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중국문학검색

CHINESE LITERATURE


  • - 주제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성격 : 학술지
  • - 간기: 계간
  • - 국내 등재 : KCI 등재
  • - 해외 등재 : -
  • - ISSN : 1226-2943
  • - 간행물명 변경 사항 :
논문제목
수록 범위 : 88권 0호 (2016)
초록보기
王維의 詩 〈辛夷塢〉의 `辛夷`를 한국에서는 흔히 `白木蓮`이라고 번역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한국에서 `紫木蓮`이라고 부르는 식물이다. 한국에서 그런 오해가 생긴 것은 일본에서 `コブシ(코부시)`라고 부르는 백목련의 한 종류에 `辛夷`라는 한자말을 갖다 붙였던 것을 그대로 수용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한국에서는 일본의 설을 피상적으로 받아들여 `辛夷`를 학명이 `Magnolia kobus`인 식물로 이해하고 있지만, 중국에서 `辛夷`라고 하는 것은 학명이 `Magnolia liliflora`인 식물이다. 중국의 `木蓮`도 한국의 목련과는 전혀 다른 식물이다. 한국에서의 목련이 낙엽이 지는 나무인 것과는 달리 중국의 목련은 상록수다. 중국에서 `木蓮`이라고 하는 식물의 학명은 `Manglietia fordiana`다. 학명에서도 중국의 목련은 한국의 목련과는 `屬`의 차원에서부터 다르다는 것이 드러나는 셈이다.

장편(長篇) 시제(詩題)를 통해 본 당시(唐詩)의 매개체적 속성 심화에 관한 연구

정진걸 ( Jeong Jingeol )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23-48 ( 총 26 pages)
6,600
초록보기
중국의 시는 대체로 제목이 짧다. 그러나 제목이 20자 이상 되는 長題도 少數이지만 존재한다. 장제는 매개체적 속성이 중시되기 때문에 사용되었다. 매개체적 속성이란 사람들에게 전달을 목적으로 하며, 사람과 사람 사이를 연결해 주는 성격을 말한다. 매개체적 속성 때문에 장제는 자세한 설명이 발생하고 화답이 이루어지며 제삼자가 화답에 끼어들게 된다. 또한 다수의 사람들을 기증 대상으로 삼고, 복잡한 방식으로 기증과 화답이 이루어지며, 모임이 있을 경우는 자세히 서술하게 된다. 장제의 발전은 문인 네트워크가 성립되었다는 증거가 된다. 이것은 장제에 노드·허브·링크가 존재하며 중당대에 장제의 창작이 집중되었음을 근거로 알 수 있다.

옥리혼의 국내 번역본 비교 연구 - 홍루몽 관련 위주 -

양은정 ( Yang Eunjung )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49-69 ( 총 21 pages)
6,100
초록보기
옥리혼은 서침아가 1912년에 창작한 소설로 신문에 연재하자마자 큰 인기를 얻었다. 그리고 한국에도 전해져 1919년과 1935년에 번역이 이루어졌다. 16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이 작품이 두 번이나 번역된 가장 큰 이유는 홍루몽과의 관계를 꼽을 수 있다. 옥리혼은 당시 홍루몽류 계몽소설 번역 열풍의 연장선상에 있는 작품인 것이다. 본문에서는 두 역문에 나타난 홍루몽 관련 부분의 번역 상황을 비교해 보고 역자의 원문에 대한 이해가 번역의 질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아보고자 한다.

《논어》 “문막오유인(文莫吾猶人)” 재탐(再探)

이예성 ( Lee Yesung ) , 이강재 ( Lee Kangjae )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69-99 ( 총 31 pages)
7,100
초록보기
본 논문은 《논어》〈述而〉편에 출현하는 “子曰, `文莫吾猶人也, 躬行君子則吾未之有得。`” 장 중, 역대 주석가들의 異說이 존재하는 `文莫`의 해석에 전적으로 동의하기에 한계가 있어, 통사 · 어휘적 의미 분석을 통하여 諸家의 견해를 재검토하고, 《좌전》의 `莫`의 용례와의 비교, 자형 · 화용 · 음운 측면의 분석을 추가하여, `文莫`에 대한 가장 적합한 의미를 찾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기존 주석에 의존하지 아니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원문 본연의 의미를 파악하고자 한다.

중국어교육을 위한 현대중국어 부사 `환(還)`의 의미와 용법 연구 - 중국어교재의 예문 분석을 중심으로 -

손정애 ( Son Jeongae ) , 김나래 ( Kim Narae )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99-130 ( 총 32 pages)
7,200
초록보기
현대중국어 부사 `還(ha?i)`는 다양한 의미와 복잡한 용법으로 한국인 학습자들에게는 학습 난이도가 매우 높은 다의어 중 하나이다. `還(ha?i)`의 의미 기능은 지속, 중복, 첨가, 정도, 어기를 나타내는 것 등으로 귀납할 수 있으며, 이들은 인지적으로 서로 연관되어 있다. 현행 초급 중국어교재들을 분석한 결과 교재에서는 `還(ha?i)`가 `첨가`와 `지속`의 용례로 사용된 경우가 가장 많으며, 실제 언어사용에서 빈번하게 사용되는 어기와 관련된 용례는 대단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중국어 교재 분포와 개발 현황 분석

김나래 ( Kim Narae ) , 김석영 ( Kim Sokyong ) , 박종한 ( Park Jonghan ) , 손남호 ( Sohn Namho ) , 신원철 ( Shin Wonchul ) , 이미경 ( Lee Mikyoung ) , 이연숙 ( Yi Yeonsook )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131-160 ( 총 30 pages)
7,000
초록보기
본고는 중국(PRC) 지역에서 간행된 외국어로서의 중국어(CFL) 교육용 교재의 분포에 대한 보고와 교재 개발 현황에 대한 분석을 시도한 논문이다. 이를 위해 본고는 중국 국가 도서관(中國國家圖書館)을 통해 수집된 도서 목록에서 외국어로서의 중국어 교육용 교재 4126권을 분석하였다. 주제별 분석의 결과 통번역 교재, 뉴스 관련 교재, 노래나 게임 중심 교재, 비(非)HSK 시험 관련 교재 개발이 저조하고, 비즈니스 중국어 교재가 대부분인 목적서 전체의 비율도 9.02%에 그치고 있어 개혁개방 이후 중국어 교육 30여 년의 역사에서 아직까지는 특수목적 중국어(CSP) 교재나 학문목적 중국어(CAP) 교재의 개발은 미진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영역별로는 쓰기 교재의 비중이 특히 낮았으며, 특수목적 혹은 학문목적(CAP)의 쓰기 교재는 아예 개발된 적이 없어 전반적으로 범용(general purposes) 언어 교육에 치우쳐 있음을 알 수 있다. 수준별 분포는 전체적으로 초급 교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중고급으로 갈수록 줄어드는 우하향 패턴을 보이는데, 말하기 교재, 한자와 발음 교재가 우하향 패턴을 보인 반면, 읽기 교재, 어휘와 문법 교재, 문화 교재는 우상향 패턴을 보였다. 이는 수준이 올라갈수록 교수 내용의 중심이 말하기, 한자, 발음에서 읽기, 어휘, 문법, 문화로 이동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교수대상별 분포는 초중등학생에게 특화된 교재가 7.73%에 불과한 점이 두드러지는데, 아동중국어(CYL) 교육에 있어서는 아직까지 교재 개발이나 교수 모델 개발이 저조한 편이며, 2000년대 이후로 작은 폭이지만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귀추가 주목된다. 이상의 분석을 종합하면 중국의 중국어 교재는 전반적으로 아직 CSP, CAP, CYL 분야의 교재 개발이 저조한 상황으로 분석된다. 다만 2000년대 이후에는 이 영역의 교재들이 꾸준히 개발되고 있고, 작은 양이나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중국어 교재 연구가 이 점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된다.

대만의 인문학연구 지원체계와 중국어문학 분야의 공동연구

김광일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159-169 ( 총 11 pages)
5,1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중국의 인문학연구 지원체제와 중국어문학 분야의 공동연구

황보기 , 민경욱
한국중국어문학회|중국문학  88권 0호, 2016 pp. 171-220 ( 총 50 pages)
12,5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