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비교문학회 > 비교문학 > 67권 0호

윤동주의 「간(肝)」과 프로메테우스: 비교를 통한 읽기

The Prometheus in Yun Dong-Ju`s "The Liver" (1941): A Comparative Reading

신경숙 ( Kyung Sook Shin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발행년도 : 2015

- 간행물 : 비교문학, 67권 0호

- 페이지 : pp.109-143 ( 총 35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5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논문은 윤동주의 「간」을 비교를 통해 읽는 시도다. 「간」에서 시인 윤동주의 고뇌가시에서 인유(引喩)하는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의 고뇌와 중첩되면서, 당대 지식인들이 경험한 첨예한 갈등들, 시대적 조건과 그 조건을 살아가는 개인의 고뇌를 재현함을 밝힌다. 이 재현은 보편적이면서 동시에 특수하고, 시인의 고통을 공시적이면서 통시적인 방식으로 좌표화하는 시인 고유의 시학을 드러낸다. 「간」에서 시인은 동양의 설화와 서양의 신화를 조우시켜 대중적이고 전통적인 요소를 당시 근대의 기호이며 제도라할 수 있는 서양문학 속의 인물과 겹쳐놓고, 이를 통해서 전통과 근대, 동양과 서양,저항의 언어와 자기희생의 언어를 교차시킨다. 이 논문에서는, 구체적으로, 프로메테우스의 형상화에 초점을 맞춘다. 인간을 위해 불을 훔치고 제우스의 몰락을 예견하기때문에 제우스에 의해 처벌받는 혁명적 인물, 프로메테우스가 아이스퀼로스(Aeschylus), 앙드레 지드 (Andre Gide), 퍼시 B. 셸리 (Percy B. Shelley)같은 작가들을 통해 윤동주에게 수용되면서 재형상화 되고 있음을 보이고, 특히 아이스퀼로스의 비극, 『프로메테우스의 결박』(Prometheus Bound)과, 영국 낭만 시인 셸리의 프로메테우스 다시 쓰기라 할 수 있는 서재극, 『프로메테우스의 해방』(Prometheus Unbound,1819)에서의 프로메테우스가 식민지 지식인들에게 저항의 정신으로 수용되었음을 논의한다. 윤동주의 시에서 독수리에게 자신의 간을 내주는 프로메테우스는, 한 편으로는 매우 급진적인 연민의 정서를 품은 셸리 극의 주인공 프로메테우스와 닮았다. 다른한 편, 마태오 복음의 구절을 연상시키면서 목에 맷돌을 달고 바다에 빠지는 프로메테우스는 “불도적한 죄”를 저지른 ‘죄인’으로서, 인간이 어둠 속 미몽에 머무르지 않도록 명민하게 깨어있는 의식의 ‘불’을 갖게 해 준 장본인, 즉 유혹자인 동시에 속죄양인인물로 변모한다.
초록(외국어)
Yun Dong-Ju’s 1941 poem “The Liver” yokes together the Korean oral tale, “Rabbit Visits the Dragon Palace” with the Greek myth of Prometheus. In this essay, I examine some important possible sources for the poem, including Aeschylus’s Prometheus Bound, Kim O-Seong’s series of essays published in The Chosun Ilbo in 1939 as well as P. B. Shelley’s Prometheus Unbound (1819), where Prometheus is more enduring, radically more forgiving and more self-sacrificing than in any other account of the Promethean myth. As a symbol of the spirit for human liberation, enduring intellect, and transgressive imagination, the Romantic Prometheus, I argue, was met with welcome in colonial Korea. While Kim’s column represents the anxiety of the intellectual during the period as something abstract and universal.as a conflict of the rational intellect in an oppressive historical moment, Yun’s poem focuses on the speaker’s internal conflict, constructing a figure of the poet as a Prometheus drowning, with a grinding mill dangling around his neck. I first sketch the transformations of the Prometheus figure undertaken by Aeschylus and Shelley, before discussing the political implications of Prometheus in colonial Korea. I then attribute the figuration of Prometheus in Yun’s poem to Shelley’s Prometheus Unbound by discussing the significant similarities in characterization. In conclusion, I show that Prometheus suffers a metamorphosis in the poem, being described as a seducer and a self-sacrificing redeemer of humankind, whose fire gave humanity (self-) knowledge, self-consciousness, and prophetic vision, thus bringing on himself and the poet a “sad” calling.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 간행물 : 비교문학, 67권 0호
  • - 발행년도 : 2015
  • - 페이지 : pp.109-143 ( 총 35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6-800-000242396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0910
  • - 수록범위 : 1977–2021
  • - 수록 논문수 :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