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중국학연구회 > 중국학연구 > 82권 0호

『제7일』의 사후세계가 지닌 의미와 창조성

The Meaning and Creativity in “The seven days”

김순진 ( Kim Soon-jin )

- 발행기관 : 중국학연구회

- 발행년도 : 2017

- 간행물 : 중국학연구, 82권 0호

- 페이지 : pp.73-92 ( 총 20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0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논문은 라캉의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라는 개념을 통해 위화의 『제7일』에서 등장하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형상과 그들의 자리 그리고 사후세계의 의미망 등을 고찰하고, 이를 통해 작가가 지니고 있는 궁극적인 욕망의 방향성 및 중국 사회를 살펴보는 그의 시선 등을 고찰한 글이다. 『제7일』에서 양페이의 아버지 양진뱌오는 아들의 대타자이면서 아들이 더 큰 대타자와 직면할 수 있도록 하는 어머니이기도 하다. 양페이에게 또 다른 대타자는 아내 리칭이였다. 그래서 그의 온전한 대타자였던 리칭의 자살 소식은 양페이가 죽음을 거부하지 않고 받아들인 계기가 되기도 한다. 양페이에게 아내 리칭이 이승에서의 팔루스였다면, 양모 리웨전은 사후세계의 팔루스 즉 대타자라고 할 수 있다. 『제7일』에서 사후세계는 상상계의 이미지나 상징계의 질서와 완전히 분리되지 않으면서도 죽음충동을 삶의 충동으로 바꾸어주는 타자의 영역, 즉 실재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사후세계의 망자들이 하는 가장 중요한 창조적인 행위는 서로의 역사를 ‘듣고’ ‘말하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그들은 자신의 역사를 완성하고 과거를 구원하고 서로를 용서한다. 나아가 그들의 ‘미래’를 창조해 간다. ‘영원한 안식’을 희망하는 부유하고 권력 있었던 망자들은 미래가 없기에 아무런 희망도 없다. 위화는 ‘영원한 안식을 취할 수 있는 묘지’가 없는 망자들의 삶 속에 중국 사회 미래의 가능성이 담겨 있다고 본 듯하다.
초록(외국어)
本论文是用拉康的想象、象征和现实三个层次的概念分析余華的《第七天》。 要分析《第七天》的父亲、母亲的形象和他们的角色, 而且要考察死后世界的意义结构, 以探讨作家内面的欲望的他看中国社会的眼光。 在《第七天》, 杨飞的父亲杨金彪是儿子的"大他者"也是让儿子面对'"大他者"的母亲。其实对杨飞来说, 更重要的另外一个"大他者"是李青, 是跟他离婚的以前太太。所以李青自杀的消息就让他不愿意活下去。对杨飞来说, 李青是象征层次的"大他者", 养母李月珍是死后世界的"大他者"。 《第七天》的死后世界显示现实层次的特征。这是想象层次的图象和象征层次的图象结合起来, 也使死亡冲动变成要活的冲动。而且住在死后世界的亡者做的最最重要行为是"听"和"说"互相的过去历史。以之他们能完成自己的历史, 能拯救自己的过去, 能互相原谅。同时他们通过这样听"和"说"的行为能创造他们的"未来"。有钱的、有权利的亡者就没有他们能得到"永远的安息", 因此他们没有未来, 也没有未来的希望。没有"能得到永远安息的坟墓"的亡者却有未来, 所以可能作家余華认为他们的生命就能决定中国的未来社会。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발행기관 : 중국학연구회
  • - 간행물 : 중국학연구, 82권 0호
  • - 발행년도 : 2017
  • - 페이지 : pp.73-92 ( 총 20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900-000174977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언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3458
  • - 수록범위 : 1984–2022
  • - 수록 논문수 : 1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