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일어일문학회 > 일어일문학연구 > 103권 1호

사물을 목적어로 취하는 타동사의 수수성과 보이스성

モノゴトへの?きかけの他動詞構文やりもらい性とヴォイス性

송혜선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03권 1호

- 페이지 : pp.91-102 ( 총 12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5,2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 논문에서는 동작대상으로 사물을 취하는 타동사가 수수동사구문에서 어떠한 수수성과 보이스성을 가지고 있는 지를 소설 등의 용례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고찰하였다. 그 결과 사물을 목적어로 취하는 타동사의 구문에서는 원래의 구문에서 존재하지 않던 인물이 수수구문에 새로이 등장하게 됨을 알 수가 있었다. 원래 사물을 목적어로 취하는 타동사구문에 있어서는 동작 주체만이 존재하는 구문으로 동작대상은 존재하지 않는 구문이다. 이와 같은 구문이 수수구문이 되면 동작주체의 동작의 결과 이익을 얻는 인물이 구문에 표시되지 않으면 안된다. 그 인물은 「ノタメニ」 「ニ」격으로 표시되며 수익태에서는 「ガ」격으로 표시되는 인물이다. 수여태(授與態)에서 이익을 얻는 인물이 「ノタメニ」로 표시되는 이유는 동작주체의 동작이 동작대상에 대한 직접적인 행동이라기보다는 이익대상을 위한 간접적인 행동이기 때문이다. 또한 수익태{受益態)에서 「ガ」으로 표시되는 인물은 「ニ」 格および 「を呼んで」 「を賴んで」으로 표시되는 동작주체에게 어떤 행동을 하게 하여 동작주체의 동작의 결과 이익을 얻는 인물이다. 더욱이 사물을 목적어로 취하는 타동사의 보이스 성을 고찰한 결과 사물을 목적어로 취하는 타동사 구문은 원래의 동사구문에 존재하지 않았던 인물이 새로이 구문에 추가가 되는 [파생]의 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사역태와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음을 알 수가 있었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일어일문학회
  • - 간행물 : 일어일문학연구, 103권 1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91-102 ( 총 12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3749565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2552
  • - 수록범위 : 1979–2022
  • - 수록 논문수 : 3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