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비교문학회 > 비교문학 > 80권 0호

루이스 세르누다 시에 드러난 고독에 관한 현상학적 접근

The Phenomenological Approachment to the Solitude in the Poetry of Luis Cernuda

장재원 ( Chang Jae Won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발행년도 : 2020

- 간행물 : 비교문학, 80권 0호

- 페이지 : pp.297-337 ( 총 41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11,6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본 연구의 목적은 스페인 27세대 시인 루이스 세르누다의 시집 『현실과 욕망』(1936-1963)과 『오크노스』(1942)에 드러난 고독의 주제와 모티브의 여러 양상들을 분석하여 고독이 작가의 시세계를 형성하고 작품들을 정초하는 현상을 고찰해보는데 있다. 고독이라는 테마나 소재는 현대 문학에서 흔한 문학적 클리세(cliche)임에도 불구하고 세르누다 작품에 드러난 고독은 다른 시인들이 표현했던 고독과 구별되면서도 동시에 고독의 본질을 잘 드러내며 독자들을 매혹해왔다. 그의 고독은 단순히 ‘홀로 있음’에 대한 우울과 상념을 넘어서며 가스통 바슐라르가 말한 바 있는 ‘혼의 울림’을 형성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그의 작품에 드러난 고독의 본질을 파악하기 위한 방법으로 작가의 의식과 독자의 의식의 소통과 일치를 전제로 하는 문학 현상학을 통해 접근했다. 문학 현상학은 오늘날 유행하는 작품과 작가의 단절, 작가의 죽음 같은 생각들과 달리 문학작품을 개별적 작가의 의식이 구조화된 글쓰기로 이해하고 작품의 탄생의 순간으로 돌아가 작가 의식의 패턴을 파악하려고 시도한다. 이를 통해 그의 고독에 내포된 몇 가지 특징적 양상을 살펴보았는데, 그것은 크게 사회적 고독과 존재론적 고독으로 구분할 수 있고 그의 스타일의 발전에 따라 사회적 고독의 유형들도 차츰 발전함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사회적 고독은 필연적으로 존재의 본질적 고독 즉 존재론적 고독에 대한 성찰로 발전하며 그의 초기 시와 청년기의 시에서 보여줬던 고독에 대한 관점도 더욱 성숙됨을 알 수 있었다. 문체와 고독에 대한 관점의 이러한 발전을 통해 세르누다가 형상화한 고독은 독자 개개인이 체험한 고독과 교감하며 스페인 문학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다.
초록(외국어)
The current study analyzes the theme of loneliness, as well as various aspects of motives, in La realidad y el deseo (1936-1963) and Ocnos (1942), poetical collections by Luis Cernuda, a twentyseventh generation Spanish poet. The objective is to analyze how loneliness forms the poet’s literary world and lays the foundation for the works through. Loneliness is a quite cliched theme or subject in contemporary literature, but as represented in poems by Cernuda, the concept is distinct from those expressed by other poets. Cernuda has been captivating readers for his ability to reveal the essence of loneliness. His loneliness goes beyond the melancholy and thoughts about the “state of being lonely,” to form the “reverberation of the soul” as mentioned by Gaston Bachelard. As such, the current study approaches the essence of loneliness in Cernuda’s poems using literary phenomenology, which is predicated by the unity of the consciousnesses of the author and the reader. Breaking away from currently popular ideas such as the severance of the work and its author, as well as the death of the author, literary phenomenology attempts to interpret literary works as writing that structuralizes the consciousness of the individual writer. The approach aims to return to the moment in which the work was created and understand the pattern of the author’s consciousness. Using this method, the current study examines several characteristic aspects connoted in Cernuda’s consciousness. They can be largely categorized into social loneliness and existential loneliness. As the poet’s style developed, the subcategories of social loneliness also diversified gradually. The analysis in the current study reveals that the loneliness, in turn, grew into a reflection of the loneliness pertaining to the essence of being-that is, existential loneliness-to display that Cernuda matured his perspective about the concept that was shown in his initial poems written when he was younger. This concept of loneliness, embodied by Cernuda through such development of literary styles and perspectives, served as an important landmark in Spanish literature as it communed with the loneliness experienced by individual readers.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발행기관 : 한국비교문학회
  • - 간행물 : 비교문학, 80권 0호
  • - 발행년도 : 2020
  • - 페이지 : pp.297-337 ( 총 41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800-000446193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연3회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0910
  • - 수록범위 : 1977–2022
  • - 수록 논문수 : 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