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주제별 인기논문

주제별 인기논문

2023년 2월 인기논문 입니다.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Power Structure in Heart of Darkness

김창현 ( Chang Hyun Kim )
21세기영어영문학회|영어영문학21  23권 3호, 2010 pp. 235-252 (총 18pages)
5,800
초록보기
This essay attempts to define the entity that colonizes, the entity that is exploited, the witness and in this case also an exhibitor, the various characters within the novella, the receiver or reader, and the critics that evaluate, all affect each other in achieving a meaning of the novella Heart of Darkness. Conrad, who was scornful of capitalism that institutionalized Christianity under a pretence of civilizing barbaric society, had chosen to not actively participate in political matters and events, but rather focused on merging his art to display a mosaic of political criticism within a language spectrum the audience was familiar with, with signs signifying meanings that are easy to accept. This study examines the power relations between the various entities and how Conrad`s methods described above proves effective in balancing the power entities. I intend to examine the relationships between the above mentioned entities to argue that the power relations are evident in various aspects of the novella and even in its criticism that has accumulated in the proceeding centuries, and illustrate how these relations bear fruit in the literature.

수수께끼와 백석의 시 - 「자류」, 「목구(木具)」, 「국수」를 중심으로

정수연 ( Su Yeun Jung )
민족어문학회|어문논집  53권 0호, 2006 pp. 267-286 (총 20pages)
6,000
초록보기

울프의 『파도』에 나타난 자기 창조의 문제: 니체의 "생성"을 중심으로

김금주 ( Kum Joo Kim )
6,400
초록보기
Modernity has poured modern men a maelstrom of perpetual disintegration and renewal, of struggle and contradiction. Nietzsche criticizes the ideology of modernity based on progress and modern men who have made self-preservation and material comfort their goal and no longer create. And he diagnoses the contemporary social world reveals the symptoms of decadence. But he suggests the possibility to renew the world through leading nihilism to an extreme, and deconstructing tradition, value, and morality. So he emphasizes "becoming", something in flux which does not aim at a final state, does not flow into being. He says the impose upon becoming the character of being-that is the supreme will to power. According to Nietzsche, "the will to power" is the driving force of life, and all valuations are only consequences and narrow perspectives in the service of this will to power. He asserts that evaluation is creation, and truth is not something there, that might be founded or discovered-but something that must be created, and the value of the world lies in our interpretation. Thus he insists that people are creators, and there is no subject but an action, becoming as invention, willing, overcoming of oneself. The characters in The Waves express their anguish in modern society, and some characters get comfort in dreaming alien order. But Bernard creates his own life and himself through his ``will to power,`` instead of yielding to the demand of mass society. The process of Bernard`s self-creation is similar to the process of Nietaschean idea, ``becoming``. He questions the stability of world and self. And he affirms the instability and change of them. Thus he says all is experiment and adventure. This experiment accompanies continual deconstruction and creation. For Bernard, the process of writing is the process of creating his own life and self. His self-creation is becoming of the eternally self-destroying and the eternally self-creating whose symbol is "the waves."

Interkulturelle Landeskunde und Deutsch als Fremdsprache

( Hiltraud Casper Hehne )
한국독일어문학회|독일어문학  33권 0호, 2006 pp. 1-27 (총 27pages)
6,7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6,8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여성 서사의 전통: 1994년과 2019년 영화 『작은 아씨들』 연구

우승정 ( Woo¸ Seungjeung )
6,500
초록보기
This study examines how two movies, Little Women of 1994 and 2019, use first-person narrative and mad women’ image in the female literary tradition. The use of first-person narrative promotes the idea that female gender can not be represented by male-centered narratives and value system. The change of a narrative perspective makes it possible for the audience to read the female characters not as elegant ladies in a patriarchal society but as leading feminists who resist the judging system on women in their times. The fact that they use the first-person narrative or autobiographical stories also means that women have continued to write, responding to the need of interpersonal communication, which are one of the main themes in the movies. The two movies also appropriate the image of mad women, which typically symbolizes the fear of female writers who try to establish their identity in the art world dominated by males. Mad women in literary and film texts represents not only the agents of female artists and the image of anger, but the spirit of resistance and subversion in Romanticism. The two movies apply the image of a mad woman to Jo and describe her as wild, untamed, and dauntless for her dream. Other female characters, such as Amy or Beth, are also represented as mad women who have the creative talent and unextinguished artistic energy. The representation of mad women and the usage of the first-person narrative result in anticipating the emergence of a new version of Little Women, which meets the demand of a new era. (Chosun University)

외재(畏齋) 정태진(丁泰鎭)의 삶과 사상

권오영 ( Kwon Oh-young )
연민학회|연민학지  31권 0호, 2019 pp. 49-70 (총 22pages)
6,200
초록보기
정태진(丁泰鎭, 1876-1959)은 영남의 퇴계학(退溪學)의 이학(理學) 전통을 이은 학자였다. 그는 이병호(李炳鎬)와 곽종석(郭鍾錫)의 문하에서 공부하여 이황(李滉)의 주리(主理)의 학통(學統)과 이진상(李震相)의 심즉리설(心卽理說)을 이었다. 그는 20세기 중반까지 이학자(理學者)의 삶을 살았고 사우(師友)들과 이학의 담론을 일삼았다. 정태진은 이가원(李家源)의 경사(經師)로서 제자교육을 통해 주자학(朱子學)-퇴계학의 전통과 현대를 잇는 가교자의 역할을 하였다. 그는 주자학과 퇴계학의 범위 안에서 학문 활동을 했으나 경세치용적(經世致用的)인 실학(實學)도 주장하였다. 이가원은 평소 자신이 곽종석의 재전제자(再傳弟子)라고 말하였다. 그것은 스승 정태진이 곽종석의 제자였기 때문이다. 정태진과 이가원은 이른바 조선 유학사(儒學史)에서 이황 이후의 학통이 뚜렷이 이어지는 학자들이다. 이황 이후의 가학(家學)을 이은 이가원은 어린 시절부터 정태진의 문하에서 경학(經學)을 공부했고, 아울러 경세치용의 학풍을 배웠다. 정태진은 이가원에게 학자는 반드시 실심(實心)을 세우고 실리(實理)를 궁구하고 실행(實行)을 실천하여 오래되면 도(道)에 거의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러한 그의 가르침은 이가원이 평생 학자로서 실학적(實學的) 삶을 살아가면서 실학(實學)을 즐겨 말하고 조선 후기의 실학자인 박지원(朴趾源) 등을 깊이 연구하게 된 바탕이 되었다.
5,6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부정극어 허가 처리 평가: 영어 교과서를 학습한 L2 신경망 언어 모델을 활용하여

구건우 ( Koo Keon-woo ) , 이재민 ( Lee Jae Min ) , 박명관 ( Park Myung-kwan )
6,300
초록보기
The GRNN (Gulordava et al. 2018) neural language model (NLM) is viewed as a language learner in that it is trained with sentences and, like humans, ‘predicts’ the next-word given a sequence of words. Recent studies employing NLMs have reported their human-like performances in ‘understanding’ various linguistic phenomena. Building on previous studies, this paper aims to assess the level of linguistic knowledge that an NLM can acquire from a collection of English textbooks published in Korea for last two decades. We applied a psycholinguistic experimental method to compare the L2-GRNN to the L1-GRNN, focusing on the learning/processing of negative polarity item (NPI)-licensing in English. The L1-GRNN LM that was trained with the dataset from Wikipedia was reported to attain the linguistic knowledge that native speakers of English have. The L2-GRNN LM was trained with learning materials for Korean English learners. The result of analyzing the data extracted from the NLMs in NPI processing showed that the overall performance of the L2-GRNN NLM was far behind that of the L1-GRNN LM. In conclusion, this study demonstrates that the L2-GRNN has attained a far lower level of grammatical knowledge in NPI processing than its L1 counterpart. This result implies that the L2 dataset representing English textbooks published in Korea is not enough for the L2-GRNN NLM to acquire substantial grammatical knowledge that the L1-GRNN NLM as well as native speakers has.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McCaslin 가의 연대기 (年代記) - Go Down , Moses -

나영균
한국영어영문학회|영어영문학  34권 2호, 1988 pp. 317-336 (총 20pages)
6,000
초록보기

문학 : 괴테의 "직관": 부재와 임재의 역설

한철 ( Chol Han )
한국독일어문학회|독일어문학  33권 0호, 2006 pp. 123-143 (총 21pages)
6,100
초록보기

보부아르의 『초대받은 여자』에 나타난 "타자"의 실존적 의미

김정란 ( Jeong Nan Kim )
6,400
초록보기
L``Invitee est une histoire d``un couple qui se trouve en difficulte intrinseque causee par une fille avec laquelle il a forme un menage a trois. Ce recit est inspire de l``experience reelle de Simone de Beauvoir, J-P. Sartre, Olga Kosakiewicz et sa soeur Wanda. Son epigraphe, “Chaque conscience poursuit la mort de l``autre” tiree des idees hegeliennes nous attire l``attention, aussi bien qu’une phrase celebre de Sartre, “L``enfer, c``est les autres.” Tout au long de ce livre, la tension entre les personnages est nette et marquante. D’ou notre curiosite d’essayer de l’expliquer avec ses raisons et de chercher le sens d’autrui chez notre auteure en nous appuyant sur les deux philosophes mentionnes ci-dessus. Bien evidemment autrui est une condition sine qua non de l``existence humaine. Il est possible de se connaitre a travers les yeux des autres. Francoise, compagne de vie de Pierre, se forme en s’identifiant a lui, en acceptant tous ses desirs comme les siens, meme la relation triangulaire avec Xaviere. Cependant la presence de la rivale d``amour capricieuse, intransigeante et egoiste lui revele le mirage qu’elle a construit jusqu’alors en se mettant au ‘deuxieme sexe’ aupres de l’homme superieur bien aime. De ce fait, elle realise que c’est elle-meme qui doit conquerir son autonomie et son independance. Il est vrai que l’autre est non seulement ‘le mediateur indispensable entre moi et moi-meme’, mais aussi l’ennemi qui m’objective ou m’aliene par son regard. Inversement je suis autrui pour lui. C’est la raison pour laquelle nous assistons a une lutte continuelle ou un conflit entre deux consciences quitentent de s’effacer l’une l’autre. Les personnages veulent garder leur subjectivite en tant que maitre de leur etre, en possedant l’autre. Le dernier se revolte pour ne pas perdre sa liberte. En plus secourir quelqu’un peut etre un moyen d’affirmer sa superiorite vis-a-vis des autres. Ainsi chacun se bat pour reconquerir la reconnaissance d’autrui, en allant jusqu’a aneantir son adversaire. Le meurtre est un acte malheureux mais necessaire afin de se delivrer du mal de vivre avec les autres, ainsi que de la honte qui est vivante tant qu’il vit. Mais finalement il s’avere que c’est un echec. Car bien qu’il disparaisse, le fait que j’ai commis une erreur subsiste, et la possibilite de changement de mon existence est perdue. Il en resulte la necessite de se reconnaitre reciproquement en tant que sujet autonome. Tout compte fait, il faut accepter l’autre qui ‘existe au meme titre que moi, et avec autant d``evidence’ et la fatalite de la coexistence avec lui. Par consequent Beauvoir ouvre la philosophie de ‘la reciprocite’ et de ‘l’intersubjectivite’ qu’elle va approfondir prochainement.

어학 : 기술매체의 의미와 구조적 특성

오영훈 ( Young Hun Oh ) , 김영순 ( Young Soon Kim )
한국독일어문학회|독일어문학  33권 0호, 2006 pp. 165-183 (총 19pages)
5,900
초록보기
7,000
초록보기
Apollonius of Tyre is portrayed as an enactment of the virtues of an ideal king represented in Confessio Amantis. The tale has two scenes of harp performance, which play a pivotal role in the critical moments of his life. This study tries to explicate the meaning of the harp performances, relating it with the Boethian view of music which had great impact on musical theory in the Middle Ages. In the first scene, Apollonius is shown to be an excellent harper and singer. His performance as well as his criticism of the performance of the princess of Pentapolim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measure in music. In Gower’s view, measure is a quintessential quality bringing harmony and peace to the world. Measure in this work is at once a musical term reflecting Boethian view of music and a political term reflecting Aristotelian view of middle way. Gower envisions the songs of Apollonius, Arion and Gower himself uniting the commons and the lords of England in love. On the other hand, Thaise’s harp performance leads to her family reunion. It also draws Apollonius who was suffering from heavy melancholy out of a deep dark place to open light to perform a kingly role. Gower hopes Confessio Amantis will change King Richard just as Thaise’s song changes her father to become a good king.

일본 ‘개호(介護)소설’의 구조연구

정연욱
한국일본어문학회|일본어문학  70권 0호, 2016 pp. 253-273 (총 21pages)
6,100
초록보기
本論文は、「介護小說」をダイアクロニックの眼差しで考察した。その結果、介護小說は、單純に家庭の出來事として照らしやすい「介護」を社會問題化し、當面の課題は何かを小說の形を借りて具體化した。そして、この具體化のために小說は、傳統のもとで化石化された介護への屈折された眼差しを克服しようとする構造で書かれていたのである。 「介護小說」に表れる共通性をまとめると、①介護を通して感じる自分の老後問題 ②介護の擔い手をめぐる家族或は親戚の葛藤 ③社會の老人福祉制度に對する不滿 ④入浴などの狀況で介護者が要介護者の性器を見ざる得ない問題 ⑤要介護者を子ども扱いをする問題であった。結果的に、この五つは、日本の介護保險法の土台になったのである。このような事から考えると、「介護小說」は、社會との現實的疎通を一番大事にするジャンルともいえる。

방이지(方以智)의 과학 정신과 인문 감정 및 그 시대적 의의

쑨잉 ( Sun Ying ) , 저우중위안 ( Zhou Zhongyuan )
연민학회|연민학지  29권 0호, 2018 pp. 235-248 (총 14pages)
5,400
초록보기
방이지(方以智)는 유년기에 궁리극물(窮理極物)의 뜻을 세웠으며, 가학(家學)과 사승(師承)의 축적 및 사방을 다니며 쌓은 경험이 그를 고금(古今)과 국내 외에 정통한 대가로 만들었다. 서방의 선진적인 과학기술을 배우는 태도와 중국의 전통문화를 전승하는 방법은 당시의 학계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방이지의 “올바른 훈고를 포괄하여 고금의 말에 미친다”[函雅故通古今], “서양을 빌려와 담자(郯子)에게 묻는다.”[借泰西爲問郯]라는 사고방식에 대한 연구는 우리가 그의 과학정신과 인문 감정 및 그것의 시대적 의의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방언의 보존과 활용에 관한 정책적 접근

조남호 ( Cho Namho )
한국방언학회|방언학  18권 0호, 2013 pp. 63-87 (총 25pages)
6,500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국어정책에서 방언의 보존과 활용에 관하여 어떤 노력이 있었는지 주로 국립국어원의 사업을 중심으로 검토하였다. 2004년부터 10년 사업으로 시작된 한국어의 지역적 분포 조사 사업이 국립국어원에서 방언에 관해 본격적으로 착수한 첫 사업이다. 9개 권역으로 나누어 매년 한 개 지점씩 조사가 이루어졌고 음운, 어휘, 문법 외에 구술발화가 새롭게 조사에 포함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2007년부터는 생활 현장 곳곳에서 쓰이는 말의 모습을 조사하는 민족생활어 조사 사업이 시작되었다. 지역별로 다양한 주제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하였는데 2010년부터는 어촌 생활어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조사를 통한 보존이 주된 목적인 이들 사업과 달리 2012년부터는 방언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지역 언어문화 축제 사업과 지역어 상품 공모전 사업을 새로이 시작하고 있다. 지역 언어문화 축제 사업은 방언을 활용한 다양한 공연, 전시 등을 제공하는 축제를 개최하는 사업이며, 지역어 상품 공모전은 방언을 활용한 상품 모형을 공모하는 사업이다.

어학 : 독일어에 나타난 동사파생명사와 분사형의 관계

이주은 ( Ju Eun Lee )
한국독일어문학회|독일어문학  33권 0호, 2006 pp. 207-224 (총 18pages)
5,800
초록보기

사위 관련 설화 연구 - 사위와 처가의 관계, 이야기의 통과의례적 성격을 중심으로

전주희 ( Jeon Ju Hee )
한국구비문학회|구비문학연구  58권 0호, 2020 pp. 245-298 (총 54pages)
12,900
초록보기
이 글은 한국의 사위 관련 설화에 나타나는 사위와 처가의 관계를 살펴보고, 이야기에서 나타나는 ‘사위의 이미지’들을 통하여 남성 인물들에게 인식되는 ‘혼인’의 의미를 밝히고자 마련되었다. 그동안 사위 관련 설화는 주로 <거짓말 잘하여 장가든 사람>과 <바보 사위>를 중심으로 연구되었기 때문에 다양한 캐릭터의 사위는 물론 처가와 사위의 관계를 통합적인 관점에서 볼 기회가 없었다. 본 연구는 한국의 사위 관련 설화를 전반적으로 다루면서 사위가 처가와 맺는 질적 관계를 중심으로, ‘처가를 욕보이는 사위’, ‘처가에 득이 되는 사위’, ‘처가로부터 덕 보는 사위’의 세 가지 유형으로 나누었다. 이 유형들은 하나의 이야기에서 서로 조합된 양상으로 나타나는데, 가장 많은 것이 ‘처가로부터 덕 보기 위해 처가를 욕보이는 사위’이다. 그들 대부분은 가난한 노총각이나 처가에서 대우받지 못하는 남자들이며, 앙혼(仰婚) 들기 위하여 혹은 처가의 인정을 받기 위하여 처가를 속이거나 골탕을 먹인다. 이러한 행위들은 주로 ‘거짓말 잘하는 사위’, ‘꾀 많은 사위’에 의해 이루어지며, 처가에서도 이러한 캐릭터의 사위를 선호하고 있다는 것은 흥미로운 점이다. 이러한 양상은 ‘남자다운 것’으로서 관념되는 ‘힘’의 자질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며, 처가와 사위 사이의 묘한 긴장감을 생성하면서 사위라는 지위의 양면성을 보여준다. 이러한 현상은 전통 혼인 제도와 가부장제 문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혼인 관계를 통해 남성이 성취할 수 있는 물질적 이익과 힘의 획득, 이를 통한 사회적 성장에 대한 욕구를 시사한다. 따라서 설화에서 혼인을 통하여 얻게 되는 사위라는 지위는 남성이 거쳐야 할 통과의례이자 힘겨루기에서 승자에게 주어지는 보상으로서 나타난다. 이러한 맥락에서 사위 관련 설화는 혼인을 성취〔成婚〕하는 ‘사위 되기’ 이야기와 처가에 대한 자신들의 영향력을 과시하는 ‘사위 노릇하기’ 이야기로 나눌 수 있으며, 이러한 양상은 사위 관련 설화를 남성들의 성장 서사나 희망담으로 해석할 여지를 시사한다. 또한 사위 되기로서의 이러한 입사식을 적절히 수행할 수 없는 남자는 그에 대한 반대급부이자 그림자인 바보 사위로 형상화된다.

한수산 작품의 전기와 필화사건 이후

안남연 ( Nam Yeon An )
5,800
초록보기
Han, Sue-San explored some of the most significant social issues of his time through his works, ‘Drifting weed’ and ‘Face of the other`. In ‘Drifting weed’, Han has sought to illuminate the impoverished aspect of capitalism and the alienation of those who were behind the times. Circus was no longer an entertainment for the mass of people starting to get themselves indulged in television. Poverty of the circus performers` lives, their old fashioned costumes, and the faded color of the circus apparatus sadly imply the decline of the circus performers. While describing the grim realities of their lives, Han illustrated the drawbacks of the urbanization. Through `Face of the other`, moreover, we can see a truthful respect and love between the master and the pupil. The story is about a teacher suffering from a severe cancer but struggling against it. This novel drew heavily on the writer`s personal experience. To sum up, these two works romantically sublimed the chronic diseases of the modern society: alienation, poverty, solitude and the breakdown of the human relationship. However, in Han`s two novels, `The promise of 400 years`, `The man riding a horse pass by`, he starts focusing on his own view of history. The former is about a ceramic art potter and the latter about the military revolution leading a military junta which caused the failure and unhappiness of the age. Through these two works, Han is reborn as a writer who can touch the bottom of the readers` he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