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온지학회 > 온지논총 > 37권 0호

철학 : 맹자와 순자의 인간이해, 그 윤리적 변별성

Philosophy : Understanding for human of Mencius and Xunzi, the ethical differences

김상래 ( Sang Rae Kim )

- 발행기관 : 온지학회

- 발행년도 : 2013

- 간행물 : 온지논총, 37권 0호

- 페이지 : pp.249-274 ( 총 2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6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인간은 다른 생물과 달리, 사회를 구성하여 삶을 영위해 간다. 사회 속에서 인간은 윤리 도덕적으로 올바른 행위를 추구하고자 한다. 동양의 유가사상은 다른 어떤 철학체계보다 이런 문제들에 대해 오래 동안 깊이 있고 수준 높은 논의를 전개 해 온 학문적 전통을 지니고 있다. 유학사의 관점에서 볼 때, 맹자와 순자는 둘 다 자신이 윤리도덕에 관한 학설에 있어서 공자 학문의 정통을 계승했다고 자임하고 있다. 하지만 맹자의 성선설과 순자의 성악설로 대표되는 이들의 철학적 사유방법론, 특히 인간에 대한 이해방식은 공자와 유학의 정통을 이어받은 사상가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이들이 서로 다른 철학체계를 보여주는 근본적 이유는 인간에 대한 이해방식의 차이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인간이해의 이러한 차이는 인간의 윤리적 행위에 대한 그들의 견해 차이와 연계되어 있다. 이 논문은 인간의 본성이 본질적으로 착한 것인가 악한 것인가에 대한 맹자와 순자의 견해 차이를 해명한 것이다. 맹자는 기본적으로 덕윤리의 입장에서 도덕성의 근거로서의 인성의 문제에 접근하고 있고, 순자는 규칙윤리의 입장에서의 도덕성 개념에 주목하여 성악설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다른 말로 맹자-순자의 학문적 경향성을 각각 덕윤리-법윤리, 향내적-향외적 경향의 윤리설로 대별할 수 있다. 이러한 도덕성의 개념에 대한 이해방식의 차이와 학문적 경향성이 그들의 인간에 대한 시각을 달리하는 중요한 요소인 것이다.
초록(외국어)
Mencius had taken a step to analysis on the innate emotional mind(良心) for understanding human nature at first. That mind have a moral characteristic of human connected with the goodness. Mencius had thought that human nature is intrinsically good, the moral doing is the ability to do get the four moral value like the inherent morality of human being which driven by the moral mind. In this paper, I have presented Mencius` moral theory firstly based on the moral universe. Humans are situated in this moral universe, from which we drive our own morality. Mencius insisted that morality is merely determined by human conventions and that there are no moral truths independent of human judgments and beliefs. And in the Mencius` moral theory our human society is a combined intellectual quest. The understanding of one`s moral essence and the understanding of the moral essence of the universe can complement each other. Xunzi develops this point when he questions Mencius` assumption that the moral resources are ready-made or inborn. First, he adopts a deflationary strategy by saying that birth is in itself a process of moving away from any original, simple organic state. In other words, there is no such state. He also reminds us of certain ugly aspects of human nature such as self-interested tendencies and feelings of envy and hatred. Second, Xunzi goes on to expand on the rationale of morality in terms of the necessary regulation of people`s desires so as to bring about social order and the effective allocation of scarce resources. Xunzi argues that both the original raw material of nature (xing) and human artifice (wei) are mutually necessary to bring about morality. As we shall see, this passage fits very nicely into a certain section of the "Xing e pian," where Xunzi goes on to argue that ritual is required to curb certain desires. At the same time, however, such rituals give rise to the expression of, say, acts of deference. Xunzi describes the rationale of morality in terms of constitutive processes that give rise to ritual behavior. In spelling out these processes, Xunzi in effect denies that the development of morality is an organic process of nurturing certain original sprouts, even though he may admit that people have feelings of love and righteousness. Constitutive processes are not just regulatory; they transform raw capacities into refined sensibilities, feelings, and emotions. Mencius` underlying belief in a simple organic state is therefore insufficient to account for the nature of morality, described in terms of the constitutive rationale of the rite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온지학회
  • - 간행물 : 온지논총, 37권 0호
  • - 발행년도 : 2013
  • - 페이지 : pp.249-274 ( 총 26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5-800-000487253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1444
  • - 수록범위 : 1995–2021
  • - 수록 논문수 : 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