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독어독문학회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 157권 0호

페터 바이스의 『패배자들』에 나타난 고향 상실과 고향 부재의 의미

Die ambivalente Bedeutung der Heimatlosigkeit in Die Besiegten von Peter Weiss

정항균 ( Jeong Hang-kyun )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 발행년도 : 2021

-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7권 0호

- 페이지 : pp.111-129 ( 총 19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5,9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일반적으로 페터 바이스의 초기 작품들은 실존주의나 초현실주의와의 연관성 속에서 파악되며 이로 인해 유아주의적인 경향이 있는 것으로 폄하되곤 한다. 하지만 이미 그의 첫 번째 작품인 『패배자들』에서 역사적 현실과 기록극적 서술에 대한 바이스의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일인칭 서술자의 탈경계적인 모습 역시 이러한 맥락에서 이해되어야 한다. 이는 자유와 고향 부재에 대한 서술자의 소망이 결코 역사와 현실에 대한 무관심이나 실존적 해방에 대한 단순한 요구로 오해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인칭 서술자는 약자를 고향에서 추방하고 그들의 법적 권리를 빼앗는 억압적인 권력을 비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옛 고향을 다시 회복하거나 새로운 고향을 찾으려고 시도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자신과 이방인의 이분법적 구분에 기초해 있는 고향 이데올로기는 고향을 상실한 사람들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험을 막는 동시에 사회의 희생자들에게 감정이입을 하기 위해, 일인칭 서술자는 허구적인 역할극을 수행하며 자아와 타자의 경계를 넘어선다. 이를 통해 그는 희생자의 편에 서고, 이 분법적 구분 및 이와 연관된 고향 이데올로기가 근저에 놓여 있는 억압적 권력에 저항할 수 있게 된다.
초록(외국어)
Im Allgemeinen betrachtet man die Frühwerke von Peter Weiss nur im Zusammenhang mit dem Existentialismus und Surrealismus und wertet sie somit nicht selten als soliptistisch ab. Jedoch kann man schon in seinem Erstling Die Besiegten das Interesse von Weiss an der historischen Wirklichkeit und der dokumentarischen Darstellung finden. Die Entgrenzung des Ich-Erzählers sollte man auch in diesem Zusammenhang verstehen. Dies bedeutet, dass man das Verlangen des fiktiven Erzählers nach Freiheit und Heimatlosigkeit weder als Desinteresse an der Geschichte bzw. Realität noch als bloße Forderung nach existentieller Befreiung missverstehen soll. Der Ich-Erzähler kritisiert die Untedrückung durch die Macht, die die Schwachen aus ihrer Heimat vertreibt und sie ihrer gesetzlichen Rechte beraubt. Dennoch versucht er weder die alte Heimat zurückzugewinnen noch eine neue zu finden. Denn die Heimatideologie, die auf der dichotomischen Unterscheidung zwischen dem Eigenen und dem Fremden basiert, kann das Leben der Heimatlosen gefährden. Um dieser Gefahr vorzubeugen und sich zugleich in die gesellschaftlichen Opfer einzufühlen, führt der Ich-Erzähler ein fiktives Rollenspiel durch und überschreitet die Grenze zwischen dem Ich und dem Anderen. Dadurch kann er sich auf die Seite der Opfer stellen und Widerstand gegen die Unterdrückung durch die Macht leisten, welcher die dichotomische Unterscheidung und die damit verbundene Heimatideologie zugrundeliegen.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 -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7권 0호
  • - 발행년도 : 2021
  • - 페이지 : pp.111-129 ( 총 19 페이지 )
  • - UCI(KEPA) : I410-ECN-0102-2022-800-000599948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8577
  • - 수록범위 : 1959–2022
  • - 수록 논문수 : 2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