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사이間SAI > 23권 0호

잊혀진 설계자들과 ‘자유주의 이후’를 위하여 - 김건우의 『대한민국의 설계자들』(2017) -

Forgotten Founding Fathers and for the ‘Future of Liberalism’

장세진 ( Chang Sei-jin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사이間SAI, 23권 0호

- 페이지 : pp.271-297 ( 총 27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7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대한민국의 설계자들』은 한국의 역사적 우익을 새롭게 발굴함으로써 ‘우익’이나 ‘보수’를 참칭하는 세력들이 유포한 좌우파 담론의 이데올로기적 허구성을 증명해 보이려는 기획을 가지고 있다. 이 책에 의해 한국 현대사의 ‘진정한 우익’으로 지목된 이들의 주축은 『사상계』 지식인들로, 이들의 기원은 식민지 시대 서북 지역 기독교 계열의, 제국의 고등교육을 받고 학병으로 끌려 간 학병세대로까지 소급될 수 있다. 남한 단정 수립 이후 월남한 이들은 기본적으로 반공주의자이기는 했지만, 친일로부터 자유로웠고 미국식 근대화론을 열성적으로 주창한 이들이기도 하다. 『사상계』 지식인들은 조국 근대화와 민족주의를 주창했다는 점에서 박정희 정권의 통치엘리트들과도 상당히 유사한 에피스테메를 공유한다. 그러나 『사상계』 내 ‘한신’계열의 기독교를 배경으로 한 일단의 지식인들은 국가주의에 맞서 정치적 자유를 획득하는 과정에서 박정희 정권에 가장 첨예한 대립각을 세웠다. 통일이나 노동에 관한 진보적 아젠다를 제출하고 광범위한 시민운동으로 발전시킨 것은 이들 기독교 진보 진영의 커다란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설계자들』에서 적극적으로 평가된 기독교 진보 진영은 저자의 주장대로 한국의 정통 우익이기도 하지만, 이 글에서는 동시에 해방기 중도파 세력의 계보를 잇는 정치적 자유주의의 계승자로서 한국 진보 정치 세력의 기원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읽어내고자 했다. 자유주의는 흔히 종말을 맞이했다고 진단되기도 하지만, 신자유주의라는 이름으로 창궐하는 신보수주의에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자유주의 특유의 해방적 기획은 여전히 당분간 유효하지 않을까?
초록(외국어)
The Planners of Republic of Korea has a project that excavates the authentic right in the modern history of South Korea. This project aims to prove the ideological fictiveness of current discourse on political right and left. Current discourse has been formed by those who call themselves ‘right’ or ‘conservative.’ The authentic right newly appointed by this book is a group of Sasanggye intellectuals whose origin can be even traced to the generation of student-soldiers during the colonial period. They were from West-Northern province, and they had a Christian background with higher education in metropole of Japanese empire. Basically, they were anti-communists considering the fact that they had defected from North Korea. However, They were free from the Pro-Japanese career during the colonial period and also were passionate advocates of American modernization theory in 1960’s. The intellectuals of Sasanggye shared considerably similar episteme with the power elites of Park Jung-hee’s regime in that they also back up the modernization of fatherland and nationalism. Nevertheless, some intellectuals named Hanshin with Cristian background within Sasanggye were in a sharp opposition over nationalism leaded by dictatorial Park’s power and they fervently resisted to acquire human rights and freedom against the repressive state. It can se said that this Christian group made a critical contribution in the history of democratization by introducing an agenda on unification of South and North Korea and on legitimate demands of workers. The Christian progressive group highly appreciated in this book is surely a authentic right as the author argues, but this paper tries to impose much more importance on this group with the emphasis that this group can be also interpreted as an origin of the political progress in modern history of Korea. They were political liberalists as historical successors of moderate-wing during 1945-1948. It is often said that liberalism has come to an end, However, this paper says that this characteristic project of liberating liberalism would be still relevant for the time being at least to get over world wide spreading Neo-conservatism in the wrong name of Neo-liberalism.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 간행물 : 사이間SAI, 23권 0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271-297 ( 총 27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4290252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7743
  • - 수록범위 : 2006–2021
  • - 수록 논문수 :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