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한문교육연구검색

Journal of Korean classical Chinese education


  • - 주제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반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5-1321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47권 0호 (2016)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한문과(漢文科) 교과서 개발 방향에 관한 연구의 필요성

윤재민 ( Yoon Jae-min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5-20 ( 총 16 pages)
5,600
초록보기
교과서의 편찬은 교육과정의 요구, 한문교육 연구자의 요구, 교사의 요구, 학습자의 요구, 시대의 요구 및 기타 사회 각계의 요구 등 여러 관련 주체들의 요구와 무관하게 이루어질 수 없다. 이 논문은 이들 여러 요구 중 교육과정의 요구를 중심으로 몇 가지 문제를 살펴본 것이다. 교육과정의 요구는 보통 교육과정의 내용 그 자체 및 특히는 교과서 편찬을 담당하는 정책 당국이 제시하는 `교과용도서 편찬상의 유의점 및 검정(또는 인정) 기준`에서 우선적으로 찾아볼 수 있는 내용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의 교과용도서 편찬의 기본 방향을 `교육과정을 충실히 구현하는 교과용도서`, `바른 인성과 창의융합적 사고력을 갖춘 인재 양성에 적합한 교과용도서`, `일상생활과 연계되어 이해하기 쉽고 흥미를 유발하는 학습자 중심의 교과용도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에 적합하며, 핵심역량 함양을 도모하는 실생활 중심의 교과용도서 개발`로 제시하였다. `창의융합형 인재`나 `바른 인성과 창의융합적 사고력`은 언뜻 보면 2009 개정 교육과정이 내세우는 `창의·인성 교육`과 같은 맥락에 있는 용어로 보인다. 그러나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주요 내용으로 제시하는 `바른 인성과 창의융합적 사고력을 갖춘 인재 양성에 적합한 교과용도서`는 이번에 새롭게 내용이 보완 강조되어 제시된 것이다. 인성의 내용이 보다 구체화되고 다양화되었다. 창의의 내용이 `창의성`으로만 제시되던 데에서 `지식의 창조 및 융합 능력`으로, 그리고 `인문·사회·과학기술 기초 소양`, `교과 역량`, `융·복합적 사고력과 통찰력` 등으로 그 세부 내용이 보다 구체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교과서의 검정기준 또는 인정기준은 교육과정의 요구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내용들이라 할 수 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제시하는 인정 기준의 심사 영역 및 항목들에서 특히 두드러지는 내용은 `교수·학습 방법 및 평가`를 심사 영역의 하나로 새롭게 추가 제시하였다는 것과 일상생활과의 연계 및 교과 핵심역량의 함양을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내용이 심사 항목에 새롭게 포함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이들 내용이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새롭게 강조하는 내용들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漢文科 교과서 개발 방향에 관한 연구`가 오늘의 학술대회의 주제이다. 이 주제는 크게 다음의 두 가지 연구 주제를 아우르고 있다. 하나는 漢文 교과서에 관한 일반론적 연구이며, 다른 하나는 당면한 한문 교과서 편찬이라는 실용적 실천적 목적을 전제로 하는 특수적 연구이다. 그 동안의 한문 교과서 연구는 주로 후자의 측면에서 수행되어 왔고, 전자의 측면 또한 통상 후자를 매개로 수행되어 왔던 게 사실이다. 오늘의 학술 대회 또한 여기서 예외가 아니다. 모쪼록 오늘의 학술대회가 보다 나은 한문 교과서의 편찬 및 한문 교과서 연구의 심화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

한문교과서 연구사(硏究史) 검토

이동재 ( Lee Dong-jae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21-68 ( 총 48 pages)
12,300
초록보기
한문교과서의 연구 목적은 더 좋은 교과서를 만들기 위한 것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한문교과서는 1972년 한문교과가 교육과정에서 독립 교과로 편성되기 이전부터 교과서가 간행되었다. 한문교과서는 제3차 교육과정기 이후 교육과정기별로 편차는 있었지만 대략 중학교는 20여종, 고등학교는 10여종이 넘는 교과서가 간행되어 일선 학교 한문교육의 핵심 교재로 사용되어 왔다. 교과서 분석의 준거는 개인의 교육적 신념이나 취향이 아닌 교육과정이어야 한다. 즉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한문과의 성격, 교육목표, 내용이나 제재, 교수·학습 방법, 평가 등을 반영하고, 여기에 학생들로 하여금 쉽고 재미있게 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가에 있다. 한문교과서의 연구는 처음에는 교과서의 구성 실태와 내용의 수용 양상의 분석, 오류 분석에서 출발하였으나 교육과정이 거듭되면서 교육과정과 연계한 분석, 내용수준, 위계별 학습 요소, 製冊 등에 대한 여러 대안이 제시되는 등의 연구가 진행되어왔다. 그러나 한문교과서의 연구는 한문 문법, 한시 등 특정 분야와 四書 등 특정 내용에 대한 연구가 집중되었고, 학습목표의 진술과 교과 내용, 평가에 대한 연계 등에 관한 연구, 교과서의 구성, 조직, 삽화 등 제책에 관한 연구 성과가 매우 부족하므로, 앞으로 이에 대한 연구도 심화되어야 한다. 한문교과서의 가장 최우선의 과제는 학생들로 하여금 한문을 왜 배워야하는지에 답할 수 있는 교과서의 개발이 무엇보다 시급하다. 한문교과서를 만들 때 가장 고려하여야 할 것은 교과서의 집필자도 편집자도 아니고, 현장의 한문교사도 아니며 한문교과서를 배우는 학생들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즉 교과서의 단원 설정 취지는 물론 내용과 제재에 대한 선택, 성취기준에 담겨 있는 핵심 내용 및 개념이 학생들이 실용적으로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 앞으로 연구과제는 한자, 한자 어휘, 산문, 한시 등 각 분야별로 연구사를 앞에서 제시한 기준에 의해 다시 검토하여 보고, 연구의 기준이 타당한가를 평가해보는 것은 추후 과제로 남기며, 여러 동학들의 동참을 기대해 본다.

실생활 연계형 한문 교과서 개발의 필요성과 방안 연구

허철 ( Heo Chul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69-98 ( 총 30 pages)
7,000
초록보기
본고는 실생활 연계형 한문교과서의 개발의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우선 실생활이란 실용성이라고 규정하고 실용성의 의미를 다음의 두 가지로 규정하였다. 첫째는 실생활에서 만나는 다양한 사회 문제의 접근과 해결을 위한 지식과 역량이다. 둘째는 국가나 민족이 지니고 있는 다양한 전통적 가치와 문화의 발전적 전승과 계승은 정신적 측면에서의 실용성이라는 의미로 규정하였다. 이러한 측면에서 한문교과서에는 현실적으로 만나는 여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초적인 능력을 신장시키기 위해 일반적인 원리인 계속성, 계열성, 통합성을 통한 위계화의 과정이 필요함을 강조하였고, 이러한 과정이 부재한 현재의 한문교과서의 문제점을 지적하였다. 또한 앞으로 한문교과서를 구성하기 위한 선결조건으로 학습용 어휘의 선정과 학교 급별 학습용 한문 제재 선정을 제시하였다.

사고력 신장을 위한 한문 교과서 개발 방안

윤지훈 ( Yoon Ji-hun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99-123 ( 총 25 pages)
6,500
초록보기
본고는 2015 개정 한문과 교육과정에 따른 중· 고등학교 한문 교과서가 개발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사고력 신장을 위해서 중· 고등학교 한문 교과서가 어떠한 방향에서 편찬되어야 하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본고는 먼저 한문교육과 사고력의 관계를 먼저 살펴보았다. 검토 결과 분류, 추론, 판단, 새로운 아이디어의 생성 등 인간 사고기능 활성화를 통해 문제해결에 이르는 인간 삶의 본질적인 정신활동을 종합적으로 지칭하는 사고력이라고 정의한다면 현재 중·고등학교에서 실시되고 있는 한문교육은 사고력과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었다. 따라서 새롭게 편찬될 한문 교과서는 지식전달식 수업에 적합한 교과서가 아니라 학습자의 사고력을 촉진할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고루 갖춘 교과서가 되어야 한다고 보았다. 다음으로 본고는 학습자의 사고력을 신장시키기 위한 한문 교과서 개발 방안을 교과서 구성의 관점에서 살펴보았다. 본고에서 제시한 방안은 첫째, 사고력을 신장시킬 수 있도록 교과서의 질문을 개선해야 하며, 둘째, 교과서에 자기 주도 학습 지원 기능을 강화해야 하며, 셋째, 교육과정에 제시된 교수· 학습 방법의 효과적인 적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본고가 질 높은 한문 교과서 개발에 조금이나마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회의겸형성(會意兼形聲)`에 대한 고찰 및 한자(漢字) 교육(敎育)에의 활용 방안 연구

양원석 ( Yang Won-seok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125-146 ( 총 22 pages)
6,200
초록보기
본 논문은 `會意兼形聲`의 개념과 그 유래에 대해 고찰해 보고, 이것을 현재의 漢字 敎育에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會意兼形聲`은 `形聲兼會意`라고도 칭하는데, 會意字의 한 구성 요소가 表意 기능뿐 아니라 表音 기능을 아울러 가지는 것 또는 形聲字의 聲符가 表音 기능 뿐아니라 表意 기능도 아울러 가지는 것을 말한다. 즉 `회의겸형성`은 하나의 한자가 회의자이면서 동시에 형성자인 경우를 지칭하는 것이다. `회의겸형성`은 _說文解字_에서 제시한 `亦聲`, 王聖美의 `右文說`, 戴?의 `因聲求義` 등에 그 유래를 두고 있으며, 淸代에 이르러 段玉裁가 `會意兼形聲`을 본격적으로 주장하면서 그 이후 현대한자학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개념이 되었다. 이러한 `회의겸형성`을 한자 교육에 활용하는 방안으로, `한문교육용 기초한자 1,800자` 가운데 `회의겸형성`에 해당하는 글자를 추출하고, 이렇게 추출한 회의겸 형성자의 어떤 聲符가 어떤 表意 기능을 하는지 정리하는 것을 제시하였다. 한국의 한자 교육 현황을 살펴보면, `회의겸형성`이라는 개념은 아직까지 보편적으로 사용되거나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회의겸형성`은 漢字學史의 주요 내용 가운데 하나이며 합리적인 한자 造字原理 분석 방법이라고 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및 활용 방안 개발이 필요할 것이다.
14,400
초록보기
세계사에 이름 있는 국가를 보면 모두 건국신화를 가지고 있다. 특히 고대국가에서 건국신화가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나라를 세운 사람들이 백성들을 다스리기 위해서는 통치의 권위가 필요하였다. 고대국가는 정통성 있는 통치적 권위를 마련하고자 건국 초기 통치의 권위를 신들에게 빌려와 신성하고 신령스러운 신들과 혈통의 연결고리를 마련하였다. 다시 말해 건국신화의 기능은 국가를 창건하는 개국의 건국신화이자 왕권신화로서 그 나라를 세운 통치 집단의 신성성을 부각시키는 정치적 기능이 강하였다. 하늘의 직계 존속으로 신성한 신의 후예가 다스리는 나라임을 강조하여 건국의 정통성과 통치의 정당성을 확보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이처럼 건국이야기에 신들의 이야기가 포함되어 우리의 건국신화가 탄생한 것이다. 그러나 우리의 신화는 지금까지 전해내려 오는 익숙한 이야기면서도 한편으로 너무나 낯선 수수께끼의 이야기라는 아이러니한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우리의 신화에 대한 무관심에서 오는 무지와 현행 한문 및 고전문학을 해당 교과의 틀 속에서 내용중심으로 교육하고 있는 학교 교육 현장의 후진적 교육 현실에서 빚어진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갈수록 우리의 신화 교육은 한문 및 고전문학 교과서에서 차갑게 외면 받으며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진열장에 전시된 박제처럼 갇혀 우리 신화 교육의 본연의 의미가 사라져가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과 직면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이 무엇인지 진중하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우리는 급변하게 요동치는 디지털 시대의 방대한 지식과 정보 속에서 천리안적 안목으로 수업혁신을 통한 교육적 패러다임의 변화가 절실하게 요구된다. 한문 교과 및 고전문학이 공존공영(共存共榮)할 수 있는 수업혁신을 통한 교육적 패러다임 전환의 방안을 두 가지로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한문 교과 및 고전문학을 배우는 목적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 문학은 예술의 하위 영역이므로 감성과 정서가 주가 되는 예술중심교육으로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 갈수록 EQ(Emotional quotient)를 강조하고 중시하는 시대의 흐름에 맞게 한문 교육에 `노래, 그림, 연극, 영화, 영상` 등과 같은 다양한 예술적 매체들을 적극 활용하여 감동을 공유하고 즐거움을 향유하며 인성을 함양할 수 있도록 하자. 둘째, 급격하게 변화하는 시대의 교육적 현실에서 우리의 신화 교육이 안팎으로 공존공영 하는 길은 바로 `융합교육을 활용한 현전화(現前化)`를 통한 교육의 재구성을 하는 것이다. 한문 교과의 고유 영역을 두고 한문 교과만의 교육을 강조할 것이 아니라 한문과 유연하게 어울리는 교과들을 통합하여 교과 간의 장벽을 거둬내자. 멀티시대로 나아가고 있는 현재 이루어져야 할 교육도 다원적 담론과 다원적 접근을 해야 하므로 교과의 구분 짓기가 아닌 조화되는 교과끼리 함께 어울려 통합으로 동맹하는 교육의 재구성이 절대적으로 요구된다. 우리 신화 교육을 현 시대의 흐름에 맞게 재구성하여 융합 교육적으로 접근하는 교수ㆍ학습 방법으로 융합인재교육(STEAM)을 활용하였다. 과학, 수학, 기술, 공학이 융합된 STEM으로 과학적, 실증적 이론을 밝히고 인문학적 예술로(Arts) 표현하는 융합교육을 활용한 현전화 교수·학습 방법으로 연구한 한국 신화 작품은 고구려의 건국신화이자 영웅신화의 효시인 주몽신화이다. 주몽신화는 현행 2009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2013년도 중학교 한문 교과서 14종 중에서 2종에 수록되어 있고 고등학교 한문교과서 11종 중에는 2종에 `고구려의 시조 주몽신화`의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주몽신화의 STEAM 수업의 유형과 수업 설계를 기반으로 입체적 교수·학습 모형을 제시하고 프로젝트 수업안을 실제 구성하여 차시별 교육 내용을 정리하고자 한다. 이 논문이 우리의 신화교육이 활기차게 공존공영할 수 있는 활로를 찾고 신화교육의 참된 가치와 교육적 효과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한문교과 수업자료 개발의 초석이 되었으면 한다.
초록보기
최근 교육현장은 기존의 교수-학습의 개념이 파괴되고 있으며, 대표적 교육콘텐츠인 교과서도 종이 교과서가 아닌 디지털 교과서로 대체되고 있다. 게다가 이미 교실 밖의 세상에서는 각종 콘텐츠의 생산자와 소비자도 개념이 바뀌어버렸다. 이처럼 교수학습의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한문과 역시 변화에 대한 적응을 모색해야 하며, 기초적인 단계부터 재점검하고 단계를 밟아가며 교수-학습환경의 변화에 대한 만반의 준비를 갖춰야 한다. 본고에서는 먼저 이러닝이 태생적으로 가지고 있는 공유의 개념을 돌아보고, 한문과에서의 공유 현황과 해외의 사례를 참고한 후, 국가차원의 공유를 위한 기반으로 `한문과 이러닝 센터`의 필요성을 살피고 해당 홈페이지를 제안하고 있다.

원영의(元泳義)의 『몽학한문초계(蒙學漢文初階)』 연구

김영주 ( Kim Young-ju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247-287 ( 총 41 pages)
11,600
초록보기
이 논문은 근대 초기의 한학자이자 교육가인 元泳義가 편찬한 『蒙學漢文初階』의 구성과 내용, 그리고 특징 등을 분석함을 목적으로 삼았다. 원영의는 省齋 柳重敎를 스승으로 삼아 위정척사 사상의 일부를 흡수하였다. 그는 한성사범학교의 속성과에서 근대 교과를 학습하고, 졸업 후에는 관립 소학교의 교원과 사범학교의 교원을 지내면서 아동교육의 중요성을 자각하였다. 그리하여 민족정신을 바탕으로 전통적 도덕교육과 근대적 교과교육의 장점을 흡수하여 『蒙學漢文初階』를 편찬하였다. 전체 213과로 구성된 이 책은 특별한 주제 구분 없이 우화를 통한 비유와 대화법 그리고 다양한 인물들을 등장시켜 아동의 학습에 대한 흥미와 이해도를 고양시키고자 하였다. 내용은 전통의 도덕관념에서 충효 보다는 붕우, 장유, 형제 등의 관계에 비중을 두었다. 부자 관계의 경우는 `효` 보다는 `親`의 관념을 강조하였고, 군신의 관계는 거의 언급하지 않았다. 그 대신 가족·사회· 국가에 대한 `愛`를 강조하였다. 또 아동에게 기초적인 생활예절을 익히게 하는 한편 일상에서 흔히 접하는 다양한 동물과 식물, 자연현상 등을 예로 삼아 아이들에게 기초적인 물리·화학·박물·습자·작문· 역사 등을 가르쳤다.

북한의 한문교육과 그 추이

진재교 ( Jin Jae-kyo )
한국한문교육학회|한문교육연구  47권 0호, 2016 pp. 289-325 ( 총 37 pages)
7,700
초록보기
일제 식민시기를 거쳐 해방과 그 이후의 북한 어문정책은 기본적으로 `언어=민족`이라는 언어내셔널리즘을 배후에 둔 한글전용(국문전용)이다. 이를 위해 북한은 한글(국문) 전용의 길에 방해가 되는 표기와 그 사용을 적극 배제하였다. 현재까지 북한의 어문정책은 언어내셔널리즘의 완결체를 보여준다. 국가가 법제로 한글 전용의 완성을 강제하는 것은 근대 국민국가 성립시기에나 있을 법한 발상이다. 이는 어문생활의 사회적 요구와 현재의 어문 환경을 외면한 국수적 언어내셔널리즘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이 점에서 북한의 어문정책은 현실의 어문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언어내셔널리즘의 과잉 표출에 지나지 않는다. 최근 북한의 한문교육은 김정은 정권등장 이후 축소되어 고급중학교 3학년에서만 배운다. 이는 이전의 양상과 다르다는 점에서 한반도 어문생활에 심각한 모습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제 韓民族의 어문생활과 통일을 대비한 어문 정책의 방향 정립이 시급한데, 한문교육의 강화가 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더욱이 분단체제 극복이라는 시각에서 볼 때 한문교육은 큰 의미를 지닐 수 있다. 이 점에서 북한의 어문정책과 한문교육을 확인하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