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시가문화학회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 46권 0호

송순(宋純)이 경험한 특별한 의례, 회방연(回榜宴)

Consideration on the special ritual Hoobangyeon(回榜宴) experienced by Song Soon

박종오 ( Park Jong-o )

- 발행기관 : 한국시가문화학회

- 발행년도 : 2020

- 간행물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46권 0호

- 페이지 : pp.121-146 ( 총 2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6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회방연(回榜宴)은 과거(科擧)에 합격한지 60년이 되는 해에 시행했던 조선시대의 기념식을 말한다. 조선시대에 과거는 신분 유지나 출세를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관문이었다. 그렇지만 과거 합격이 그리 쉬운 일도 아니었고, 회방 또한 장수한 관원만이 맞을 수 있는 최고의 영광이었다. 조선시대 회방과 관련된 기록은 면앙정 송순에 관한 것이 가장 이른 시기의 자료이다. 1579년 회방을 맞이한 송순을 위해 가족들이 면앙정에서 회방연을 베풀어 준다. 이 회방연에는 당신 전라도의 전·현직 관료들이 대거 축하객으로 참석하는데, 제자와 지인들이 손수 가마를 메고 송순을 옮기는 진풍경이 펼쳐진다. 엄격한 신분제 사회에서 스승과 제자가 신분에 얽매이지 않고 함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이는 후대에 두고두고 회자되었다. 회방연은 정조(正祖) 연간에 점차 제도화 되었는데, 회방을 맞은 사람에게 특별히 한 품계를 올려주는 것이 정식적으로 행해졌다. 또한 회방을 맞이한 이들을 입궐하게 하여 어사화를 내려주고, 회방 홍패(또는 백패)를 발급해 주었으며, 회방연의 비용을 마련해 전달해 주었다. 이처럼 회방연은 조선 전기에는 개인적이며 가족적인 행사로 기념되었다가 후기로 가면 국가적인 행사로 제도화되었다. 십간(十干)과 십이지(十二支)를 결합하여 만든 간지(干支)는 60년이 되면 새로이 다시 시작된다. 그렇기에 새로운 시작의 의미를 지닌 회갑(回甲)이나 회혼(回婚) 등은 60년 만에 맞는 특별한 기념일이다. ‘회갑’이나 ‘회혼’은 일반 사람들도 장수(長壽)하면 경험할 수 있는 의례이다. 반면 ‘회방’은 과거에 급제하여 관료생활을 경험한 소수의 장수 관원만이 경험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이런 점에서 송순이 경험한 회방연은 소수의 사람만이 경험할 수 있었던 특별한 의례인 셈이다.
초록(외국어)
The Hoebangyeon is a ceremony to be held on the 60th anniversary of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 In the Joseon Dynasty, State examination had to pass in order to maintain status or to advance. But,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sms was not an easy task. Hoobangyeon was the highest honor that only a long life government official could experience. The records related to Hoobang of Joseon Dynasty are the earliest data about Myeonangjeong Song Soon. Song Soon welcomes Hoobang in 1579. The family gives Hoobangyeon at Myeonangjeong. This Hoobangyeon is attended by former and current bureaucrats from Jeolla-do. The beautiful images of disciples and acquaintances carrying a sedan chair and carrying Song Soon are made. In a strict status society, teachers and disciples hang out together without being tied to status. This appearance is said to later generations. Hoobang was institutionalized in the Jeong jo era. In particular, raising a special grade to a person who received a Hoobang was formally implemented. The man who was hit by Hoobang went to the palace. The king lowered eosahwa and issued hoebanghongpae(or hoebangbaegpae). In addition, we prepared and delivered the cost of Hoobangyeon. Like this, Hoebang (Yeon) was celebrated as a personal and family event in the early Joseon period, and later, it was institutionalized as a national event. For the old, 60 years of the sexagenary cycle has a special meaning. Therefore, hoegab(回甲, 60th birthday) or hoehon(回婚, 60th wedding anniversary) is a special anniversary. Folklore that was practiced in yangban classes is also done in other classes. There are also folklore that only practiced yangban classes. Hoobang is different from the “hoegab” or “hoehon” that ordinary people can experience if they live long. After passing the State Examination, you become a bureaucrat and only a small number of people with long life can enjoy it. For this reason, Hoobang (yeon) is a special Yangban folklore that only a few people could experience.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한국시가문화학회
  • - 간행물 :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46권 0호
  • - 발행년도 : 2020
  • - 페이지 : pp.121-146 ( 총 26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1-800-001277629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2466-1759
  • - 수록범위 : 1993–2021
  • - 수록 논문수 : 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