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사이間SAI > 23권 0호

사회성격 논쟁과 마르크스주의 - 역사적 사회과학과 박현채 -

Social Character Debates and Marxism - Historical Social Science and Park Hyun-chae -

서동진 ( Seo Dong-jin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사이間SAI, 23권 0호

- 페이지 : pp.39-70 ( 총 32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2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에서 우리는 사회성격 논쟁 속에 투여된 담론들을 마르크스주의와 비판적 사회과학으로 분할하며 박현채의 이론적 개입을 한국에서 마르크스주의의 독특한 이론적 실천의 사례로서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는 사회성격 논쟁을 한국 사회에서 마르크스주의의 이론적 실천이 상연되었던 독특한 무대로서 분석하려는 것이었다. 한국에서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결산은 유보되거나 아니면 비판을 추월한 거부로 대체되어 있다. 그것은 마르크스주의를 극복하거나 결산하는 것과는 거리가 먼 것이다. 그런 점에서 사회성격 논쟁은 마르크스주의에 대한 비판적 토론이 제기될 수 있는 일차적인 후보일 것이다. 그러나 그곳으로 돌아가 보았자 우리가 마주하게 될 마르크스주의는 거의 박현채의 마르크스주의일 것이다. 그것은 신식민지국가독점자본주의론이 아니라 발전단계론과 사회구성체론의 정치경제학적 입장으로 학문적 검열을 피해 가공 처리된 마르크스주의, 자신의 사회성격규정을 위해 드러나게 또는 은밀하게 제시된 그의 역사변증법일 것이다. 그리고 한국에서의 마르크스주의의 역사는 자신이 논쟁하고 씨름할 대상을 가지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우리는 이론 없는 마르크스주의의 역사가 아니라 자신의 이론적 신체 즉 저자, 어휘, 개념, 텍스트, 논쟁 등을 지닌 마르크스주의의 역사를 상상하는 출발점을 갖게 될지도 모른다.
초록(외국어)
In this article, we divide the discourses applied in the social character debate into Marxism and critical social science, and tried to analyze Park Hyun-chae’s theoretical intervention as a case of Marxism’s singular theoretical practice in South Korea. It also aims to reveal that social character debates was the terrain to stage marxist theoretical praxis in South Korea. Unfortunately, it was suspended or ignored with the fall of Soviet bloc to appraise the relevance of Marxism as critical discursive project. Social character debates could be thought as the first and only moment, in which Marxist intervention rushed in social sciences in South Korea since Korean war. In this article, we will find a distinguished Marxist named as Park Hyun-chae, who was elaborating locally specific Marxist theoretical endeavor to present the theoretical body to consist of two components as historical periodization and social formation from historical materialism. Moreover, through this we could step into imagining the history of Marxism embodied with its theoretical bodies, authors, vocabulary, concepts, texts, and arguments, rather than faceless Marxism.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 간행물 : 사이間SAI, 23권 0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39-70 ( 총 32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4290181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7743
  • - 수록범위 : 2006–2021
  • - 수록 논문수 :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