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독어독문학회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 157권 0호

인생의 질서, 서사의 연출 - 장 파울의 『아우엔탈의 유쾌한 선생 마리아 부츠의 인생』을 중심으로

Die Ordnung des Lebens, die Inszenierung des Erzählens - Zu Jean Pauls Leben des vergnügten Schulmeisterlein Maria Wutz in Auenthal

이영기 ( Lee Young-ki )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 발행년도 : 2021

-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7권 0호

- 페이지 : pp.65-87 ( 총 23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6,3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장 파울의 첫 장편소설 『보이지 않는 비밀결사』(1793)의 부록으로 수록된 『아우엔탈의 유쾌한 선생 마리아 부츠의 인생』에는 ‘일종의 전원시’라는 부제가 달려 있다. “제한 속에서 충만한 행복의 서사적 묘사”라는 작가의 전원시에 대한 규정에 부합하듯, 주인공 부츠의 삶은 언뜻 보기에 소박한 전원적 삶으로 비추어지기에 충분할 수 있다. 하지만 본 논문은 이러한 장르이론에 치우친 접근 방식에서 벗어나 허구적 인물 마리아 부츠의 인생을 들려주는 서술자의 심급과 역할에 주목하고자 한다. 이 작품은 서술자의 담론 층위와 부츠의 이야기 층위로 구성되어 있다. “항상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기술”을 지닌 부츠의 인생은 서술자의 끊임없는 개입과 논평 및 추론으로 인해 연대기적 질서에 따라 제시되지 않으며, 부츠의 ‘삶’과 ‘죽음’에 관한 서술자의 서사적 성찰성은 주인공의 유아론적·나르시시즘적 태도와 해석학적 이해가 결여된 백과전서적 집필 활동과 극명한 대조를 보여준다. 그럼에도 이러한 글쓰기 행위를 통해서 서술자는 “책 만드는 자”에서 “책 쓰는 자”가 되어가고 부츠의 인생에서 새로운 삶의 통찰을 획득한다. 이렇듯 부츠의 장서(藏書)와 유년 시절의 잔재물들 속에 파편처럼 박혀 있는 삶의 작은 조각들을 ‘일종의 전원시’라는 하나의 커다란 전체로 새롭게 구축한 이 작품은 또한 부츠라는 한 인간의 인생에 관해 서술자와 독자 사이에 이루어지는 유희적 대화에 대한 요청이기도 하다.
초록(외국어)
Jean Pauls Leben des vergnügten Schulmeisterlein Maria Wutz in Auenthal wurde 1793 als Anhang zur Unsichtbaren Loge veröffentlicht. Die Erzählung hat Jean Paul im Untertitel als ‘Eine Art Idylle’ bezeichnet. Wutz’ Vergnügtsein und seine “Kunst, stets fröhlich zu sein”, scheint genau mit Jean Paulscher Idylle übereinzustimmen, die er als “epische Darstellung des Vollglücks in der Beschränkung” definiert. In der vorligenden Arbeit soll jedoch die Instanz des Erzählers und dessen Erzählhaltung herausgestellt werden, weil sich die Erzählung im Grunde aus der discours-Ebene des Erzählers und der histoire-Ebene des Protagonisten konstituiert. Der proteische Erzähler stellt sich bald als Biograph, bald als Kommentator immer wieder selbst in den Vordergrund, so daß Wutz’ Lebensgeschichte nicht chronologisch erzählt wird. Zur narrativen Reflexivität des Erzählers innerhalb der Lebensdarstellung bildet Wutz um seiner Selbstbezogenheit willen ein Gegenbild. Das Wutzsche enzyklopädisch-solipsistische Schreiben ist kein Ergebnis eines hermeneutischen Verstehensprozesses. Wie Wutz selber ein Schreiber ist, ist auch der Erzähler gerade beim Scheiben der Lebensgeschichte von “Büchermacher” zu “Bücherschreiber” geworden. Der Erzähler hat eine neue Perspektive auf das Leben gewonnen, indem er das Streben nach Glück im Leben, wie es sich in Wutz’ Lebensweise zeigt, mit der Einsicht in seine Sterblichkeit verbindet. Insofern kann sein Schreiben gerade als eine Suche nach der Möglichkeit der Koexistenz beider nur scheinbar gegensätzlicher Haltungen verstanden werden. Die Erzählung ist also eine Afforderung, ein spielerisches Gespräch zwischen dem Erzähler und dem Leser über das richtige Verständnis vom Leben und Sterben zu führen.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 -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7권 0호
  • - 발행년도 : 2021
  • - 페이지 : pp.65-87 ( 총 23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2-800-000599928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8577
  • - 수록범위 : 1959–2022
  • - 수록 논문수 : 2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