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독일어교육학회 > 외국어로서의 독일어 (DaF in Korea) > 10권 0호

한국독어독문학에서의 지역학 학습

Aspekte des landeskundlichen Unterrichts in der koreanischen Germanistik

천미애 ( Cheon Mi-ae )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교육학회

- 발행년도 : 2002

- 간행물 : 외국어로서의 독일어 (DaF in Korea), 10권 0호

- 페이지 : pp.155-171 ( 총 17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5,7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한국의 "제 2 외국어 수난"과 관련하여 급속히 부상하고 있는 분야가 독어독문학의 경우 지역학이다. 지역학의 개념은 아직 정립이 안 된 상태이나 한국에서는 외국어 (독어) 습득과 독일학(예: 서울대 독일학 연구소)이라는 두 가지 차원에서 접근이 시도되고 있다. 외국어 습득과 관련된 개념은 대학 교재에 반영된 독일 지역학과 외국어 습득에 필요한 해당 국가 (독일)의 일반적인 지식의 습득을 말하고, 독일학으로서의 지역학은 독일관련 사회, 문화, 경제, 정치 등의 독일 전반을 아우르는 이 분야의 전문성 있는 연구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독일학으로서의 지역학은 개념상 각 해당 분야의 전문인들로 구성된 일종의 연구소 형태로 운영될 수밖에 없다. 본 논문에서는 우선 (2 장) 외국어 습득과 관련한 지역학만을 대상으로 삼아 지역학이라는 개념이 언제 어떻게 변천하여 오늘에까지 이르는 지를 살펴보았다. 단지 19 세기 식민지 정책과 맞물린 지역학의 개념은 배제하고 2 차 대전 이후의 소위 "교재 1 세대" (50-60 년대)를 출발점으로 삼았다. 50-60 년대의 교재에는 "실제지식"이 반영된 "인지적 지역학 kognitive Landeskunde"이 주류를 이루었고, "교재 2, 3 세대"라고 불리던 70 년대와 80 년대에는 문법과 번역, 암기 위주의 기존 학습 방법에서 탈피한 "의사소통적 지역학 kommunikative Landeskunde"이 새로운 학습 방법으로 등장하였다. 새로운 학습 이론의 배경에는 외국인 노동자의 영입에 의한 의사소통의 중요성과 특히 60 년 말에 불고 있던 학생운동의 영향, 즉 외국어가 민족운동과 민족상호이해의 매체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등의 사회적 분위기가 지배하고 있었다. 이와 연관하여 그 때까지 압도적이던 "고급문화"의 개념은 "대중문화"로 확장되어 일상생활에서의 언어적 행위와 현상들을 이해할 수 있는 폭넓은 주제들이 지역학의 대상이 되었다. 90 년대에 와서는 자기중심적인 시각을 극복하고 낯선 시각도 수용하는, 그래서 상호문화를 비교하고 서로의 문화를 더욱 이해하고자 하는 이른바 "간문화 이론 interkultureller Ansatz"이 추가되어 교재에 구체적인 모습으로 드러나게 되었다. 이것이 주로 독일에서 집필된 독일교재에 나타난 지역학 개념의 변천사이다. 본 논문 3 장에서는 한국 독어독문학에서의 지역학 이해를 확인하기 위해 『한국독어독문학회 회원명부』(2000 년 10 월/12 월)에 근거, 각 독어 관련 과 홈페이지 (49 대학)에서 입수한 지역학 관련 강좌명들을 조사 분석하여 유형별로 나누어 보았다 (전공과목과 교양과목은 구분하지 않았음). 우선 대범주에는 여행 범주, 상식 범주, 전문 지식 범주가 포함되고 전문 지식 범주에서는 다시 인류학/사회학, 예술, 정치학/독일과 유럽, 독일사라는 소범주로 분류되었다. 물론 필자의 분석이 완전성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조사한 대학 중에는 예를 들어 누락되어 분석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대학도 꽤 있고 또 홈페이지에 명시된 강좌들이 폐강 된 경우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단 일정한 데이터를 기준으로 분석을 해야 하기 때문에 언급한 그리고 그 외의 변수들은 고려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석 결과 확인할 수 있었던 점은 한국에서는 지역학을 상당히 폭넓게 이해한다는 것이었다. 이것은 결국 다음과 같은 결론을 맺게 한다. 첫째, 다양한 지역학 강좌의 수가 늘어남은 결론적으로 지역학이 독어독문학의 위기를 어느 정도 타파할 열쇠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강좌가 늘어난다는 것은 수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하기 때문이다. 둘째, 지역학을 매개로 한 독어독문학의 성공사례는 세계독어독문학의 새로운 모델로도 이어질 가능성을 제시한다. 현재 세계곳곳에서도 (어쩌면 중국만 제외하고) 한국독어독문학과 유사한 시름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어학
  •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교육학회
  • - 간행물 : 외국어로서의 독일어 (DaF in Korea), 10권 0호
  • - 발행년도 : 2002
  • - 페이지 : pp.155-171 ( 총 17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000-001352532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어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9-0122
  • - 수록범위 : 1996–2021
  • - 수록 논문수 : 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