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주제별 인기논문

주제별 인기논문

2021년 8월 인기논문 입니다.

EFL 지도에서의 효율적인 의사소통 활동에 관하여

이종혁
한국현대언어학회|언어연구  1권 0호, 1984 pp. 17-32 (총 16pages)
5,6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

한문교육(漢文敎育)의 성격(性格)과 방향(方向)

류준경 ( Jun Kyung Ryu )
7,300
초록보기
‘한문’은 문화적 존재인 우리를 구성하는 핵심적 요소이며, 한문교육은 그러한 핵심적 요소를 확인하고, 활용하도록 하는 활동이다. 그런데 현실 한문 교육에 있어서 한문교육 내용과 범위가 문제가 된다. 동아시아에서 한문문화의 역사적 전개과정을 살펴볼 때, 전통시대 동아시아의 여러 민족은 한문을 활용함으로써 동아시아 공동의 한문규범을 성립시켰고, 또 그 규범을 강화, 변용하여 독자적이고 다양한 규범으로 확대하였다. 근대에 들어 동아시아 각국은 한문에서 ‘국문’으로 공용어를 바꾸었지만, 현재의 ‘국어(문)’ 속에도 한문의 정신과 기능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역사적 전개과정을 참조할 때, 한문교육은 한문공동의 규범성을 부각하는 교육, 자국적 전통의 이질성을 부각하는 교육, 현행 ‘국어’ 속에 전승, 활용되고 있는 부분을 강화하는 교육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 점에 유의하여 동아시아 각국의 ‘한문’교육과정을 검토하면, 한국의 경우, 한글전용정책의 시행으로 한문 교과의 정체성 문제가 부각되고 있고, 중국과 일본의 경우, ‘한문’교육에서 자민족중심주의적 성향을 강화하고 있는 특징이 나타난다. 동아시아 각국이 ‘국수적 민족주의’를 넘어서기 위해서는 한문의 공동문어적 성격과 자국어적 성격이 모두 부각되는 방향에서 한문교육이 실시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국어과이면서 동시에 독립교과인 한문과의 지위를 제도적으로 마련하면서 동시에 내용적으로 동아시아 공동규범과 개별 민족적 규범이 어우러지는 교육이 실시되어야 할 것이다.

한자어 단어 구성에서의 두음법칙과 경음화

여채려 ( Caili Yu ) , 김양진 ( Ryangjin Kim )
민족어문학회|어문논집  73권 0호, 2015 pp. 157-181 (총 25pages)
6,500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한자어 단어 구성성분을 이루는 형태의 구조가 두음법칙 및 경음화와 관련됨을 살펴보았다. 한자어 중에는 두음법칙이 적용되는 양상에 따라 단어 구조가 구별되는 경우가 있다. 두음법칙의 대상이 되는 음절이 어중 음절인 한자형태소는 ‘신여성(新女性), 처녀작(處女作)’과 같이 단어 속에 포함될 때, 표기상 그 한자가 소속 단어(1차어)의 첫음절일 때만 적용되고 첫음절이 아닌 위치에 있을 경우에 원래 발음대로 적는 것이 한자어 두음법칙의 주요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軟綠色’과 같은 단어의 경우 의미에 따라 ‘軟-綠色’의 단어 구조로 이해하여야 두음법칙이 적용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 ‘일주년(一週年)’과 같은 단어의 구조는 단어의 의미에 따라 ‘일주-년’ 혹은 ‘일-주년’으로 이해될 수 있었다. 한자어 ‘ㄹ’뒤에서의 ‘ㄷ, ㅅ, ㅈ’의 경음화는 사이시옷의 개입으로 인한 경음화와는 다르며 원칙적으로 한자어 1차어 내부에서만 나타나는 경음화이므로 발음의 실현에 따라 한자어의 단어 구조를 구별하는 기준으로 활용할 수 있다. 2차어인 3음절 한자어의 음절 경계에서 이러한 경음화 현상이 나타날 때, ‘1음절+2음절’의 경우에는 결합 경계가 분명한가 그렇지 않은가에 따라 경음화 양상이 달라졌고 ‘2음절+1음절’의 경우에는 의미 차이에 따라 경음화 양상이 달라졌는데, 후자는 ‘일반적인 의미’(비경음화)를 지닌 경우와 ‘특정한 의미’(경음화)를 지닌 경우에 따른 구별로 보아 한자어 경음화의 양상을 세분하여 논의하였다.

일제 강점기 주세령(酒稅令)의 실체와 문화적 함의

이화선 ( Lee Hwa-seon ) , 구사회 ( Gu Sa-whae )
한민족문화학회|한민족문화연구  57권 0호, 2017 pp. 181-217 (총 37pages)
7,700
초록보기
우리가 일상에서 마시는 술에 세금이 부과된 때는 언제부터일까? 그것은 지금으로부터 1백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국은 중국이나 일본과는 달리 19세기까지만 해도 아무런 조세 부담 없이 자유롭게 술을 빚어 마셔왔다. 이는 한국의 가양주(家釀酒)문화라는 독특한 문화가 작용했던 탓이 커 보인다. 그러나 일제강점 하에 공포된 주세법(1909)과 주세령(1916)은 오늘날의 주세제도 형성의 시발점이 되며, 이때부터 술에 세금이 매겨지게 된다. 주세령은 한국의 술과 문화를 짧은 기간 동안에 급격하게 변화시켜 놓으며, 오늘날 전통문화자원의 가치 상실을 가져온 핵심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 논문에서는 오랜 기간에 걸쳐 집적되어온 한 민족의 문화가 그들이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단시간 내에 사라지고 마는 경우로써 일제강점기 한국의 술과 술 문화를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 특히 외부로부터의 일방적인 유입으로 인해 집단 구성원이 주체성을 가지지 못한 상태에서 문화가 형성되는 경우에 어떠한 메커니즘이 작동한 것인지, 또 이들이 사회 구성원 간에 어떠한 모습으로 나타나는지, 아울러 어떠한 확장성을 가지고 이후 변화할 것인지를 문화사적인 맥락에서 파악하고자 했다. 이를 연구하는 방법으로써 먼저 일제강점기에 발령했던 주세령과 주세령 공포의 배경을 짚어보고 그 전개 양상을 살펴보았다. 또한 주세령의 핵심 조항으로 꼽히고 있는 제1조 ②항의 술의 명칭과 분류 기준, 제6조 제한석수(制限石數)에 관한 규정을 검토, 그 문화적 함의를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의 전통 술과 술 문화가 매우 빠른 속도로 무너져 내린 기점이 바로 주세령 공포 전· 후인 것으로 파악, 자료를 분석하는데 있어 조세(租稅) 등 산업적인 영역에까지 다소 확장시켰다. 무엇보다 새로운 제도와 법률체제가 민중 속으로 어떻게 파고들어 영향을 끼쳤던 것인가를 더욱 세밀하게 관찰하기 위해 이를 주도했던 세력이 누구였는지, 이들을 뒷받침하고 주도했던 사상이 무엇이었는지 연결 가능성을 짚어보았다. 이를 위해 당시 사상사를 이해하는 데 있어 오늘날까지도 뜨거운 쟁점으로 남아 있는 이광수(李光洙, 1892 ~ 1950)의 `민족개조론`과 안재홍(安在鴻, 1891 ~ 1965)의 `민족문화건설론`을 비교했다. `민족개조론`은 오늘날 주류 산업에서도 큰 흐름을 형성하며 많은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한국의 현행 주류 산업과 문화에 봉착한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민족개조론`의 골격이나 근본 사상을 완전히 부정해야할지도 모른다. 이는 일본의 경우도 비슷할 것으로 생각된다. 종합하면 일제강점 하 근대화와 산업화라는 이름 아래 이루어졌던 문화의 다양성과 특수성에 대한 외면이 오늘날 사회· 문화에 실제 어떠한 영향을 끼쳤는지를 논증하고자 했다. 덧붙여 전통문화자원의 상실이 갖는 문화적 함의를 제시하는 데 있어 자연 현상을 규명하는 두 개의 큰 축즉, 보편성(Universality)과 다양성(Diversity)이라는 관점에서 구분하여 설명하고자 했다. 이는 향후의 변화 가능성과 맥락을 짚어보고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한 작업이었다.

재난재해 소셜 미디어 텍스트 감성분석을 위한 키워드 노이즈 제거 방법론 연구

황창회 ( Hwang Chang-hoe ) , 남지순 ( Nam Jee-sun )
한국현대언어학회|언어연구  35권 4호, 2020 pp. 563-582 (총 20pages)
6,000
초록보기
This study proposes a methodology for constructing linguistic resources in order to eliminate irrelevant keywords from social media texts related to disasters, such as earthquakes or typhoons. When collecting disaster-related social media texts for sentiment analysis, a large number of noisy keywords metaphorically used, such as ‘pupil-earthquake = astonishment,’ is observed. In this regard, filtering these linguistic noisy expressions plays a crucial role in performing an accurate text classification or sentiment analysis. In this study, two types of linguistic patterns are examined for filtering noisy expressions in natural & social disaster-related texts, and a bootstrap method based on the DECO Korean electronic dictionary and Local-Grammar Graph(LGG) formalism is suggested. In this way, for six keywords, around 110~ 470 patterns per keyword are described in LGGs. By applying them to a new corpus through the DECO Noise-Filter platform, we obtained about 88.4% f-measure. The methodology suggested in this study may be adopted in filtering other types of noisy expressions, which will improve the reliability of the performance of sentiment analysis of social media texts.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6,800
초록보기
In dieser Untersuchung habe ich versucht, im Rahmen der kognitiven Semantik die metaphorische Bedeutungserweiterung des typischen deiktischen Bewegungsverbs kommen. darzustellen. Das Verb kommen hat grundsätzlich die Bedeutung einer Bewegung zu einem Zielpunkt hin. Ein Bewegungsereignis wird nach Talmy(1985) dadurch charakterisiert, dass ein Objekt in Bezug auf ein anderes bewegt oder lokalisiert wird. Weitere Merkmale sind die Bewegung selbst und der durch die Bewegung zurückgelegte Weg. Durch das Fokussieren eines bestimmten Aspekts der Bewegungssituation entsteht eine bestimmte Lesart. Aber das Verb kommen kann je nach Kontext mehrdeutug sein wie folgende Beispielsätze zeigen. Diese Bedeutungen sind eine metaphorische Erweiterung der deiktischen Bedeutung. In der kognitiven Semantik gelten Metaphern als eine der wesentlichen Strukturierungen des Denkens. Sie werden als konzeptuelle Metaphern beschrieben, die einen Quellenbereich mit einem Zielbereich verbinden. Hier wird die konkrete Bewegung als Quellenbereich gleichgesetzt. Viele Ausdrücke sind mit Hilfe der Metaphern leichter verständlich. Ich bin dazu gekommen, ihr zu schreiben. Auf jeden Einwohner kommt ein Auto. Bei unserem Sohn kommt der erste Zahn. Er ist um seinen Besitz gekommen. Das Bild kommt auf 3000 Mark. Die Lehrenden sollten alle Möglichkeiten verwenden, um den Wortschatz der Lernenden zu erweitern. In dieser Untersuchung stelle ich einige Lerntechniken vor, wie das mehrdeutige Verb kommen systematisch unterrichtet werden kann.

초당사걸시적기개문제

안병국(Byung Kuk An)
중국어문학회|중국어문학지  1권 0호, 1994 pp. 35-42 (총 8pages)
4,5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
12,100
초록보기
『삼국유사』에 내재된 불교적 특징은 찬자 일연의 불교사상에 바탕을 두고 있다. 이를 뒷받침할 만한 객관적 자료가 충분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본 글은 그 실마리를 『중편조동오위』에서 찾고자 하였다. 『중편조동오위』의 핵심은 조동오위인데, 이것이 곧 『삼국유사』의 형식과 내용을 구성하는 이론적 바탕을 이루면서 동시에 일연의 불교사상이 지향하는 바를 드러내고 있다고 보았다. 『삼국유사』 탑상 편 <삼소관음 중생사>조는 언뜻 보면 관음신앙의 영험함을 증명하는 단순한 이야기인 듯하나, 그 이면에는 불교의 유래와 정착·부패·중흥의 역사와 더불어 일연이 지향하는 불교사상과 신앙의 실천 방향이 제시되어 있기에 중심 텍스트로 삼았다. 『삼국유사』의 내용과 형식 그리고 기술 방식에서 감지되는 ‘어울리지 않음’과 ‘모호함’이 정위와 편위의 세계를 구분하지 않았던 일연의 사상적 세계에 기인하며, 그러한 사상적 지향의 실천이 곧 『삼국유사』임을 증명하고자 하였다.
5,400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국인 한국어 학습자들을 대상으로 목적격 조사 ‘을/를’의 오류 양상을 분석하여 오류를 범하는 원인을 밝히며 교육 상 주의해야 할 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중국인 학습자의 오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을/를’의 상대 오류율은 학습자의 한국어 수준이 향상되면서 줄지 않고 ‘고급 (27.83%)> 초급(19.09%)> 중급(15.30%)’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오류 유형별 상대 오류율은 ‘대치(76.35%)> 누락(13.17%)> 오형태(6.89%)> 첨가(3.89%)’의 순으로 나타났다. 각 유형의 오류가 나타난 원인이 다소 다르지만 주로 언어 간의 전이 즉 모국어인 중국어의 간섭, 흔히 목표어인 한국어의 문법 규칙의 과잉 일반화의 모습으로 나타난 언어 내의 전이, 학습 환경의 영향, 의사소통 전략인 회피 전략으로 나눌 수 있었다. 오류 분석 결과에 근거하여 그에 따른 교육에 대해 제안을 하였다.
6,2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정도전 시의 이원적 성격

정원표
한국한시학회|한국한시작가연구  2권 0호, 1996 pp. 287-311 (총 25pages)
6,5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6,8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Unter dem diachronischen Aspekt will diese Arbeit versuchen, erstens die Ursprungen von dem Prkteritalsuffix, nhd. -t-, zweitens die morphologischen Entwicklugnen der Endungen des schwachen Prateritums zu untersuchen. Im ersten Kapitel handelte es sich um die Ursprungen vom Prateritalsufax. Lange Zeit hat die Ansicht Bopps and Grimms, daB das schwache Pr$teritum auf der Zusammensetzung eines Nomens mit Formen des Verbums, un$quot; (Wz. ,dhe-) beruhe, unbestritten gegolten, also got. nasidaHeilen oder Heilung tat, got, salb8daSalbung tat, u, s, w., deren Prateritalsuffix also sick auf idg. Wz. dhe- zurtickfhren liege. Aber eine Reihe von Formen, in denen rich das Prteritalsux ohne Mittelvokal an die Wurzelsilbe schlieBt, laBt sich mit dieser Theorie nicht in Einklang bringen. Der Erste, der mit Nachdruck auf die Schwierigkeit dieser Formen hinwies, war Begemann. Diese mittelvokallosen schwachen Praterita auf germ. -to seine zu den mittelvokallosen Prateritalpartizipien neu hinzugeschaffen worden, denen idg. Suffix*-t zu Grunde liegt. Dabei setzt man idg. Snffix *-t- als Prateritalsuffix voraus. Man wird also dieser zwei verschiedene Ausgangspunkte, d, h. *-dhund *-t-, fur das Prateritalsuffix anerkennen mussen. Das Verbreitungsgebiet der beiden Formen, die im schwachen Prateritum vereinigt Bind, ist sehr verschieden. Das t. Prateritum(also Prateritalsuffix, -t-) blieb auf wenige Verba beschrnkt und, ist nur da anzunehmen, wo von Anfang an die Prteritalsuxe sich unmittelbar, ohne Mittelvokel an den Stamen anschloB: in den Prateritoprasentia and primfiren Verben, z. B. got, brukjan, got, bugjan, got, Pagkjan u, s, w. Auf das dh- Prateritum (also Prateritalsuffix -dhe-) , das urspr. nur den denominatives Verben zukam, Bind vermutlich alle Praterita zurukkzufuhren, in denen dem Prateritalsuffix ein Mittelvokal, i, o, e, vorangeht. Im letzten Kapitel handelte es sich um die morphologischen Entwicklungen der Endungen des schwachen Pr~teritums. Ein jugneres westgermanisches Synkopierungsgesetz bewirkte nach langer Stammsilbe, die Unterdruckung des Mittelvokals. Im Fruhnhd, trat auch nach kurzer Silbe, Dagegen bleibt t- Proteritum durch das Gesetz unverandert, So zeigt die spatmhd, and fruhnhd, ein Nebeneinander von -ete and -to Formen, bis sich im 18. Jh. in der Schriftsprache die heute gultige Regelung anbahnt. Im Nhd, gilt -ete Form als Endung des schwachenPrteritums nur nach d, t, and bei Infintiven auf -n -en, -men. Sonst gilt -t.

현대문학 : 비평과 정당한 소통의 문제

고현철 ( Hyun Chul Ko )
문창어문학회|문창어문논집  36권 0호, 1999 pp. 211-224 (총 14pages)
5,4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The Criticism is a way of writing. Thus, it involves a communication between writers and readers. This paper investigates several problems of the criticism on the base of the concept of ``proper communication``.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ummarized in the followings: 1) The sectional criticism has a difficulty in a proper communication, and it indicates the strategy and the intention for catching a critical hegemony. 2) The advertising criticism doesn`t estimate the value of literature works properly, and prevents the readers from having a proper communication. 3) The criticism wihtout a right critique doesn`t play its role properly, threatens a critical writing itself. 4) The combination of a theoretical criticism and a practical criticism enables the readers to have a proper communication. 5) For a proper communication, the criticism can give a pleasure of reading to the readers, by means of taking the merits of a creative criticism.
6,900
초록보기
Die vorliegende Abhandlung befasst sich it der Analyse der deutschen Adoleszenzliteratur nach der Wende. Dafur wird sich it de Werk Jakob Heins ein erstes T-Shirt auf eine textnahe Art und Weise auseinandergesetzt. Dabei wird es auch versucht, Antwort auf die folgenden Fragen zu geben; z. B. in welcher Weise Jakob Hein, der i Jahre 1970 in der DDR geboren ist und in der Nachwendezeit it de Schreiben begann, asthetisch-literarisch auf die Wende reagierte?; Welche Wirkungen haben Huor und Irone als die Stilittel bei der Aufarbeitung der DDR in Jakob Heins ein erstes T-Shirt?; Und ist der Schwerpunkt in ein erstes T-Shirt nur auf die Erinnerung an die Jugend i Allgeeinen und nicht auf die DDR-Vergangenheit gelegt? Jakob Hein hat den autobiographischen Text ein erstes T-Shirt geschrieben, u seine Identitat zu befragen und uber sie nachzudenken, weil er wie viele jungen DDR-Schriftsteller nach de auerfall bezuglich seiner Identitat verunsichert ist. an kann auch sagen, dass der Antrieb von Jakob Hein, sich den eigenen Erinnerungen zu nahern, nicht in einer Sehnsucht nach einer verlorenen Heiat begrundet liege. Jakob Hein erinnert sich an die Heiat und an die staatlichen Organisationen als Institutionen der Sekundaren Sozialisation insofern, als diese Orte darstellten, it denen die Erinnerungen an eigene Kindheit und Jugend verbunden sind. Als er die Frage, ob sein Sehnsuchtsort auch in der DDR liege, beka, ist seine Antwort:“Na ja, der liegt nicht unbedingt in der DDR, der liegt in der Kindheit.”

"국어 활동" 교과서에 수록된 제재의 문화 교육 요소 분석

김지영(강사) ( Ji-yeong Kim )
6,300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국어과 교육 내용의 문화 교육 요소를 점검해 보기 위해 2009 개정 초등학교 ‘국어 활동’ 교과서에 수록된 제재를 분석하였다. 이를 위해 이론적 논의와 실제적 분석을 모두 활용하였다. 이론적 논의를 종합한 결과, 공동체 내에서의 효과적인 의사소통과 자국 언어 문화에 대한 정체성 형성을 목표로 하는 ‘구심적 접근’과 더불어, 문화 지능과 다문화 문식성 등에서 강조하는 다양한 문화에 대한 선택적, 통합적 역량에 중점을 두는 ‘원심적 접근’을 동시에 추구해야 할 것을 제안하였다. 실제적 분석을 위한 분석틀의 체계화를 위하여 제1 범주를 ‘문화 영역’으로 제1 범주에 따른 제2 범주를 ‘문화 요인’으로 명명하였다. 문화 영역은 물질 문화, 행동 문화, 정신 문화로 나누고, 각 영역에 해당되는 요인들을 나열적으로 제시하여 분석틀을 완성하였다. 이 연구는 언어적, 문화적 두 차원에서, 그리고 문화 교육의 구심적, 원심적 방향을 고려하여 분석을 시도한 연구라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Cognitive Model of Interpretation/Translation Viewed from Sense-making Theory

( Kawahara Kiyoshi ) , ( Tsuruta Chikako )
한국통역번역학회|FORUM  1권 2호, 2003 pp. 65-102 (총 38pages)
7,800
초록보기
Dans ce memoire, on tente d`introduire les points essentiels de la notion: ?Faire Sens?. La theorie, batie par Shigenori Tanaka et Masahiro Fukaya, a pour objectif d`expliquer comment des processus cognitifs, du point de vue de cette theorie, peuvent s`appliquer au fait de comprendre le processus de l`interpretation et de la traduction. Les deux Japonais qui soutiennent cette theorie affirment que ?Faire Sens? est un processus cognitif dans lequel chaque individu selectionne, selon le contexte et la situation, les memoires pertinentes entre toutes les memoires. Les auteurs de ce memoire trouvent que cette theorie permet d`expliquer les semantiques sociales du role dans lequel des interpretes se lancent a la selection des mots appropries dans le langage de but, en se basant sur le fait qu`ils comprennent des donnees dans le langage original. Ce memoire est une introduction de la theorie de ?Faire Sens? et il est aussi un prelude pour montrer comment cette theorie peut s`appliquer au processus de l`interpretation et et de la tradution.

종영 ( 鍾嶸 ) 시품중품 ( 詩品中品 ) 휘주 ( 彙註 )

이휘교 ( Hui Gyo Yi )
한국중국학회|중국학보  15권 0호, 1974 pp. 85-128 (총 44pages)
11,9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7,100
초록보기
In Howards End (1910), E. M. Forster carries out a highly nuanced exploration of gender relations to highlight the conflicting ideas of liberalism and materialism of the upper-middle classes in England in the years before World War I. Such readings are predicated on classical gender opposition. However, clear-cut gender division seems unsettling and hence somewhat crude because the reader is repeatedly baffled by the novel`s out-of-character gender performances, which not only defy but transcend established gender expectations. In Howards End, all major characters seem to be overshadowed by some kind of performative failure in their inability to fully realize gender roles as well as to adequately fulfill gender expectations. This paper aims to verify through textual evidence whether or not performative failure actually manifests hidden anxieties concealed behind a novel written immediately preceding Forster`s final confirmation of his own sexual identity. It also attempts to show how the anxieties have been disguised, transformed, or overlaid in more public statements about conventional issues of courtship and marriage in the novel. In other words, Howards End may prove to be only deceptively conventional and a key to unfolding Foster`s secret desire.

한국어와 중국어의 주어와 화제에 대하여

박동호 ( Dongho Pak )
이중언어학회|이중언어학  63권 0호, 2016 pp. 71-100 (총 30pages)
7,000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critically problems of the definition of the subject of Korean and Chinese with respect to the topic, and to analyze the characteristic of the topic of the two languages, also to clarify the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Reviewing the definition of the subject of Korean and Chinese critically, the presence of the subject form or ‘i/ga’ in Korean and the word order, in front of predicate in Chinese are very superficial phenomena. These can not only identify the subject of the two languages a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it is effective in identifying the subject to consider the selectional restriction of predicate. The characteristic of the topic of Korean and Chinese has been examined in the second place. Elements of a sentence can be analyzed in the syntactic and the discourse perspective. The subject is the concept of the syntactic perspective and the topic is the discourse perspective. The topic, depending on languages, is achieved regularly and explicitly in elements of a sentence. Such languages refer to the topic prominent language, Korean and Chinese also have this characteristic. A sentence of this language is basically constructed, based on the relation of the topic and comment. Thus, based on the concept of the topic this paper examines the characteristic of the topic of Korean and Chinese. In conclusion, this paper examines the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of the two languages with the topic position and maker, elements that may be the topic, and possibility of omission of the topic. To better identify and understand the characteristic of the subject and topic of Korean and Chinese, it will give a lot of help to analyze the sentence structure of both languages and it can contribute to the research of language typology with analysis of the differences and similarities of the topic of the two languages.(Kyung Hee University)

이옥 시사극의 결구예 (結構藝)

윤현숙(Hyeon Sook Yoon)
중국어문연구회|중국어문논총  11권 0호, 1996 pp. 129-149 (총 21pages)
6,1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

자유주제 : “臨河九曲(임하구곡)”의 발견과 그 江湖歌道(강호가도) 연구

신두환 ( Doo-hwan Shin )
동방한문학회|동방한문학  62권 0호, 2015 pp. 343-376 (총 34pages)
7,400
초록보기
이 논문은 藥峯 金克一(1522∼1585)의 ‘臨河九曲’의 경영을 고증하고 그곳을 중심으로 전개된 강호가도에 대해 연구한 것이다. ‘임하구곡’은 아직까지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경영했는지 미상으로 남아 있었다. 이 논문은 그것을 규명해 낸것이다. ‘臨河九曲’에 대한 명칭은 퇴계 이황의 문집에 처음 나타난다. 퇴계는 임하에서 그의 제자인 藥峯과 함께 뱃놀이를 하면서 지은 시에서 ‘임하구곡’을 언급하였다. 유도원은 이 시에 나오는 ‘임하구곡’에 대해 고증을 하면서 약봉 김극일에 대한 인물과 ‘임하구곡’에 대한 지명을 구체적으로 밝혀 놓았다. 약봉 김극일의 시에서도 ‘임하구곡’의 지명에 대한 언급이 나타난다. ‘임하구곡’은 16세기에 청계 김진에 의해 개척되고 약봉 김극일에 의해 완성된 것으로 안동 임하의 자연경관을 중심으로 경영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임하구곡’은 율곡의 ‘고산구곡’보다 앞선 것으로 우리나라에 주희의 「무이도가」를 擬望한 구곡이 전개되던 초기의 것이어서 그 영향관계가 주목된다. ‘임하구곡’의 실체를 고증한 결과 이것은 뛰어난 경관과 함께 16세기 성리학적 문학관과 자연미의 새로운 발견으로 江湖歌道의 새 지평을 열어나간 정황이 곳곳에서 포착되었다. 구곡시가의 중요한 시점을 점유하는 ‘임하구곡’의 발견은 16세기 조선의 산수문학의 지평을 넓히고 우리 문학사를 살찌우는 강호가도의 중요한 자료가 될 수 있다고 사료된다.
6,500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역번역문을 통해 번역 전공 고급한국어 학습자들의 양태 표현의 번역 양상을 살펴보는 데에 있다. 학습자들의 역번역 문장에 나타난 양태 표현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첫째, 양태 표현을 누락시키거나 정확하게 쓰지 못하고 있다. 문장에 나타난 서술어로 문장 구성이 완료된다고 생각하는 학습자들은 서술어에 덧붙어 표현되는 양태 표현에 주목하지 않는 것이다. 둘째, 언어연수과정에서 학습한 초급 단계에서의 추측 양태 표현 ‘-(으)ㄹ 것이다’ 형태의 사용에 머물러 있다. 고급학습자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어 문장에 사용되는 다양한 양태 표현에 대해 알지 못하고 있어 이런 부분에 대한 교수ㆍ학습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셋째, 번역전공 고급학습자들이 동일한 의미의 문장을 다른 다양한 문장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모국어와 한국어는 다른 언어이므로 같은 문법구조가 아닌 다른 형태의 문장으로 나타나더라도 원문의 문장과 같은 의미 기능의 문장으로 바꿔서 표현할 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부족하다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한국어교육 현장에서 그동안 고급학습자들을 위한 심도 있는 교육이 부족했음을 알 수 있고 번역 전공 학습자들을 위해 한국어교육에서 다루어져야 할 항목들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 번역 전공 학습자들은 자신들이 번역한 다양한 역번역 문장이 원문과 어떠한 점에서 차이를 보이는지를 알아야 할 것이다. 또한 학습자들이 좀 더 훌륭한 번역을 하기 위해 맥락에 가장 적절하면서 원문 저자의 의도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는 문장은 어떤 형태인지를 고민하는 과정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본 연구는 역번역이라는 학습 방법을 활용하여 학습자들의 인식까지 살펴보는 것이 가능했다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으며 균질한 고급학습자들의 역번역문 자료를 대상으로 양태 표현의 번역 양상과 인식을 살펴본 연구라는 점에서 기존의 연구들과의 차별성를 찾을 수 있다.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6,300
초록보기
본고는 현재 대학에서 수학하는 외국인 학부생들 대상으로 하는 읽기 수업에서 구성주의 이론인 상보적 교수이론을 적용한 수업의 결과로 생산된 학습자들의 요약하기 텍스트를 분석하여 학습자들의 읽기능력이 어떻게 활성화되어 나타나는지 분석해 보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학습자들에게 요약하기 과제를 제시하여 학습자들 고유의 읽기 능력으로 텍스트를 어떻게 구조화하였는지 분석하였고, 이후 상호적 교수활동을 한 후 같은 내용의 텍스트를 제시하여 읽기 능력의 구조화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폈다. 분석 기준은 SOLO(Structure of the Observed Learning Outcome) 분류법을 이용하였고, 이를 한국어 읽기 능력의 상황에 맞게 단계를 구성하여 분석의 기준으로 삼았다. 분석 결과 학습자들의 읽기 능력은 제시된 텍스트의 내용을 부분적으로만 이해하며, 핵심은 파악하지 못하는 단일 구조화 단계(Uni-structural stage)에서 읽기 맥락을 인식하고 읽은 내용에 대해 지식을 통합하는 관계화 단계 (Relational stage)단계로 발전하였다. 이전에는 시도하지 않았던 지식 변형의 시도가 있었고 문단을 구성하여 요약하려는 시도를 보임으로써 상보적 교수활동이 학습자들의 학업 불안감 해소와 더불어 학습자들의 읽기 능력의 질적인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한정된 집단에서의 효과를 검증하였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지만 향후 학습자 변인이나 교수 환경의 변인에 따라 달리 적용된 연구가 더 활발히 이루어진다면 한국어 읽기 수업의 현장에 새로운 읽기교수법의 지침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이다.

에두아르 글리상의 소설 『레자르드천』의 화자 분석

진종화 ( Jonghwa Jin )
6,600
초록보기
Cette étude a pour but d’analyser le narrateur du roman d’Édouard Glissant La Lézarde et de saisir les im plications postcoloniales des m odalités sous lesquelles il y fait son apparition. Le penseur de l’Antillanité, de la Créolisation et du Tout-M onde situe son prem ier rom an dans la M artinique, une colonie française isolée du reste du m onde. Les scènes se déroulent en 1945, où les Martiniquais se réveillent politiquem ent après un long som m eil im posé par la dom ination colonialiste européenne. On a affaire au rom an relevant de la décolonisation. Au début du roman, le narrateur apparaît hétérodiégétique, com m e celui qui raconte sous l’angle neutre et objectif. À le lire attentivement, on s’aperçoit bien que c’est un adulte qui se souvient de son enfance : l’enfant voit et écoute de jeunes personnages com me Thaél, M athieu par exem ple. Il décrit aussi sa vie d’enfance. Il s’agit alors du narrateur hom odiégétique, fonctionnant en tant que tém oin, observateur et participant. Le narrateur a recours aux différents tem ps: le passé sim ple, l’im parfait, le passé com posé et le présent. Le passé simple et l’impartait lui perm ettent de garder de la distance vis-à-vis des événem ents passés alors que le passé com posé m ontre que le passé a la répercussion psychologique sur le narrateur à la situation d’énonciation. Le présent fonctionne souvent com m e le présent de vérité générale, ce qui fait que le narrateur présente des com m entaires. Le présent fonctionne aussi com m e celui qui dissocie le tem ps du passé et celui d’énonciation du sujet parlant. Il arrive que la voix du narrateur se trouve superposée à celles des personnages. On note également les rapports intertextuels entre la voix du narrateur et celles d’Aim é Césaire et de Saint-John Perse. Finalement on se rend compte que les caractères complexe et opaque que présente le narrateur dans ses fonctionnem ents traduisent bien les pensées glissantiennes de com plexité et d’opacité com m e arm es contre l’idéologie unificatrice et rationaliste du colonialisme européen.
6,500
초록보기
This study explores and identifies a number of key qualitative and quantitative differences in textual discourse styles in English and Hindi editorials found in the New York Times (NYT) and Navbharat, respectively. These differences could be the source of strenuous processing of such editorials by learners of Hindi. Our contrastive rhetoric analysis reveals that, in general, NYT editorials are more detailed and stand-alone pieces; that is to say, writer-responsible. The arguments, suggestions, and recommendations therein are directly stated. The main argument appears early, and details are provided later, following a deductive writing style. Also, there is an observed avoidance of passive voice constructions. Navbharat editorials, on the other hand, seem to rely on readers’ background knowledge of the issue presented and, therefore, consists of fewer details and, as such, are reader-responsible. The arguments, suggestions, and recommendations are often indirectly stated. The main argument is often missing or stated at the end of the editorial after a number of details are provided, evidencing an inductive writing style. In Navbharat editorials, there is also an observed ample use of passive voice constructions. Rhetorical organization of editorials in each of these publications may work for the readership of the respective publications within the culture in which they operate. However, such differences would require language professionals to develop teaching materials and strategies to help learners comprehend editorials and other high level texts in each of the respective languages. To that end, we are suggesting a few strategies.

On So - Called For - To Complementizer

송병학(Byong Hak Song)
5,9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