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사이間SAI > 27권 0호

김승희와 최승자 시의 모성성 연구 - ‘화자-아이’의 관계를 중심으로 -

Maternity Study to Poems of Kim Seunghee and Choi Seungja ―Focusing on Relationship between ‘speaker-child’ ―

선우은실 ( Sunwoo Eunsil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발행년도 : 2019

- 간행물 : 사이間SAI, 27권 0호

- 페이지 : pp.481-509 ( 총 29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9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논문은 ‘모성성’을 중심으로 김승희와 최승자의 시를 분석한다. 기존의 ‘모성성’은 여성과 어머니를 등치시키면서 여성이 선천적으로 갖추어야 할 특질로 의미화되어 왔다. 모성성-여성성을 다루는 기존의 여성시 연구는 이러한 ‘모성 담론’의 전복을 목적으로 하여 여성의 ‘주체적 모성’을 강조하였다. 이에 ‘담론화된 모성성’의 주체를 여성으로 환기한 성과가 있으나 기존의 모성 담론의 전제를 일부 수용했다는 한계가 있다. 이에 본고에서는 ‘모성성’을 구성 요소 차원에서 접근하였다. 즉 모성성은 어머니 또는 보호자로 상정되는 주체와 아이라는 다른 주체 사이의 ‘관계’에서 발생되는 것이다. 김승희의 『태양미사』와 최승자의 『이 시대의 사랑』, 『즐거운 일기』에는 ‘화자-아이’의 관계 맺기의 양상이 잘 드러난다. 김승희의 시 속 ‘아이’는 화자에 의해 환상성으로부터 독립된 ‘아이 주체’로 거듭난다. 화자 역시 아이를 통해 억압된 자기를 인식하며 ‘주체 재탄생’으로 나아간다. 김승희 시에서 화자-아이의 관계가 ‘나와 같은 주체’로 드러난다면, 최승자의 시에서는 ‘나와 다르지 않은 타인’으로 드러난다. 최승자의 시 속 화자는 ‘죽음’을 매개로 아이와 연결된다. 최승자의 ‘아이’는 낯선 타인이 아니라 화자 자신으로, 서로를 죽이는 동시에 살리는 주체로 그려진다. 이러한 방식의 모성성 읽기는 ‘희생하는 자/성녀로서의 여성성’을 해체하는 한편 보다 복합적인 인간 주체로서 여성을 말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초록(외국어)
This paper analyzes the poems of Kim Seunghee and Choi Seungja based on the concepts of femininity and maternity. Maternity has helped to form a discourse that defines women as “mother,” and has been implied as a characteristic that women should naturally possess. In this paper, I tried to approach “maternity” in terms of its components. In other words, maternity occur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ubject, which is assumed to be the mother or the guardian, and another subject, the child. Kim Seunghee’s Sun Mass and Choi Seungja’s Love of This Age and Pleasant Diary reveal the aspect of the relationship of this “speaker-child.” Child is born as a “I-subject” in Kim Seunghee’s poem, which is by breaking out fantasy by the speaker, and the speaker also recognizes the oppressed self through the child and goes to the “rebirth of the subject.” Compared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peaker and the child in Kim Seunghee’s poem is revealed as “the same subject as me,” Choi Seungja’s poem makes up a relationship with “others who are not different.” Choi Seungja’s poetry is connected with his child through “death.” Choi Seungja’s “child” is not a stranger but a speaker herself, and is depicted as a subject who kills and revives each other. This type of maternity reading is significant in that it allows the woman as a more complex subject to speak while dismantling the femininity as sacrifice and holines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국제한국문학문화학회
  • - 간행물 : 사이間SAI, 27권 0호
  • - 발행년도 : 2019
  • - 페이지 : pp.481-509 ( 총 29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800-000635494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7743
  • - 수록범위 : 2006–2022
  • - 수록 논문수 :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