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버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논문검색은 역시 페이퍼서치

> 인기논문 > 주제별 인기논문

주제별 인기논문

2021년 10월 인기논문 입니다.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대역사건(大逆事件)과 하목수석(夏目漱石)

유상희
한국일본어문학회|일본어문학  49권 0호, 2011 pp. 227-248 (총 22pages)
6,200
초록보기
大逆事件は、近代日本文學, 特に漱石文學に至大な影響を及ぼした。本稿は大逆事件の真相を考察し、その事件に対する漱石の反應を檢討してみた。漱石は兵役を忌避し、軍人を卑下しながらも、帝國主義の風潮に便乘して、乙未事變を讚揚したり、露日戰爭の高揚のため、新體詩「從軍行」を作ったりする一方、特有の慧眼で『猫』から『野分』『二百十日』『趣味の遺傳』『三四郞』『それから』までの作品の中に帝國主義や腐敗した資本主義に対して揶揄や批判を止めなかった。ところが、藩閥政府によってフレーム·アップした大逆事件の眞相を知っていながら何の反應もしなかった。その上、事件以後の『門』から最後の『明暗』まで、政府や社会に向けて一切の批判が出来ない自閉的な人物ばかり登場させる。そして、ひたすらに人間の內面の醜悪なエゴイズムだけ穿鑿する限界を露呈した。その原因は、大逆事件以後强硬になった言論彈壓を意識した結果であり、もう一つは、事件の前年の滿韓旅行を通じて日本帝國主義が成功していると楽観したからであろう。だが、大逆事件以後も博士号の辭退、文藝院の設立反對、講演などを通じて間接的に暴力の政府に向けて抗議の意を表した。最後の年、エッセイ『點頭錄』には軍國主義について正面から批判して彼の真面目を発揮した。
7,000
초록보기
The article analyses the problem of gender equality in Russian society. Starting from a question of whether Russian gender equality has progressed or regressed since the revolution, which was supposed to complete women`s liberation. But Russian sexual discrimination is increasing, Russian gender equality seems to be regressing in the post-soviet society.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analyse women`s citizenship in the modern Russian society. And this article is to study the gender regime and women`s struggle for equal rights in economy, politics and society. Nowadays in Russia it is not easy for women to keep their jobs after maternity leave. Some mothers were fired from their jobs and some were made redundant. Young women said they were worried they would lose their jobs after giving birth. Moreover men`s wages are 30% higher than women`s wages. The government says it wants to protect women`s rights and to keep a post-soviet model of a gender contract for working mother, but instead they keep a gender neutral policy, based on developmental neoliberalism and neotraditionalism. It is necessary to develop the balance of work and family life for gender equality. Gender policy principles apply to the reform of gender egalitarianism in parenthood and employment. It also needs to reform to reflect women`s discrimination problems in the Russia. The basis of the article is in-depth interviews of working women. Women criticized the gender policy and wanted the government to guarantee women`s rights especially at work. So research shows that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in the workplace is much worse than people thought. It is important to consider how to remove the hidden women discrimination in every other part of society.

Predicative non-past participles in The secret history of the Mongols

( Yasuhiro Yamakoshi )
한국알타이학회|알타이학보  26권 0호, 2016 pp. 86-102 (총 17pages)
5,700
초록보기
In this paper, I point out certain features of participles (often called "verbal nouns" in Mongolian linguistics) in The Secret History of the Mongols (SHM) which was written in Middle Mongolian. Specifically, I show that: I) Most participles except for imperfective and non-past lack the predicative use. II) The predicative use of non-past participles (V-QU) is i. only found within discourse; and ii. mainly found in interrogative, negative, and conditional sentences, i.e., it is only used with modal features that carry the speaker``s modality, such as deontic or epistemic meanings. III) The predicative use of non-past participles in SHM seems to share these features with the predicative use of the rentaikei (adnominal) form in Old Japanese. IV) These aspects correspond with certain typological features found in neighboring Siberian languages, including certain modern Mongolic languages.
6,900
초록보기
‘漢文의 讀解’는 ‘漢字와 語彙’와 함께 ‘漢文의 理解’ 領域의 核心 槪念으로 제시된 것이다. ‘漢文의 讀解’는 ‘일반화된 지식’으로 ‘문장을 구성하는 성분들 사이에는 일정한 결합 방식이 있다.’, ‘화자(話者)가 자기의 생각이나 느낌을 표현하는 문장에는 여러 가지 유형이 있다.’, ‘글을 이루는 단어, 구절, 문장은 뜻이 있는 단위들이면서 읽을 때 음의 변화가 일어난다.’, ‘한문은 글의 내용과 형식에 유의하여 읽어야 글을 올바르게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다.’ 등 네 가지를 제시하였다. 이 ‘일반화된 지식’들의 내용은 2009 개정 교육과정 ‘漢文知識’ 領域의 ‘文章’과 ‘讀解’ 領域의 ‘읽기’, ‘理解’의 내용과 일정하게 조응하는 것이다. 2015 개정 교육과정 ‘漢文의 理解’ 領域의 核心 槪念 ‘漢文의 讀解’의 범위가 2009 改定 敎育課程의 ‘讀解’ 領域보다도 더 넓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漢文의 讀解’는 그 범위가 2009改定 敎育課程의 ‘讀解’ 領域의 中領域 ‘읽기’, ‘이해’를 모두 포함할 뿐만 아니라 거기에 더해 ‘漢文知識’ 領域의 中領域 ‘文章’까지도 아울러 포괄하고 있는 것이다. 이 글은 먼저 2015 改定 漢文科 敎育課程 ‘漢文의 理解’ 영역의 핵심 개념 ‘漢文의 讀解’의 內容 要素를 槪觀하고, 이어서 ‘漢文의 讀解’의 成就基準을 이전 교육과정 성취기준과의 비교를 통해 분석한 것이다

한국어 조각문의 형성 과정: (이동과) 생략

이정훈 ( Lee Chung-hoon )
7,000
초록보기
The aim of this paper is to propose the derivations of Korean fragments. The main point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ly, Korean fragmentary expressions are divided into two groups - fragments and minor sentences. Secondly, Korean fragments can be formed via leftward or rightward movement and ellipsis, as well as multiple ellipsis only. Lastly, some Korean fragments which need lexical case markers but lack them, are formed from presentational construction.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Los estudios sobre la salad histo´rica y moral de las sociedades modernas comprenden todas las ciencias y las especialidades. Sin embargo, es muy dificil encontrar en ellos la reflexio´n sobre la historia del amor en Occidente y sobre su situacio´n actual. No es extran~o: hasta la fecha nadie sabe que´ sea realmente la naturalez humana. Y no lo sabemos porque nuestra naturaleza es inseparable de la cultura. Los primeros poemas de Octavio Paz fueron poemas de amor y desde entonces este tema aparece constantemente en su poesi´a. Paz, al final de sus di´as, escribio´ un libro sobre el amor y el erotismo en que procuro´ trazar las fronteras entre la sexualidad animal, el erotismo humano y el dominio ma´s restringido del amor. Hay una relacio´n tan intima entre ellos que con frecuencia se les confunde. No es extran~o la confusi´on: sexualidad, erotismo y amor son aspectos del mismo feno´meno, manifestacio´n de lo que llamamos vida. La ma´s primordial de los tres, la ma´s amplia y ba´sica, es la sexualidad. Como en el caso de los circulos conce´ntricos, la sexualidad es el centro y el pivote de esta geometri´a pasional. El erotismo es deseo sexual y algo ma´s; y ese algo es lo que constituye su esencia propia. Ese algo se nutre de la sexualidad, es naturaleza; y, al mismo tiempo, la desnaturaliza. El erotismo es el reflejo de la mirada humana en el espejo de la naturaleza. Asi, lo que distingue al erotismo de la sexualidad es la distancia. El acto ero´tico es una ceremonia que se realiza a espaldas de la sociedad y frente a una naturaleza que jama´s contempla la representacio´n. El erotismo se encuentra en perpetua osmosis con la sexualidad animal y el mundo histo´rico pero tambie´n en perpetua contradiccio´n frente a los dos. En este sentido, el erotismo implica tanto la distancia entre la naturaleza y la cultura como la voluntad de abolirla. De esto resulta el paso de la aterradora y prodigiosa monotoni´a de la sexualidad a la aterradora y prodigiosa variedad del erotismo. La distancia arriba menconada engendra la imaginacio´n ero´tica. Se pude decir que el erotismo es la meta´fora de la sexualidad. No es arriesgado hallar la relacio´n entre erotismo y poesia que puede decirse que el primero es una poe´tica corporal y que la segunda es una ero´tica verbal. El erotismo es imaginario: es un disparo de la imaginacio´n frente a la otredad. El disparado es el hombre mismo, al alcance de su imagen, al alcance de si´. El erotismo radica en la naturaleza humana. Obedecer a la naturaleza humana significa el Tao que se equivale a la virtud sinceridad. El amor es la excepcio´n dentro de la gran excepcio´n que es el erotismo frente al mundo animal. El tra´nsito del erotismo al amor se caracteriza por la purificacio´n que transforma al sujeto y al objeto del encuentro ero´tico en personas u´nicas. Adema´s, el amor humano es la unio´n de dos seres sujetos al tiempo y a sus accidentes: el cambio, las pasiones, la enfermedad, la muerte. Aunque no nos salva del tiempo, lo entreabre para que, en un instante, aparezca su naturaleza contradictoria. A trave´s del erotismo, se realiza la unio´n entre la sexualidad y lo sagrado. El amor es la meta´fora final de la sexualidad. El amor no vence a la muerte: es una apuesta contra el tiempo y sus accidentes. Por el amor vislumbramos, en esta vida, a la otra vida. No a la vida eterna sino a la vivacidad pura.

이무영의 친일소설과 일본어 사용 문제 -『향가』를 중심으로-

임기현 ( Gi Hyeon Im )
한국비교문학회|비교문학  47권 0호, 2009 pp. 239-267 (총 29pages)
6,900
초록보기
7,700
초록보기
This study aimed to overview theories of reflective argumentation and explore methods that support teaching and learning. Reflective argumentation is an alternative paradigm that demonstrates the dialogic and dialectical nature of the argument through two-sided reasoning that weighs and synthesizes differences in diverse positions. A transition to reflective argumentation can contribute to resolving confirmation bias (from persuasive argumentation) and respecting diversity by acknowledging and responding to alternative positions. We proposed the following methods that support teaching and learning: multiple documents, graphic representational tools, explicit instruction in strategies with modeling, and collaborative discours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points out the problems of existing education developed mainly based on persuasive argumentation (e.g., debate, refutation) and proposes an alternative paradigm that demonstrates the nature of argumentation. Focusing on the gap between social and cognitive approaches to argumentation and considering various responses to different positions would deepen the understanding of argumentation, a complex communicative activity in which comprehension, expression, and learning are intertwined.
5,900
초록보기
This paper examines if Korean learners of English understand a variety of nonstandard English, and if so, which features present difficulties in comprehension and why. This study employed a simple translation test on Korean college students using sentences which included typical characteristics of the African American Vernacular English and found that they have difficulty in understanding two features of AAVE: habitual be and remote time been. Many other distinctive features of AAVE such as copula deletion, multiple negation, perfect done, and continuative steady proved to be not quite difficult to understand by Korean students. The two difficult features are part of Creole traits in AAVE. These results have useful implications for English education and facilitate a better understanding of various forms of nonstandard English used around the world.

철학부(哲學部) : 공자의 "화이(華夷)"관과 문화의식

이철승
한국중국학회|중국학보  74권 0호, 2015 pp. 463-477 (총 15pages)
5,500
초록보기
關于"華夷"觀的此前硏究有兩種。一是,批判中華覇權主義的排他性。二是,在文化優越主義的觀点肯定"小中華意識"。前者的强点是暴露了"華夷"觀的偏狹民族主義的問題。弱点是把超越民族的文化普遍性也當作特殊民族的附屬物。后者的强点是有意義地說明了文化普遍性。弱点是根据文化優越意識輕視夷民族。本硏究把孔子的"華夷"觀分爲民族意識與文化意識來分析。在民族意識的方面,孔子也根据春秋時期形成的"華夏"中心主義的觀点,把夷民族當作排斥的對象。但是,在文化意識的方面,他揚棄覇權主義的觀点。孔子認爲人間是有道德性的存在。他認爲人間發覺在內含有的道德性就是最高价値。他認爲,發覺道德性不緊緊是"華夏"族的特權,而是包括"東夷ㆍ西戎ㆍ南蠻ㆍ北狄"等異民族,全人間普遍體現的文化意識。他認爲在發覺道德性的過程中,雖然有意義的文化在特殊民族中形成,타不是那個民族唯一的所有,而是全人類共同所有的重要价値。因此,把孔子的"華夷"觀看作中覇權主義的象征和與中華覇權主義無關的崇高的文化普遍主義的觀点,不是完全的觀点。孔子的"華夷"觀,在民族意識的方面具有强大的排他性,但是在文化意識的方面,타包含着與人間認同性有關的普遍性。
6,100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e interrelation between American writer John Steinbeck`s Travels with Charley and the eighteenth century British writer Joseph Addison`s renowned journal The Spectator. Travels with Charley is a travelogue that depicts a road trip around the United States. About his motive of the travel, Steinbeck wrote that he was moved by a desire to see his country on a personal level since he made his living writing about it. He wrote of having many questions going into his journey, the main one being “What are Americans like today”? During traveling to find the answer of this question, Steinbeck read Addison`s The Spectator again which he used to read. Through reading, his creative recovery evolves before his point of illumination, beginning near the outset of the journey with The Spectator. Steinbeck acknowledges this debt early in Travels with Charley and seems to refer to it later as well in an epigrammatic aside about originality developing out of imitation. As he imitates Addison, he shares Addison`s roles as thinker, social critic, observer of humankind and American Spectator. Thus, these influences appear in observations of the workings of the mind, the use of fictional dialogue and overlying moral generalizations.

문학과 정신분석학 사이의 이탈로 스베보

임은형 ( Eun Hyung Lim )
6,600
초록보기
Quando si accosta all`opera di Svevo, e in particolare alla 『Coscienza di Zeno』, non puo sottrarsi alla reflessione sul rapporto dello scrittore con la psicanalisi. Il problema, gia di per se complesso si complica ancor piu nel momento in cui s`intenda affrontare in via preliminare un`altra difficile questione, ossia quella della possibilita stessa dell`applicabilita delle metodiche psicalitiche all`analisi di un testo letterario. Il approcio vuole tenere conto dei reali rapperti di Svevo con la psicanalisi (pre-freudiana e freudiana), cercando di verificare la reazione dello scrittore alle sollecitazioni provenienti dal nuovo universo scientifico riguardante lo studio dell`inconoscio. Si cerca di ricavare le impressioni dai documenti e dagli elementi scaturenti dal testo. La confessione, presente anche nel 『Profilo autobiografico』, fa pensare allo stesso Svevo. Se e cosi, in essa possiamo gia cogliere tutta l`ionia di chi sa che quella cura, oltre che non importarli niente, e in perfetta contraddizione della psicanalisi gli e necessaria per attuare l`esigenza fondamentale di risolvere un problema strettamente letterario. I sogni di Zeno non sono addomesticabili, a differenza di quanto crede Freud per i sogniinseriti nelle opere letterarie, Quelli di Zeno non hanno nessu elemento che sia riconducibile ad un significato inequivoco e sia garantito dall`insieme del testo. Essi sono un ulteriore conferma della meravigliosa intelligenza narrativa di Svevo che al momento di allestire il suo personalissimo teatro dell`inconoscio, non e caduto nel tranello di dissemnare lungo l`itinerario di Zeno una serie di specchi da riempire con immagini freudaine e feudianamente traducibili. Ha imparato altro, e i sogni della 『Coscienza di Zeno』 non possono essere utilizzati per catturare un personaggio evasivo e costringerlo a una identita perentoria e univoca.

돈 주앙의 유혹의 담화전략 II : 샤를롯트에 대한 유혹을 중심으로

서명수 ( Suh Myung-soo )
한국기호학회|기호학 연구  49권 0호, 2016 pp. 213-256 (총 44pages)
11,900
초록보기
유혹의 담화는 구애를 가장한 거짓의 담화이다. 유혹은, 상대방으로 하여금 구애가 성실한 담화라고 확신하고, 스스로 자발적인 정념을 갖도록 해야 성공한다. 본 연구는, 몰리에르의 「돈 주앙」에서 주인공 돈 주앙이 샤를롯트로 대변되는 평민의 여인들을 유혹하는 담화전략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수행되었다. 우선 돈 주앙은 대귀족이라는 신분에, 남성적인 에너지가 넘치고, 교양이 풍부한, 매우 매력적인 젊은이이다. 그래서 쉽게 여인들의 관심과 호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신분이 높으면, 평민들이 자신들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사람, 다른 말로 무관심의 대상으로 취급할 수도 있다. 그래서 돈 주앙은 첫 접촉에서부터 그들과의 대화를 구애의 프레임으로 설정하는 전략을 구사한다. 그래야 이 후의 모든 행동과 말이 구애를 지향하는 담화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프레임 안에서 돈 주앙은 샤를롯트의 아름다움에 탄복하고 칭찬의 담화들을 발화한다. 이 담화들은, 구애의 프레임 안에서 발화되었기 때문에 당연히 구애로 해석되는데, 동시에 샤를롯트의 마음을 매우 즐겁게 하면서 그녀의 지위를 상승시킨다. 이때 샤를롯트는 이런 은혜(?)에 대한 보상으로 구애를 받아들여야 하는 압박을 받게 되고, 그 결과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돈 주앙의 구애를 받아들이게 된다. 돈 주앙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샤를롯트와 신체적인 접촉을 시도한다. 돈 주앙의 지속적인 요청에 대하여, 손에 키스를 하도록 허락한 샤를롯트는, 그의 애무로 인한 흥분과 황홀감 속에 자발적으로 돈 주앙을 갈망하게 된다. 이와 함께 돈 주앙은 담화를 독백적 감탄문의 형식으로 발화하는 전략을 통해서 자신의 모든 담화는 진실하다는 확신을 갖게 한다. 독백적 감탄문은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발화라기보다는, 자기 자신에게 혼자 하는 발화이다. 때문에 감정이나 느낌을 억제할 필요 없이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고 그 결과 샤를롯트가 돈 주앙의 감정을 느끼고, 그 감정에 스스로를 이입할 수 있다. 또한 독백은 혼잣말이기 때문에 거짓말일 리 없고 따라서 성실성을 의심받을 이유가 없는, 절대적인 진실의(?) 담화인 것이다. 우리는 돈 주앙의 유혹의 담화전략이 ①즉각적인 구애의 담화, ②십자포화와도 같은 칭찬의 담화, ③우아하고 집요한 신체적 접촉의 담화(요청), 그리고 ④독백적 감탄문임을 알았다. 이런 유혹의 담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앞으로 담화의 차원에서 유혹과 유사한 행위들, 즉 속임수, 홀림, 미신 등을 연구하면 매우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것으로 생각된다.

현대 여성의 새로운 히스테리, 거식증: 여성의 몸과 욕망

박주영 ( Joo Young Park )
6,500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explore how the emaciated body of the anorectic presents itself as a caricature of the contemporary ideal of hyper-slenderness for women, an ideal that has become the cultural norm for women today. First, this paper points out how anorexia can be described as the twentieth-century version of hysteria. This paper focuses on the characteristics of anorexia from psychoanalytic perspectives. Further, this paper examines how anorexia may provide a paradigm of one way in which potential resistance is not merely undercut but utilized in the maintenance and reproduction of existing power relations. Susie Orbach interprets anorexia as a species of unconscious feminist protest in a most articulate and forceful way. The anorectic is engaged in a "hunger strike," as Orbach calls it, stressing that this is a political discourse. Susan Bordo similarly argues that the anorectic is unaware that she is making a political statement. Through embodied rather than deliberate demonstration, she exposes and indicts those ideals, precisely by pursuing them to the point at which their destructive potential is revealed for all to see. Finally, while many feminist theorists read anorexia as protest or resistance against patriarchal power, this paper analyzes the problems of such feminist theoretical arguments, defending Sandra Lee Bartky`s notion of anorexia. Bartky analyzes how the anorectic becomes, just as surely as the inmate of the Foucauldian Panopticon, a self-policing subject, committed to a relentless self-surveillance. This self-surveillance is a form of obedience to patriarchy, conforming to the cultural messages that we inscribe upon our own bodies.

대하소설 속 종창(腫瘡) 모티프 연구

한길연 ( Han Gil-yeon )
7,300
초록보기
대하소설 속 질병 가운데 빈번히 등장하는 종창 모티프는 대하소설의 서사 구조적, 주제의식적 측면에서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종창 모티프는 인물들 간의 갈등으로부터 비롯한 내적 번민의 표출, 악행에 대해 하늘이 내린 형벌, 천인 혹은 우인의 천함과 못남을 표상화하는 기제로 활용된다. 이러한 종창 모티프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내적 번민의 극대화와 관련한 종창 모티프는 약자의 위치에 있으면서 과묵하고 자존심 강한 인물이 다른 사람과 갈등 관계에 있을 때 내적 고민을 몸으로 표출하는 것으로, 종창이 심해지는 과정은 갈등이 극대화되는 양상을, 종창이 치료되는 과정은 갈등이 해소되는 양상을 가시화하고 있다. 악행에 대한 천형으로서의 종창 모티프는, 인간에 의한 형벌이 아닌, 하늘에 의한 형벌인 종창을 통해 독자들에게 선악과 관련한 강력한 이데올로기를 환기함으로써 권선 징악적 구도를 선명하게 구축한다. 천함과 못남을 표상화하는 종창 모티프는 하층인 혹은 몰상식인의 열등함과 우스꽝스러움을 증폭시키는 ‘구별짓기’의 기제로 활용되는 가운데, 차등화ㆍ희화화된 이들의 신체는 그 계급적ㆍ문화적 수준과 비례하여 혐오감과 열등함을 가시화하면서 상층 독자들에게 흥미를 주는 한편 자신들의 우월함을 확인케 한다. 종창 모티프는 상층 중심의 이념을 표상화하는 데 치중하는 한계를 지니면서도 피고름과 더러운 악취를 통해 강렬한 자극과 정서적 환기력을 제공함으로써, 대하소설에서 ‘추(醜)의 미학’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서사문법적으로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Derivational Interpretation of Korean “wh-phrases”

( Ae-ryung Kim )
한국언어정보학회|언어와 정보  6권 2호, 2002 pp. 153-169 (총 17pages)
5,700
초록보기
In this paper I develop a mechanism of interpreting Korean "wh-phrases". The phrases have various readings depending on where they occur and they could be ambiguous even in the same structure. Yet their readings are subject to certain restrictions. I assume that the "wh-phrases" behave like variables and that there are three quantifiers to bind the phrases; COMPwh, COMPconc and derivational 9-quantifier. Based on the assumptions I suggest derivational quantification, which consists of three conditions. 1) A quantifier can bind only when it merges into the derivation; 2) ∃-quantifier accompanies [-OP] complementizer but its activation is optional; 3) an instance of quantification makes the clause opaque to other instances of quantification. Scrambling data support derivational approach and across-the-board interpretation motivates the opacity condition. The opacity condition accounts for ATB- interpretations of reflexive pronouns. It can also explain the island effect of wh-islands without adopting covert wh-movement in Korean. (Kyungnam University)

이야기 문법을 활용한 한국어 고급 학습자의 이야기 쓰기 교육 연구

오지혜 ( Ji Hye Oh )
한국작문학회|작문연구  7권 0호, 2008 pp. 275-305 (총 31pages)
7,100
초록보기
본고는 학문 목적의 한국어 고급 학습자의 담화 구성 능력 향상 방안에 대한 문제의식으로부터 출발하여, 구성주의적 관점에서의 이야기 문법을 활용한 이야기 쓰기 교육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이를 위한 전제로서, 한국어 능력의 고급 단계로 갈수록 점점 더 요구되는 쓰기 능력 중 ``담화능력``. 특히 ``담화 구성 능력``에 대한 개념을 재고(再考)하고, 이를 구성하는 하위 지식 요소 중 ``장르`` 지식 및 ``담화 문법`` 지식을 그 핵심 요소로 간주한다. 그리고 이에 대한 교육적 실천으로서, 본고에서는 서사하기(narrative) 장르 중 하나의 담화로서 ``이야기``에 초점을 두고, 이야기 담화문법으로서 ``이야기 문법``을 활용한 쓰기 교육을 제안하는 바이다. 이야기 문법을 활용한 이야기 쓰기 교육은 모 대학교의 중국인 학부학생 중 한국어 학습기간이 2년 이상인 학습자 17명, 1년 이하의 학습자 17명, 총 34명을 대상으로 1시간 동안 이루어졌다. 이때 쓰기 활동은 2가지 화제, ``내 생애 가장 잊고 싶지 않은 일과 잊고 싶은 일``, ``내가 좋아하는 영화 또는 소설 줄거리`` 중 하나를 선택하여 학습자 스스로 이야기 담화를 재구성하도록 유도되었다. 이후 학생들이 구성해 낸 이야기담화를 ``응결성``에 초점을 두고, 이야기 문법 구조를 담화 분석의 틀로하여 다음의 네 가지 측면, ① 이야기 내의 일화 및 사건 수, ② 이야기 문법 구조의 체계성, ③ 각각의 일화 내의 구조, ④ 일화 또는 사건들 간의 연결관계에서 살펴보았다. 그리고 분석 결과, 한국어 학습기간이 2년 이상인 학습자와 1년 이하의 학습자 간에 담화 구성 형태 및 특성에 있어서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야기 쓰기 교육의 원리를 선택성, 조직성, 추론 및 정교화, 이상의 세 가지 측면에서 제시하였다.

딱지본 소설 속 유행가의 기능 -유행가 <술은 눈물일가 한숨이랄가>를 중심으로-

장유정 ( Zhang Eujeong )
한국시가학회|한국시가연구  47권 0호, 2019 pp. 139-163 (총 25pages)
6,500
초록보기
이 글은 유행가 <술은 눈물일가 한숨이랄가>가 딱지본 소설 <술은 눈물인가 한숨이런가>에서 어떤 기능을 하고 있는지를 살펴본 것이다. 2장에서는 유행가와 딱지본 소설의 전반적인 관계를 언급했다. 대부분의 소설과 유행가의 상호텍스트성을 보면, 대체로 소설이나 영화, 연극 등이 먼저 만들어지거나 유행가가 작품의 주제가로 동시에 사용된다. 그런데 <술은 눈물인가 한숨이런가>는 유행가가 만들어진 후에 소설이 나온 것이라서 독특한 사례라는 것을 밝혔다. 다음으로 3장과 4장에서는 유행가 <술은 눈물일가 한숨이랄가>와 딱지본 소설 <술은 눈물인가 한숨이런가>를 각각 소개하였다. 유행가가 만들어진 배경과 어느 정도 인기가 있었는지를 언급하였다. 4장에서는 소설의 줄거리를 소개하고 소설의 특징 등을 언급하였다. 비록 소설의 내용은 그 시기에 유행한 여타 소설과 유사한 부분이 많다. 하지만 이 소설이 특별한 것은 노래의 처음부터 끝까지 유행가가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5장에서는 유행가가 소설에서 어떤 기능을 하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았다. 유행가는 소설에 총 5번 등장했다. 하지만 이야기 맥락 속에서 유행가가 동일한 기능을 하지 않았다. 시작을 알리고 복선을 깔아주는 기능을 하는가 하면, 때로는 사랑을 맹세하고 행복을 확인하는 노래로의 기능을 하였다. 또한 이야기의 종지와 주제를 알려주는 기능도 하였다. 즉 같은 노래라도 이야기의 맥락 속에서 노래는 다른 기능을 했던 것이다. 특히 노래는 소설을 단순히 시각이 아닌 청각적으로 다가오게 하는 구실도 하였다. 결과적으로 노래는 소설의 비극적 낭만성을 강화시켰다. 아울러 당시에 새롭게 등장한 기독교 문화를 바탕으로 한 연애관과 성의식을 소설에서 확인하였다. 즉 ‘청순한 연애와 죄 많고 혐오스러운 성욕’을 대립시키는 기독교 성문화가 일본 성문화에 영향을 끼쳤고, 이것이 우리나라에도 들어와 우리나라 성문화에 영향을 끼쳤다. 소설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케이트 소펜의 지방색 정치학

이경란 ( Kyung Ran Lee )
6,100
초록보기
In the second half of the nineteenth century, writers in various parts of USA developed a genre of which women would be major practitioners. It was first called `Local Color` literature, for it realistically represented the languages, customs, geography, and manners of specific regions. Yet complex workings of geographical as well as gender hierarchies of American society made the works dealing with the Southern/rural lives a diminished version of canonical Realism dealing with the Northeastern/urban. The Northeast editors often than not used Local Color, or Regional literature, to confirm the Northeast as an American literary center in keeping with the North`s position as a victor of the Civil War. Kate Chopin, a Southern woman writer, was quite aware of the complex politics operating around so called Local Color-both the benefits and the risks of her being associated with it She identified herself with European realism, expecially French Maupassant Yet she used effectively both the literary conventions as well as the marginalized status of Local Color in her works In her "Desiree`S Baby"(1892) and "La Belle Zoraide"(1893), the literary conventions of `tragic mulatta` standing on the color line and the exotic Creole cultures were effectively used to cover her subversive messages.

독일어와 영어 명사 어휘구조 비교 연구 - 합성어와 파생어를 중심으로 -

김순임 ( Kim Soonim )
7,200
초록보기
같은 게르만어에 속하는 독일어와 영어에 나타나는 어휘적 유사성은 영어와 프랑스어의 유사성에 비해 훨씬 떨어진다. 이는 영어가 독일어와는 다른 어휘 발달 과정을 겪었기 때문이다. 독일어, 영어, 프랑스어 명사들 사이의 형태적 유사성에 관해서는 이미 필자의 이전 연구(2016, 2017)를 비롯한 여러 연구들에서 밝혀진 바 있다. 필자의 이전 연구들에서는 연구 대상 어휘들이 유사성과 비유사성이라는 특정 관점에서 다뤄지고 또한 연구대상 자체가 다르고 동시에 제한적이었다. 이 때문에 독일어와 영어 명사의 전체적 조망을 위해 대상 범위가 넓혀져야 했다. 이 연구에서는 연구 대상 어휘가 독일어와 영어에서 각각 4,000개가 넘는 어휘로 넓혀졌다. 더 나아가 본 연구에서는 두 언어 명사들의 구조적 특징 고찰이라는 목표를 위해 독일어와 영어의 명사에 나타난 조어방식을 고찰하였다. 조어방식을 크게 둘로 나누어 각 언어에서 합성어와 파생어를 비교 분석하였다. 더불어 복합어에 들어가지 않는 단일어에 대한 간단한 고찰도 이루어졌다. 독일어의 합성어나 파생어는 여전히 게르만어의 특성을 유지하고 있다. 합성어 조합 방식도 영어와 달리 여전히 구성요소 어휘들의 직접적인 결합을 유지하고 있으며, 조어 생산성에 있어서도 영어에 비해 높은 합성어 생산성을 보여 주고 있다. 반면 영어의 경우 합성어의 조합 방식이 프랑스어에서처럼 다양한 유형을 드러내고 있으며, 합성어 비율도 또한 독일어 합성어의 59% 정도에 그친다. 그러나 영어 합성어는 전적으로 프랑스어 쪽으로 진행되지는 않는 다소 독자적인 특징도 보인다. 파생어의 경우 독일어와 영어는 상당히 다른 양상을 나타낸다. 특히 접미사에 있어서 독일어에서는 대부분 게르만어 고유 접미사가 파생어 형성에 기여하고 있는 반면, 영어의 파생명사에는 로만스어 계통의 접미사가 주류를 이룬다. 명시적 파생의 특수한 경우로 볼 수 있는 접두 파생과 제로 파생인 전위는 비교 관점에서 고찰하기 다소 어려운 부분이기 때문에 심도 있게 기술되지 않았다. 접두 파생은 독일어의 경우 조어 유형사이의 경계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하나의 집단으로서 고찰이 가능하다. 그러나 영어는 전적인 로만스어의 영향으로 인해 독자적 파생어 집단으로서의 고찰이 어렵다는 것이 필자의 소견이다. 더불어 명사 전위어의 경우도 독일어의 경우 집단 형성을 하고 있으나, 영어는 특히 통시적인 관점에서는 명확히 비교하기 어려운 부분이라 하겠다.
6,800
초록보기
본고는 종성비음 발음의 실현에 있어서 한국어의 발음 규칙과 상이성이 크지 않은 중국어가 모어인 학습자와 발음 규칙의 상이성이 큰 일본어가 모어인 학습자를 대상으로 한국어 어말종성비음과 어중종성비음의 습득 양상을 인식적 측면에서 조사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았다. 본 연구의 피험자는 중국인 학습자 17명(중급 8명, 고급 9명)과 일본인 학습자 20명(중급 10명, 고급 10명)이다. 이들 피험자에게 한국어 종성비음이 포함된 27개 자극음(어말종성비음 6개, 어중종성비음 21개)을 들려주고 들은 것에 해당하는 단어를 찾게 하여 총777개 문항(21개 자극음×37명)에 대한 답을 수집했다. 인식 실험을 통해, 한국어의 종성비음 발음 규칙과 상이성이 크지 않은 규칙을 가진 중국인의 경우는 한국어 종성비음 습득에 큰 문제가 없으나, 한국어와 상이성이 큰 발음 규칙을 가진 일본인 학습자의 경우 어말, 어중 환경에서, L1 규칙의 부정적 전이가 심하게 일어남을 관찰할 수 있었다. 또한, 일본인 학습자들의 경우, 향상의 여지가 많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급에서 고급으로 숙달도 수준이 높아지면 서 어중종성비음뿐 아니라 어말종성비음에 대한 습득 역시 거의 일어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5,900
초록보기
本硏究は、日本語の學術的文章作成の指導において、どのように書き手自身による自己訂正の可能性を見出していけるのかという問いに對して、理論および實踐の兩方から考察した結果をまとめたものである。とりわけ、日本語の文の構造に關する書き手の氣づきを中心に、日本語の特徵とともに分析を行った。 そもそも、「評價される學術的文章」を作成することは日本語母語話者にとっても容易ではない。とりわけ本稿では、文の構造に關する問題として「ねじれ文」の例を取り上げ、筆者が敎育實踐のなかでどのような導入と練習を實施し、どのようなフィ一ドバックを與えたかについて報告を行った。さらに、文のねじれ問題を言語學的な觀点から分析し、主述の不具合が生じるメカニズムとなる日本語の特徵を先行硏究の考察結果とともに述べた。具體的には、主語が省略される場合が多いことや語順の柔軟性、抽象名詞主題文の存在を取り上げ、實際にどのような誤用や問題が起きやすいのかという部分を例文と倂せて示した。 本硏究の考察結果、指導方法やフィ一ドバック方法についてもいくつかの示唆を得ることができた。學習者には、學術的文章作成に必要な規範が明確に示され、練習とフィ一ドバックを重ねられることが重要である。これらの一連のプロセスを經て、書き手として必要な觀点を身につけることができる。また、學習者が自律した書き手として成長していくためには敎師も成長していく必要がある。敎師の意識化とスキルアップのためには、自身の敎育實踐をふり返る機會を十分に設けるとともに、各自の實踐知を共有できる機會を設けることも重要であり、その結果、學習者の自律學習を導いていけると考える。

찰스 디킨스의 『이탈리아의 초상』에 나타난 가톨릭

김택중 ( Kim Tag-jung )
5,700
초록보기
It is generally known that Charles Dickens disliked the Roman Catholicism. However, Dickens did not hate Catholicism itself, but rather its established religious affiliations. In this regard, he did not like any form of religion, the Roman Catholicism or the Church of England, when it asserts its violent and authoritative privileges at the sacrifice of human rights and freedom. Pictures from Italy is one of Dickens`s rare travel pieces. It is also the work that has been rarely dealt with by critics. This travelogue contains Dickens`s experiences and thoughts in his travels from France, Switzerland, and Italy during the period of 1844 and 1845 and shows his ideas about religion, the Roman Catholicism, profusely and distinctly. Therefore, Pictures from Italy is a work that we cannot ignore but have to discuss seriously when we talk of Dickens and religion. This paper aims to read this travelogue in view of his ideas and positions on Catholicism in detail.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노사소설(老舍小說)의 시민형상

홍경태 ( Kyeong Tae Hong )
중국어문연구회|중국어문논총  28권 0호, 2005 pp. 655-682 (총 28pages)
6,800
초록보기

막스 프리쉬의 “ 슈틸러 ” 에서의 자아동일성의 문제

유진옥(Jin Ok Yu)
6,200
키워드보기
초록보기
N/A

The Inheritance of the Unrepresentable: from J. M. Coetzee to Zoë Wicomb

( Euihuack Kang )
7,300
초록보기
At the narrative core of both J. M. Coetzee’s Waiting for the Barbarians and Zoë Wicomb’s David’s Story lies women’s tortured bodies. The literary and aesthetic representation of women’s tortured bodies raises the ethical and political questions inherent in the representation of the other--that is, how to represent the other without subsuming the voice of the other under the representer’s language and/or without fixating the historical meaning of the other on the narrator’s partial perspective. In this precise sense, the two novels’ representation of women’s tortured body not only makes it the prominent theme in South Africa’s recent literary tradition but also demands our responses and reflections on the political and ethical nature of the representation of the other. While the two novels respectively adopt Kantian/ethical approach and Hegelian/political stance towards the tortured woman’s body, this paper argues that these two seemingly disparate and even oppositional approaches should be read complementary and collaborative as to collectively form the historical inheritance of the unrepresentable in South-African literary landscape.

철학 : 맹자와 순자의 인간이해, 그 윤리적 변별성

김상래 ( Sang Rae Kim )
온지학회|온지논총  37권 0호, 2013 pp. 249-274 (총 26pages)
6,600
초록보기
인간은 다른 생물과 달리, 사회를 구성하여 삶을 영위해 간다. 사회 속에서 인간은 윤리 도덕적으로 올바른 행위를 추구하고자 한다. 동양의 유가사상은 다른 어떤 철학체계보다 이런 문제들에 대해 오래 동안 깊이 있고 수준 높은 논의를 전개 해 온 학문적 전통을 지니고 있다. 유학사의 관점에서 볼 때, 맹자와 순자는 둘 다 자신이 윤리도덕에 관한 학설에 있어서 공자 학문의 정통을 계승했다고 자임하고 있다. 하지만 맹자의 성선설과 순자의 성악설로 대표되는 이들의 철학적 사유방법론, 특히 인간에 대한 이해방식은 공자와 유학의 정통을 이어받은 사상가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극명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처럼 이들이 서로 다른 철학체계를 보여주는 근본적 이유는 인간에 대한 이해방식의 차이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인간이해의 이러한 차이는 인간의 윤리적 행위에 대한 그들의 견해 차이와 연계되어 있다. 이 논문은 인간의 본성이 본질적으로 착한 것인가 악한 것인가에 대한 맹자와 순자의 견해 차이를 해명한 것이다. 맹자는 기본적으로 덕윤리의 입장에서 도덕성의 근거로서의 인성의 문제에 접근하고 있고, 순자는 규칙윤리의 입장에서의 도덕성 개념에 주목하여 성악설을 전개하고 있다. 이를 다른 말로 맹자-순자의 학문적 경향성을 각각 덕윤리-법윤리, 향내적-향외적 경향의 윤리설로 대별할 수 있다. 이러한 도덕성의 개념에 대한 이해방식의 차이와 학문적 경향성이 그들의 인간에 대한 시각을 달리하는 중요한 요소인 것이다.

전제 수용 현상과 맥락의 개정

박성은 ( Seong Eun Park )
5,700
초록보기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e process of presupposition accommodation and its ramifications to the context. Among global accommodation and local accommodation Heim (1983) suggests, local accommodation accounts for the case of defeasible presuppositions which poses a problem for the filtering theories of presupposition against the cancellation theories. Although it has been claimed that global accommodation is generally preferred unless it causes infelicity, this study maintains that local accommodation also has explanatory power and that contextual factors play an important role than mere preference for global accommodation in determining which type of accommodation is selected. This study also points out that language users choose a type of accommodation and apply it in such a way that the common ground is amended in order to enhance its consistency. (Ewha Womans University).