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현대문학이론학회 > 현대문학이론연구 > 73권 0호

백민석 소설의 자기분석적 글쓰기와 전이(transfert) 공간의 서사화

The Auto-Analytic Writing and Transferential Narrative in Baek, Min-seok's Novel

박진 ( Park Jin )

- 발행기관 : 현대문학이론학회

- 발행년도 : 2018

- 간행물 : 현대문학이론연구, 73권 0호

- 페이지 : pp.105-125 ( 총 21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백민석 소설에 대한 정신분석적 관점의 연구는 활발히 이루어져왔지만, 주로 『목화밭 엽기전』 계열의 충동의 글쓰기에 대한 논의로 제한되어 있다. 하지만 이외에도 백민석 소설에는 자의식적인 자기분석적 글쓰기의 욕망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이 역시 정신분석 문학연구를 강력히 요청한다. 이 글의 목적은 『불쌍한 꼬마 한스』와 『교양과 광기의 일기』를 대상으로 백민석 소설의 자기분석적 글쓰기가 작동하는 방식과 그 의미를 밝히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이 글에서는 ‘전이’ 개념을 중요하게 활용한다. 전이는 정신분석 담화 치료의 핵심일 뿐 아니라, 텍스트와 독자 사이의 역동적 관계를 지칭하는 개념이기도 하다. 백민석은 작가인 동시에 자신의 소설에 대한 독자로서의 자의식을 선명하게 드러내는데, 이는 그의 글쓰기가 전이 공간을 형성함으로써 자기분석을 수행할 수 있게 하는 토대가 된다. 위의 두 소설은 특히 전이 관계를 내러티브 자체의 구성 원리로 삼고 있다. 『불쌍한 꼬마 한스』는 작가인 ‘나’의 분신과의 전이적 대화가 자기 이해를 변화시키고 주체의 이행을 가능케 하는 과정을 보여주며, 『교양과 광기의 일기』는 앞면에 일기를 쓰는 ‘나’와 뒷면에 일기를 쓰는 또 다른 ‘나’의 경쟁과 공모관계를 통해 자신의 글쓰기가 충동의 글쓰기와 맺고 있는 관계를 탐색한다. 이는 글쓰기와 결부된 불안과 고통, 또는 자기 안의 외상적인 ‘낯선 몸’과 거리를 유지하며 글쓰기를 계속해 나가기 위한 백민석의 실존적 고투로서의 의의를 지닌다.
초록(외국어)
This paper aims to look into the mechanism and the meanings of Baek, Min-seok's auto-analytic writing centered on A Poor Kid Hans and The Diary of Refinement and Madness. His auto-analytic writing is based on the clear self-consciousness as a reader of his own novel. This self-consciousness can construct transferential space in his writing. These two novels especially use the transferential relation as the component of narrative structure. A Poor Kid Hans, including the talking cure process with a psychiatrist as important part of narrative, shows us how transferential conversations create the changed self-understanding and the new position of subject. And in The Diary of Refinement and Madness, Baek, Min-seok tries self-analyse on his writing through the surreptitious competition and conspiracy with his own separated self(alter ego). This trial is to search for the meaning of ‘writing of drive’ in his whole writing. Baek, Min-seok's auto-analytic writing signifies his existential struggle to keep on writing despite of the anxiety and pain connected with writing, while it distances traumatic 'strange body' in himself.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현대문학이론학회
  • - 간행물 : 현대문학이론연구, 73권 0호
  • - 발행년도 : 2018
  • - 페이지 : pp.105-125 ( 총 21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18-800-003663919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598-124x
  • - 수록범위 : 1992–2021
  • - 수록 논문수 :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