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비교문학회 > 비교문학 > 80권 0호

중역(重譯)의 죄: 식민지 조선의 번역 주체와 매개로서의 일본어/일본문학

The Sin of Double Translation : Subjects of Translation in Colonial Joseon and the Japanese Language/Japanese Literature as Media

손성준 ( Son Sung Jun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발행년도 : 2020

- 간행물 : 비교문학, 80권 0호

- 페이지 : pp.79-117 ( 총 39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7,9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이 글은 식민지 조선의 번역 주체들이 일본어/일본문학을 통해 서구 근대문학을 이식하는 과정에서 잔류한 죄의식을 논의의 대상으로 삼은 것이다. 본론에서는 그 유형을 두 가지로 구분한 후, 이를 통해 해외문학파가 연관된 두 차례의 번역 논쟁이 지닌 의미를 재고해 보았다. 중역의 첫 번째 죄의식이 원문을 제대로 구현해내지 못하는 데서 오는 자책이라면, 두 번째 죄의식은 중역으로 인해 일본어/일본문학에 대한 조선문학의 식민성이 강화되는 데서 오는 것이었다. 해외 문학파가 참여한 두 논쟁은 각각 첫 번째와 두 번째 죄의식과 연동되어 있었다. 논점은 달랐지만 결국 중역의 죄의식을 다룬다는 점에서 그 논쟁들은 동궤에 있다. 두 논쟁에서 해외문학파가 공통적으로 내세운 무기는 ‘직접역’이었다. 이는 그들이 ‘어떻게 번역할 것인가’의 문제에만 매몰되어 ‘무엇을 번역할 것인가’를 등한시했거나, 후자를 독자적으로 수행할 역량이 부족했다는 증좌이다. 중역의 죄로부터 조선 문단을 해방하겠다는 사명을 자임하고 나선 해외문학파는, 결과적으로 보자면 조선 문단에 널리 퍼져 있던 중역의 죄의식을 감당할 수 없는 방식으로 자극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 해외문학파가 소위 우파나 좌파를 불문하고 문인들의 반감에 직면할 수밖에 없었던 근본 이유 또한 이 지점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초록(외국어)
This paper discusses guilt that remained after the process in which the subjects of translation in colonial Joseon transplanted Western modern literature by means of the Japanese language/ Japanese literature. The body of this paper divides the guilt into two types, thereby reconsidering the meanings of two debates on translation in which the Haeoemunhakpa (Foreign Literature School) was involved. The first guilt about double translation is selfreproach resulting from having failed to realize original texts properly, and the second guilt arose from the reinforced colonial subordination of Joseon literature to the Japanese language/Japanese literature due to double translation. The two debates in which Haeoemunhakpa participated were linked with the first guilt and the second guilt, respectively. Although their controversial points were different, they were ultimately in line with each other in that they dealt with guilt over double translation. What the Haeoemunhakpa used in common as weapon in the two debates was ‘direct translation.’ This is a corroborative evidence that they ignored ‘what to translate,’ being preoccupied with the question of ‘how to translate,’ or they lacked competence to carry out the former independently. Looking at the results, the Haeoemunhakpa, which claimed to undertake the mission of liberating the Joseon literary circles from the sin of double translation, did nothing but stimulate guilt over double translation, which had widely been spread across the Joseon literary circles, in a way out of its hands. The fundamental reason why the Haeoemunhakpa could not but be faced with the antipathy of literary people, whether they were on the so-called left wing or right wing, will also have to be found from this point.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 간행물 : 비교문학, 80권 0호
  • - 발행년도 : 2020
  • - 페이지 : pp.79-117 ( 총 39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800-000443596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0910
  • - 수록범위 : 1977–2022
  • - 수록 논문수 : 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