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한국한문고전학회 > 한문고전연구 > 42권 0호

성호(星湖) 이익(李瀷)의 만시(挽詩)와 교류시(交流詩)에 드러난 의식(意識)의 일고찰(一考察)

A Study on the Condolatory Poems and Exchanged Poems of Seongho Yi Ik

노윤숙 ( Rho Yun-sook )

- 발행기관 : 한국한문고전학회

- 발행년도 : 2021

- 간행물 : 한문고전연구, 42권 0호

- 페이지 : pp.189-234 ( 총 46 페이지 )


학술발표대회집, 워크숍 자료집 중 1,2 페이지 논문은 ‘요약’만 제공되는 경우가 있으니,

구매 전에 간행물명, 페이지 수 확인 부탁 드립니다.

12,100
논문제목
초록(한국어)
星湖 李瀷(1681~1763)은 조선후기 문화의 절정기인 18세기를 살면서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변화의 조짐을 읽고 새로운 시대를 열기 위한 학문 탐구에 일생을 바친 남인 실학파의 중심인물이다. 그는 재야 학자로서 많은 글을 남겼으며 그의 작품에는 선비로서의 의식, 시대에 대한 고민과 사상이 반영되어 있다. 이익은 평생 동안 학자로서 다양한 호기심과 학문적 열정을 바탕으로 활동하였으며 그의 시문과 논저를 모아 발행한 『星湖全集』은 이익 사상의 집대성이라 할 수 있다. 이중 挽詩와 交流詩를 중심으로 그의 시적 면모를 살펴보았다. 『星湖全集』에 수록되어 있는 이익의 만시는 전체 시의 약 20%가 넘을 정도로 양이 많다. 만시는 죽음에 대한 시로 죽음 앞에서 고인의 일생을 압축적으로 보여주게 되는데 남다르게 많은 양의 만시를 지어 주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주목된다. 이익은 만시에서 그가 교류하는 인물에 대한 구체적이고 다양한 표현을 통하여 고인의 삶을 보여주었고 특히 알려져 있지 않은 인물들의 삶을 발견해주었다. 그는 철학자로서 죽음을 단지 슬픔으로만 보지 않는 시각을 가지고 있었고 뛰어난 재능이 있음에도 뜻을 펴지 못했던 인물들이 세상에 드러나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였다. 만시를 통해 진정한 선비(眞儒)의 삶을 밝혀 드러내고자 하였기 때문에 많은 만시를 쓸 수 있었던 것이며, 이것은 이익 스스로 학자로서 선비 의식을 실천하는 다짐의 과정이었다. 이익의 만시에 드러나는 고인의 학자적 경향과 더불어 신선의 세계를 추구하는 儒仙의 면모를 지향하는 의식 세계를 엿볼 수 있었다. 유자이면서도 신선과 같은 맑고 깨끗한 인품을 가진 이들의 삶을 드러내 보여줌으로써 이익의 인생과 그가 추구하는 삶의 단면을 볼 수 있다. 이익의 교류시에서는 대상 인물과의 관계를 통해 그의 폭넓고 다양한 인간 관계를 찾아볼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그가 추구하는 인간상, 그의 삶의 방향을 살펴보고 시를 통해 나타나는 의식과 시적 감성을 고찰해 볼 수 있었다. 임지로 떠나는 이들에게 주는 시에는 이별의 마음과 더불어 관리로서의 역할을 당부하며 현실을 파악하는 그의 인식, 이에 대한 개선을 당부하는 선비 의식과 백성을 걱정하는 애민 정신을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조선 후기를 살아가는 재야 학자로서의 고민과 포부, 노력을 볼 수 있었다. 다음으로 교류시 중 인간 이익의 모습이 드러나는 그리움의 감성이 담긴 작품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그의 시에 나타나는 감성은 담박하면서도 고아한 풍취를 드러내며 인간 이익의 시적 면모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있다. 회화적인 흥취로 그림을 그리듯이 표현하면서도 절제된 시적 감성을 보여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본고에서는 이익의 만시와 교류시를 중심으로 시세계의 특징과 다양한 면모들을 밝히고자 하였으며 이를 통해 17세기 후반 재야 학자로 삶을 살아간 이익의 감성과 시적 면모를 살펴볼 수 있었다.
초록(외국어)
This study aimed to clarify the characteristics displayed in the condolatory poems and exchanged poems of Seongho Yi Ik (1681-1763). A central figure of the Namin Silhak (Korean pragmatic philosophy) school, Seongho Yi Ik lived the 18th century, the prime time of the late Chosun Dynasty culture, while inheriting the tradition but also reading the signs of changes and dedicating his whole life to academic exploration for opening a new age. He left behind many texts as an out-of-office scholar, and his works reflect the consciousness as a classical scholar and the concerns and thought on the era. Yi Ik has worked as a lifelong scholar based on his diverse curiosities and academic passion, and The Complete Works of Seongho (Seonghojeonjip) published with a collection of his poetry, prose, and written books could be called a definitive compilation of the Yi Ik thought. Among those, his poetic aspects were examined with a focus on condolatory poems and exchanged poems. In The Complete Works of Seongho, numerous Chinese poems, encompassing 631 titles and 1178 pieces, remain, and these confirm that he expressed his emotions and shared his mind with others through such poems. A great deal of existing studies primarily discussed the thought and philosophy of Yi Ik, but this study looked into another aspect differing from the existing image of Yi Ik by resorting to the expression of emotions through poems. His broad and varied personal relationships can be found in the condolatory poems and poems of relational exchanges that particularly occupy a large number among his poems; this was used to examine the human character he pursued and his life direction and to consider the consciousness and poetic sensitivity shown across the poems. The condolatory poems of Yi Ik included in The Complete Works of Seongho are copious enough to exceed 20% of the entire poetry. As poems about death, condolatory poems portray the lifetime of the deceased before death in a compressive manner, and the fact that he composed an unusually high number of condolatory poems holds a notable significance. In these poems, Yi Ik exhibited the life of the deceased through concrete and various expressions about the individual he was exchanging with and especially discovered the lives of unknown individuals. As a philosopher, he possessed a perspective that did not merely view death as sadness and lamented over how individuals, who could not achieve their will despite having remarkable talent, failed to stand out in the world. Yi Ik could write so many condolatory poems because he sought to reveal the life of a true classical scholar through them, and this was the process of his determination to practice scholarly spirit as a learned man himself. Along with conveying the academic tendencies of the deceased, the condolatory poems of Yi Ik offered a glimpse into the conscious realm of seeking aspects of a Taoist-like Confucianist scholar who is pursuing the world of a Taoist hermit with miraculous powers. By presenting the lives of those who are Confucianists, and concurrently, have a clear and pure character like a mystic Taoist hermit, the poems demonstrate the life of Yi Ik and a single phase of the life he desired to follow. Meanwhile, in the exchanged poems of Yi Ik, a wide variety of personal relationships can be identified through the relations with subject individuals, which allowed an examination of the human character he pursued and the directions of his life, as well as a contemplation of the consciousness and poetic sensitivity indicated by the poems. The poems given to those who are leaving to their posts reveal a heart of parting, in addition to his awareness of grasping the reality with a request to fulfill the role as a government official, the scholarly spirit of pleading improvement of life, and the affection for the people that keeps him worried over them. These illustrate the concerns, aspirations, and efforts of an out-of-office scholar living through the late Chosun Dynasty. Next, works embodying a sentiment of yearning with a portrayal of the human side of Yi Ik were centrally examined. The sensitivity displayed in his poems manifests a candid yet quaint elegance and further accentuates the poetic aspect of human Yi Ik. His poetry has the characteristic of expressing like painting with a picturesque pleasure, all the while rendering a restrained poetic sensitivity. This study attempted to unveil the characteristics of the poetry world and various aspects around the condolatory poems and exchanged poems of Yi Ik, and through this, it could examine the sensitivity and poetic dimensions of Yi Ik who lived life as an out-of-office scholar in the late 17th century.

논문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발행기관 : 한국한문고전학회
  • - 간행물 : 한문고전연구, 42권 0호
  • - 발행년도 : 2021
  • - 페이지 : pp.189-234 ( 총 46 페이지 )
  • - UCI(KEPA) :
저널정보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975-521x
  • - 수록범위 : 1988–2021
  • - 수록 논문수 :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