리어문학회

- 발행년도 : 2013

- 간행물 : 우리어문연구, 47권 0호

- 페이지 : pp.7-27 ( 총 21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논문에서는 새로 발굴된 『여창가요록』 양승민본과 『여창가요록』 동양문 고본, 그리고 『가곡원류』 국악원본 여창의 비교·분석을 통해 단독 여창 가집의 형성 과정을 새롭게 밝혔다. 이로써 우리는 19세기 여창 가곡의 전개 양상을 보다 입체적으로 조망할 수 있게 되었다. 1853년에 필사된 『여창가요록』 양승민본은 157수가 수록된 최초의 단독 여창 가집이다. 양승민본은 연행 현장에서 이미 여창 사설로 고정된 레퍼토리를 수용한 바탕 위에서 남창 사설을 대폭 수용하고 거기에 편자 주변 인물들의 작품을 일부 추가하는 방향으로 편집되었다. 1870년에 편집된 동양문고본은 원고본인 양승민본의 근간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편자 주변 인물들의 작품을 추가하며 일부 악곡의 사설을 조정한 후 여기에 연음표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재편집된 가집이다. 『가곡원류』 여창의 편집 과정도 『여창가요록』 동양문고본과 크게 다르지 않다. 동양문고본을 저본으로 편자 혹은 주변 인물들이 창작한 작품을 추가하는 방향으로 편집되었는데 그 가운데 특히 안민영의 작품이 두드러진다. 한바탕의 큰 틀은 그대로 두고 다양한 연창 실험을 통해 좀 더 여창가곡의 특성에 적합한 사설을 부분적으로 보완해 나가는 방향으로 재편집이 이루어졌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단독 여창 가집의 형성과 지속적인 재편집 과정이 동일 집단에 의해 이루어졌고, 그들은 바로 박효관과 그 주변 인물들이라는 사실을 파악하였다. 박효관은 양승민본 편집 당시 가곡 연행의 가장 중심에 있었고 누구보다도 여창의 가치와 효용을 잘 알고 있던 인물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속적인 재편집 과정을 통해 단독 여창 가집의 완성도를 높여 나날 수 있었던 것이다.
초록(외국어)
This paper presents formation process of separate yeochanggajip(女唱歌集), a anthology of Gagok songs by a female, through analysing newly found Yang Seung-min version of Yeochanggayorok(女唱歌謠錄), that of The Toyo Bunko (東洋文庫, The Oriental Library in Tokyo) version, and yeochang of Gagokwonryu(歌曲源流), version of Gugakwon(國樂院, National Gugak center). With this as a momentum, we can view an aspect of progress of 19th century yeochanggagok tridimensionally. Yang Seung-min version of Yeochanggayorok transcribed in 1853 is the first separate yeochanggajip, which includes 157 songs. It had an editorial policy; swingeing acceptance of namchangsaseol ― saseol means words to a song, that is to say lyric ― based on acceptance of repertory that is fixed as yeochangsaseol, and editing in a portion of works of people around editor. The Toyo Bunko version edited in 1870 is reedited in the manner of keeping Yang`s basis and editing in a portion of works of people around editor to assign yeonumpyo(連音標) after modifying saseol of some parts of melodies. Edition process of Gagokwonryu i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is. It is edited along editing in a portion of works of people around editor based on The Toyo Bunko version as the original script and Ahn Min-young`s work is remarkable among the works. Re-edition was performed as follows: hanbatang, a large frame, leaves it at that, and it is supplemented by adding saseol more apt for characteristic of yeochanggagok. I figure out the facts that these formations of separate yeochanggajip and perennial re-edition are performed by coating group, and they are exactly Park Hyo-gwan and his colleagues around him. He, in those days of edition of Yang Seungmin`s version, was the person who was at the center of a song performance and forgot more about its value and utility than a person ever knew. This being so, he could improve completeness of yeochanggajip through continuous re-edition.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발행기관 : 우리어문학회
  • - 간행물 : 우리어문연구, 47권 0호
  • - 발행년도 : 2013
  • - 페이지 : pp.7-27 ( 총 21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4-700-001478179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7341
  • - 수록범위 : 1985–2021
  • - 수록 논문수 : 1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